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787992
오늘방문     6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배고파 음식 훔친 '현대판 장발장'
12/24/2019 11:59
조회  338   |  추천   4   |  스크랩   0
IP 76.xx.xx.115

See the source image



배고파 음식 훔친 '현대판 장발장'



사흘 전 인천의 한 대형마트 사무실인데요.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푹 수그린 채 서있는 두 사람.
30대 아버지와 그의 열 두살 아들입니다.

이들은 해당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 같은 먹을 것을 훔치다가 적발이 됐는데요.
'너무 배가 고파서 물건을 훔쳤다'고 털어놓은 이들 부자에게

 잠시 뒤 놀라운 일들이 벌어집니다.


지난 10, 오후 4시 무렵 인천의 한 마트 식품 매장으로

 가방을 멘 어린 아이와 한 남성이 걸어옵니다.
구석진 곳에서 잠시 머뭇거리는가 싶더니,

아이가 멘 가방을 열어 몰래 물건을 주워 담습니다.
이들은 34살 아버지와 12살 아들.
그런데, 이들의 어설픈 절도는

CCTV를 보고 있던 마트 직원에게 금세 발각됐습니다.

[당시 출동 경찰관]
"아버지는 몸을 벌벌 떨면서 땀을 흘리면서

계속 용서해 달라고 사정을 구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도착하자 아버지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아들의 가방에서 나온 물품은

우유 2팩과 사과 여섯 개 그리고 마실 것 몇 개가 전부였습니다.
금액으로 따지면 대략 1만원 안팎,

이 남성은 '너무 배고픈 나머지

해선 안 될 일을 했다'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당시 출동 경찰관]
"기초생활 수급자로 선정돼 있었지만

네 가족이 생계를 유지하기 힘든 상태였습니다."
택시를 몰던 남성은 당뇨와 갑상선 질병을 앓고 있었고,

몸이 아파 여섯 달 동안 일을 하지 못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살고 있는 임대 아파트엔

홀어머니와 7살 난 둘째 아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사연을 들은 마트 주인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진환 마트 대표]
"저도 자식을 키우는 입장에서

이건 고발이 아닌 저희가 선도하는 차원으로…"
경찰도 경미한 사안으로 보고

이들 부자를 훈방 조치했습니다.
다만, 이들을 돌려보내기 전,

먼저 가까운 식당으로 데려가 따뜻한 국밥을 한 그릇씩 시켜줬습니다.

[이재익 경위/인천 중부경찰서]
"아침 점심도 다 굶었다고 부자가 그러니까요.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세상에 어디 있습니까."
그런데, 잠시 뒤 회색 옷을 입은 한 남성이 음식점 안으로 들어오더니

느닷없이 하얀 봉투 하나를 이들 부자의 식탁 위에 던지듯 내려놓은 뒤

그대로 밖으로 나갑니다.

[음식점 종업원]
"애가 막 따라나가더라고요.

그래서 여기(뒤에서) 얘기하는 걸 봤는데

그냥 애를 막 밀면서 (봉투를) 가져가라고…"
봉투에는 현금 20만 원이 담겨 있었습니다.

정체 모를 이 남성은 어떻게 이들의 사정을 알았을까.
조금 전, 그 마트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선처를 구할 때

사무실 바깥에서 보이는 회색 옷.
봉투를 건네고 사라진 바로 그 남성입니다.
우연히 부자의 딱한 사연을 듣고는

현금을 뽑고 일부러 식당까지 따라가 전달한 겁니다.

[이재익 경위/인천 중부경찰서]
"두 부자한테 큰 용기가 됐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아직 사회가 메마르지 않았고,

열심히 하려고 노력만 한다면

가장 고마운 분이시죠."
경찰이 감사장을 전달하려고

이 회색 옷의 중년 남성을 수소문했지만,

끝내 찾진 못했습니다.

경찰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아버지의 일자리를 알선하고

아들에게는 무료급식카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또 마트 주인은 이들 부자에게

쌀과 생필품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MBC뉴스 김세로기자-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배고파 음식 훔친 '현대판 장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