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ocean153
등대지기(blueocean153)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6.2009

전체     746353
오늘방문     1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1 명
  달력
 
어느 실화 이야기
10/14/2019 20:56
조회  182   |  추천   3   |  스크랩   0
IP 76.xx.xx.115

Related image



어느 실화 이야기



한 여성이 남편을 잃고 딸과 함께 살았다.

딸이 성년이 되어서도 직장을 구하지 못했고

그녀 자신도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두 사람은 소유한 물건들을 하나씩 팔아 생계를 이었다.


마침내 가장 소중히 여기는 남편 집안에서

대대로 물려져 온 보석 박힌

금목걸이 마저 팔지 않으면 안 되었다.

여성은 딸에게 목걸이를 주며

어느 보석상에게 가서 팔아 오라고 일렀다.


 딸이 목걸이를 가져가 보여 주자

보석상은 세밀히 감정한 후,

그것을 팔려는 이유를 물었다.

처녀가 어려운 가정 사정을 이야기 하자

그는 말했다.

"지금은 금값이 많이 내려갔으니 팔지 않는 것이 좋다.

나중에 팔면 더 이익이다."

보석상은 처녀에게 얼마간의 돈을 빌려주며

당분간 그 돈으로 생활하라고 일렀다.

그리고 내일부터 보석 가게에 출근해

자신의 일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그래서 처녀는 날마다 보석 가게에서 일하게 되었다.

그녀에게 맡겨진 임무는 보석 감정을 보조하는 일이었다.

처녀는 뜻밖에도 그 일이 자신의 적성에 맞는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빠른 속도로 일을 배워 얼마 안 가 훌륭한 보석 감정가가 되었다.


 그녀의 실력과 정직성이 소문나

사람들은 금이나 보석 감정이 필요할 때마다 그녀를 찾았다.

그것을 바라보는 보석상의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몇 달이 지난 어느 날 보석상이 처녀에게 말했다.

"알다시피 지금 금값이 많이 올랐으니

어머니에게 말해 그 금목걸이를 가져오라.

지금이 그것을 팔 적기이다."


 그녀는 집으로 가 어머니에게 목걸이를 달라고 했다.

그리고 보석상에게 가져가기 전에

이번에는 자신이 직접 그것을 감정했다.


 그런데, 그 금목걸이는

금이 아니라 도금한 것에 불과했다!

가운데에 박힌 보석도 미세하게

균열이 간 저급한 것이었다.


 이튿날 보석상이

왜 목걸이를 가져오지 않았느냐고 묻자

처녀는 말했다.

"가져올 필요가 없었어요.

배운 대로 감정해 보니 전혀 값어치 없는

목걸이라는 걸 금방 알 수 있었어요."


 그녀는 보석상에게 그 목걸이의

품질을 처음부터 알았을 것이 분명한데

왜 진작 말해 주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보석상이 미소 지으며 말했다.

"만약 내가 그때 말해 줬다면 내 말을 믿었겠느냐?


 아마도

너와 네 어머니의 어려운 상황을 이용해

내가 값을 덜 쳐주려 한다고 의심했을 것이다.


아니면

넌 절망해서 살아갈 의지를 잃었을 것이다.

내가 그때 진실을말해 준다고 해서

우리가 무엇을 얻었겠는가?


아마도 네가

보석 감정가가 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다.

지금 너는 보석에 대한 지식을 얻었고,

나는 너의 신뢰를 얻었다."


결국 경험을 통해 스스로 가짜와 진짜를

알아보는 눈을 갖는 일은 어떤 조언보다

값지다는 것을 알려주는 그 교훈을

그녀에게 말하고 그리고 가르처 주고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판단력을 가진 사람은

절대 남을 의심하거나 절망하느라

삶을 낭비하지 않는다는 것도 ...말이죠.

해보지 않은 경험에서는 아무것도

배울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인격이란 것은 편안하고

고요한 환경에서는절대로 성장되지 않죠.

인생은 정답은 없고 해답은 분명 있으니까요.

오늘 하루도 유쾌한

해답을 찾아가는 하루가 되셨으면 합니다.



- 퍼온 글 -


이 블로그의 인기글

어느 실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