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807189
오늘방문     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어느 가난한 엄마의 감동 이야기
01/27/2020 13:12
조회  283   |  추천   1   |  스크랩   0
IP 76.xx.xx.115

멋진 꽃 이미지



어느 가난한 엄마의 감동 이야기  



남편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여인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그녀는 꼭 움켜쥔 돈 10,000원을 들고서
동네 모퉁이에 있는 구멍 가게로 분유를 사러 갔습니다.


분유 한통을 계산대로 가져가니
가게 주인은 16,000원이라고 합니다.
힘없이 돌아서는 아이 엄마 뒤에서
가게 주인은 분유통을 제자리로
가져가 올려 놓습니다.


그러다가 분유통을 슬며시 떨어뜨립니다.
그리고는 아이 엄마를 불러 세우고
‘찌그러진 분유는 반값’ 이라고 알려 줍니다.
아이 엄마가 내놓은 10,000원을 받고서
분유통과 함께 거스름 돈 2,000원을 건네 줍니다.

아이 엄마는 감사한 마음으로 분유를 얻었고,
가게 주인은 8,000원에 행복(幸福)을 얻었습니다.

여인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하는
주인의 마음에서 작은 천국(天國)을 봅니다.
천국(天國)은 저 멀리 따로 동떨어져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렇습니다.
진정한 부자(富者)

재산(財産)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배려(配慮)하면서

스스로의 행복(幸福)을 누리는 사람입니다.


♬ 섬집 아기 / 김치경 노래 ♬


엄마가 섬 그늘에 굴 따러 가면
아가가 혼자 남아 집을 보다가
파도가 들려 주는 자장 노래에
스르르 팔을 베고 잠이 듭니다


아가는 잠을 곤히 자고 있지만
갈매기 울음 소리 맘이 설레어
다 못찬 굴 바구니 머리에 이고
엄마는 모랫 길을 달려옵니다.


-좋은글 중에서-


이 블로그의 인기글

어느 가난한 엄마의 감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