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4334
오늘방문     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나무말뚝
03/14/2017 22:25
조회  1032   |  추천   2   |  스크랩   0
IP 66.xx.xx.109

나무말뚝 / 마경덕

 

 

지루한 생이다. 뿌리를 버리고 다시 몸통만으로 일어서다니,

 

한 자리에 붙박인 평생의 울분을

누가 밧줄로 묶는가

 

죽어도 나무는 나무

갈매기 한 마리 말뚝에 비린 주둥이를 닦는다

 

생전에

새들의 의자노릇이나 하면서 살아온 내력이 전부였다

 

품어 기른 새들마저 허공의 것,

아무것도 묶어두지 못했다

 

떠나가는 뒤통수나 보면서 또 외발로 늙어갈 것이다

         

………………………………………………………………

         

감상 / 양현근

 

한 그루 나무말뚝으로 늙어가는 생을 읽는다

푸른 그늘 드리울 때는

새들의 놀이터가 되고 쉼터가 되었지만

날개달린 것들이란 훨훨 허공으로 날아가면 그뿐

더 이상 내줄 것도 없는 늘그막,

그래도 몸통만으로 일어서서

주어진 숙명이듯 밧줄에 몸을 건다

그게 인생이다 

 

"함께 읽고 싶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나무말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