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4335
오늘방문     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겨울 나무
11/04/2016 23:53
조회  870   |  추천   2   |  스크랩   0
IP 66.xx.xx.109

겨울 나무 / 윤석훈

 

 

춥고 쓸쓸한 모닥불 앞에서

타들어가는 나무의 가슴을 만져본다

 

쩡쩡 울면서도 바알간 숯불이 되는

그의 마음을 읽다가

고개 들어 밤하늘 쳐다본다

 

허공을 날았던 불씨들 별이 되었구나

세상 어느 사랑도

그냥 땅에 떨어지지 않았구나

 

나는 지금 태울 것 많은 겨울나무

봄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함께 읽고 싶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겨울 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