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806898
오늘방문     4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1
친구     1 명
  달력
 
巨富가 된 "동태장사" 집사님
11/25/2017 21:23
조회  1453   |  추천   3   |  스크랩   0
IP 172.xx.xx.186

박채운5형제 국내여행 선유도.불교최초도래지-2017.5.3




巨富가 된 "동태장사" 집사님

6.25전쟁 직후 울산에서 동태장사를 하며
생활하는 한 집사님이 있었습니다.

그분은 동태 장사를 하면서도 마음에 간절한
소원이 있었습니다.
하나님! 죽기 전에 반듯한 성전 하나
봉헌하고 천국에 갈 수 있게 해주소서!”
?

그렇게 10년 가까이 기도했는데 여전히
삶에 변화가 없었습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동태를 이고 이 동네,
저 동네 다니면서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저의 꿈을 기억해주세요.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보여주세요.”

어느 날, 한 할머니가 그분을 불렀습니다.
그래서 가보니까 그 할머니가 골동품상자에서
복주머니 하나를 꺼내 풀면서 말했습니다.
여보게. 이 동전들은 내가 평생 모은 동전 보따리들인데 이 보따리랑 동태 한 상자를 바꿔주게.”

그분은 평생 모은 동전 보따리라는 말에
감동이 되어서 그냥 동태 한 상자와
바꾸어 주었습니다.

집에 가서 그 복주머니를 풀어보자 동전도
아닌 이상한 것이 하나 들어 있었습니다.
너무 이상해서 목사님께 무엇인지
물어보았습니다.

목사님도 보니까 하도 이상해서
서울 인사동 골동품 가게에 들러서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가게 주인이 눈을 게슴츠레 뜨고 값을 많이
쳐줄 테니 팔라고 했습니다.

얼마 주겠소!” 하고 물으니 10만원을
주겠다고 했습니다.

목사님은 가슴이 덜덜 떨렸습니다.
45년 전에 10만 원이면 엄청난 금액이었습니다.
목사님이 대답했습니다. “내 물건이 아니고
감정만 하러 온 것이니까 팔 수 없습니다.”

그때 가게 주인이 다시 팔라고 조르면서
“100만원을 드리겠습니다.”라고 했습니다.

그 말을 듣고 목사님은
그게 엄청난 골동품임을 눈치 챘습니다.
그래서 목사님은 팔 수 없다면서 가게 밖으로
나오자 가게 주인이 나와서 붙잡으며
이번에는 200만원 주겠다고 했습니다.

그런 식으로 계속 백만 원씩 500만원까지
올랐습니다.그래도 목사님이 안 팔겠다고
하자 가게 주인이 말했습니다.
이번이 마지막입니다.
600만원 주겠습니다.
안 되면 그냥 갖고 가세요.”

그때 목사님은 마지막 기회라는 것을
느끼고 600만원에 팔았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그 골동품은 6.25
미군장교가 가지고 있던 것인데, 그 미군
장교가 전사해서 몸이 다 썩고 그 골동품만
남은 것을 할머니가 산에 갔다가 주워
놓았던 것입니다.

목사님은 6백만 원을 들고 후들거리는
다리를 진정시키고 울산에 내려와 그
집사님에게 600만원을 보여주자 집사님이
눈물을 펑펑 흘렸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정말 살아 계심을 보여주셨군요.”

그 집사님은 400만원을 목사님께 건축
헌금으로 드렸습니다.200만 원이
남았습니다.집사님은 기도했습니다.
하나님! 이 돈으로 무엇을 할까요?”

며칠 동안 기도하는데 어느 날,하나님께서
울산 바닷가에 있는 모래 자갈밭을 환상으로
보여주셨습니다.

그 자갈밭은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도 자라지 않는 곳이었습니다.
거저 주어도 안 갖는 땅인데,기도만 하면
그 자갈밭이 보였습니다.
그래서 그 땅이 모두 5천 평인데 평당 300
원씩 해서 150만원을 주어 샀습니다.

그분은 그 땅을 가지고
몇 년 동안 계속 기도했습니다.“하나님!
저 땅을 어떻게 사용하실 건가요?”

어느 날, 집사님 집에 자가용 한 대가 멈추더니
두 명의 신사가 내렸습니다.그들은 가방을
열더니 서류를 꺼내놓고 자기 땅을 팔라고
했습니다.

얼마 주겠냐고 물으니
1천만 원을 주겠다고 했습니다.집사님은
팔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다시 며칠 후,그 신사 일행이 또 와서 1억을
줄 테니까 그 땅을 팔라고 했습니다.
안 판다고 했습니다.
2억원을 주겠다고 했습니다.그래도 안
판다고 했습니다.
그러다가 결국 29억원에 팔았습니다.

그곳이 울산 현대자동차
정문 자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 집사님은 다시 교회에 2억원을 건축헌금으로 내놓아 교회당을 크고
아름답게 지어 드렸습니다.

나머지 27억원으로 무엇을 할까 하고
기도하다가 다시 땅을 샀는데 몇 년 후에
그 땅에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바람에
그 집사님은 수천억 원대의 거부가
되었습니다.

결국 죽기 전에 성전 하나 짓게 해달라는
꿈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멋지게 이루어
주셨고,
그 꿈을 좋게 보시고 물질적인 축복의 문도
활짝 열어주셨습니다.

물론 그렇게 거부가 되는 것은 보편적인
사례는 아닙니다.그러나 우리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소중한 꿈을 가지고 기도하면 하나님께서는
그 기도를 받으시고
우리의 생각하는 것이나 구하는 것보다 더욱
넘치게 주실 것입니다.

이제 돈을 붙잡고 돈에 연연해서 살지 말고
하나님이 주신 소중한 비전을 붙잡고 사십시오.
그런 비전이 없는 사람은 아무리 많은 것을
가져도 잘 사는 사람이 아닙니다.
우리는잘 사는 사람의 개념을 완전히
바꾸어야 합니다.

동태장사를 해서 모은 돈으로는 교회를 지을 수가 없습니다.그러나 꿈을 품고 하나님께
기도한 사람은 능력을 받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선한 꿈을 꾸는 자들에게 복을
주십니다.
하나님이 하시면 불가능이 없습니다.
하나님이 역사하시면
시장에서 생선을 팔던 아주머니도 경제적인
부흥을 통해서 하루 아침에 수천억대의
부자가 될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님들,
배운 것이 없어도, 가진 것이 없어도
쓰임 받을 수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은 이름 없는 마을의
이름 없는 나귀 새끼도 쓰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명심하고 겸손히
하나님을 경외해야 합니다.

아멘!


- ( 모신 글 ) -






이 블로그의 인기글

巨富가 된 "동태장사" 집사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