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745094
오늘방문     280
오늘댓글     2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당신은 노후 문제를 어떻게 하시렵니까?
10/12/2019 09:37
조회  179   |  추천   2   |  스크랩   0
IP 76.xx.xx.115

t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



당신은 노후 문제를 어떻게 하시렵니까?


 

"가시고기는 새끼를 위해 자신을 바칩니다"

사람은 가시고기가 아니지 않습니까?

그래서 당신의 노후를 생각해야 합니다


 동네에 혼자 사시는 노인을 운동길에 만났습니다

올봄에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떴습니다

할아버지 나이 올해 77세랍니다

서울에 두 아들이 살고 있다고 합니다


 인사차 물었습니다

왜 아들집에 안가시고 혼자 고생하십니까?

할아버지 웃으시며 하신 말씀이

요즘 세상

늙은 사람 좋아하는 사람 아무도 없습니다


옛날에는 "명심보감" "도덕경' 말씀들이 앞선 세상에

부모에게 효도 한다고 했지만

지금 효도한다는 말 자체가

젊은 사람들에게 "금기어"가 된 세상인데

혼자 사는게 마음 편해 좋다고 하십니다


댁도 늙어 보시요

자식들 집에 일주일이라도 살수가 있는지--

자식집에 한달간만 살아보면

늙은 사람 생활 방식하고 젊은 사람들이 사는게 너무 달라요

자식들 부부 좋던 금술도 늙은이가 끼게 되면 다 깨지게 돼 있소

어설피 국가에서 쥐꼬리만한 노인수당 주는데

자식놈들은 국가에서 노후를 책임진줄로 착각을 하고

용돈 생각도 안한다니깐요--


할아버지와 헤어져서 돌아오는길 내내

저 할아버지 모습이 십년후에 내모습을 본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사람들은 오래 살려고 저렇게 운동도 열심히 하고 살지만

노후에 자식에게 얹혀 사는 삶이라면 오래 산다는게 무슨 의미~!?


 몇년전 운동길에서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며느리가

손잡고 운동을 하기에 뒤 떨어져 가는 손녀에게

할머니냐고 아내가 물었더니

그 손녀가 하는 말이

"네 할머니 자기집도 있는데 우리집에 와서 저런대요?"


<11살 손녀가 할머니집을 자기집이라고 한 말이 듣는 사람 가슴 아픕니다>

그 말이 며느리 아들이 한 말이라고 짐작이 갑니다

그때 아내가 하는 말이

우리도 더 늙으면 절대 아들집에 얹혀 살 생각 말아요~!

부모 늙으면 다 짐이라고 생각하니까요?

우리 자식들이라고 별수 있는줄 아슈 다 똑같으니까요

나 죽으면 당신 혼자 살아야 해요--

그래서 아내가 행여 먼저가면

혼자 사는 연습 많이 가르치고 배우며 삽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

노부모 생계는 나라에서

책임져준줄 안다니깐요~!

노인이 하던 이 말씀 우리 다시 새겨 들어야겠습니다

"국가가 절대 노후 보장은 안하는거라고~!"


 큰아들에게 전 재산을 물려준 노인

<현재 진행중인 재판의 이야기>

든든한 큰아들에게 재산을 생전 상속을 해줬다는 어르신

큰아들이 사고로 죽었답니다

큰아들 재산은 큰며느리에게 상속

며느리는 시부모들을 가난한 작은 아들이 모셔야 한다고 합니다


작은 아들이 있는데

? 외기러기 며느리가 모셔요~!?

슬픈 현실입니다

자신은 자신이 지켜야 할 시대가 된것 같습니다



<詩庭박 태훈의 해학이있는 아침중에서>


이 블로그의 인기글

당신은 노후 문제를 어떻게 하시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