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84724
오늘방문     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두 팔 가로등
12/03/2019 16:50
조회  389   |  추천   3   |  스크랩   0
IP 24.xx.xx.194

두 팔 가로등 / 성백군

 

 

저 먼

어둠 속에서

두 개의 등불이 반짝거립니다

 

멀리서 볼 때는

불만 보이는데 가까이 가 보니

가로등 기둥이 가지를 벌려 양쪽에

등 하나씩 잡고 있습니다

 

등불은 반짝이며

어둠을 밝힌답시고

자기를 나타내느라 광을 내고

기둥과 가지는 밤새도록 버텨내느라 힘들지만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낮은 알 지요

어둠이 겉이고 밝음이 오면

불은 보이지 않고 몸뚱이와 팔만 보입니다

 

문제는,

알면서도 시침을 떼고 있는

세상, 편 가르는 사람들입니다

 

   1009 - 11062019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은혜 05/26/2020
4월 꽃바람 05/20/2020
어머니의 웃음 05/12/2020
위대하신 상술님 04/28/2020
옹이 04/21/2020
총선 비빔밥 04/15/2020
부활 04/12/2020
봄날 아침 04/07/2020
이 블로그의 인기글

두 팔 가로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