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4193
오늘방문     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얼음옷
10/29/2016 12:02
조회  802   |  추천   2   |  스크랩   0
IP 66.xx.xx.109

얼음옷 / 고영민    

 

 

 미처 거두지 못한 배추들이

 추레한 행색으로 겨울밭 한가운데 앉아 있다
 옷을 몇 겹이나 껴입었는지
 누렇게 해진 옷 속으로 또 몇 겹의
 낡은 옷이 얼비친다
 누더기를 벗겨본다
 한 겹, 두 겹, 세 겹, 네 겹……
 몸은 얼어 있고
 옷은 종잇장처럼 얇아져 있다
 삼동(
三冬)을 나기 위해 배추는 지난가을부터
 푸른 잎사귀의 옷을 껴입었다
 머리띠를 둘렀다
 남의 옷을 벗겨가는 종자(
種子)
 인간뿐이다
 배추 속 한가운데 어린 배추가
 목숨처럼
 웅크리고 있다
                


"함께 읽고 싶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얼음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