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tya
비트야(bitya)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6.15.2018

전체     41585
오늘방문     2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바이낸스가 예고없이 백서 문구를 변경했다..왜일까
04/20/2019 07:38
조회  142   |  추천   0   |  스크랩   0
IP 76.xx.xx.247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자체 토큰인 BNB사용 방식과 관련, 백서의 문구를 변경했다

‘더 블록’은 보고서를 통해 바이내스가 2017년 백서를  처음 내놨을 때에는 BNB토큰을 재매입(BuyBack)하는 방식으로 사용자와  수익을 공유하겠다고 밝혔으나 최근 백서에는 바이백이 아닌 소각(BURN)이라는 용어로 변경했다고 지적했다. 주목할 점은 업데이트 하는 과정에서 바이낸스는 사전에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조용히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 문제를 지적한 ‘더 블록’ 보고서에 대해 창펑자오 바이낸스 CEO는 “소각한다는 의미에 대해 더 명확하게 설명하기 위해 백서를 업데이트 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BNB를 다시 사들이지 않고도 단순히 BNB 토큰을 소각, 없애는 방법을 통해서 유통량을 줄일 수 있으므로 해당 조항을 수정했다는 것이다.

특히, 바이백이라고 하면 일부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의 재매입과 연관시키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이를 더 구체화 할 필요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증권성과의 연관성을 없애기 위해 ‘Profit(수익)’이란 단어도 조항에서 빠졌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각국  정부의  규제화  움직임에  대비한  조치일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더  블록의  임원은  “규제가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  국가의  시장환경을  고려해  미리  선제적으로  컴플라이언스  수준을  높인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토큰은  규제  적용의  대상이  되기  때문에  이  범위에서  벗어나려고  미리  문제  조항이나  단어를  뺐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물론, 백서의  문구가  변경됐다고  BNB 토큰에 대한 규제 당국의 해석이 달라질 가능성은 낮다. 하지만  투자자 입장에서 바이낸스가 BNB를  재매입  하겠다는  용어를  예고없이  소각으로  문구로  조정한  것은  얘기가  다르다. BNB토큰을 구매했던 투자자들은 기존 증권시장 용어였던 재매입에 따른 수익을 기대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백서를 확인한  투자자는 “바이낸스가 토큰을 재매입 (Buyback)하겠다는 문구를 예고없이 ‘BURN’하겠다는 문구로 조정했다는 부분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낸스 백서의 새 버전 (V1.2)은 Binance의 웹 사이트에서 찾을 수 있으며  이전 버전과과 V1.2 사이의 모든 변경 사항은 다음문서에서 찾을 수 있다.

바이낸스,바이낸스 백서,바이낸스 백서 변경,암호화폐 거래소 뉴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바이낸스가 예고없이 백서 문구를 변경했다..왜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