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9673
오늘방문     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입춘(立春) / 성백군
02/12/2019 23:12
조회  528   |  추천   7   |  스크랩   0
IP 141.xx.xx.189

입춘(立春) / 성백군

 

 

가랑잎이

언 땅 위를

굴러다닙니다

 

겨우 내

두들기며 노크하더니

드디어 땅이 문을 열었습니다

 

문 틈새로

뒤란, 돌담 밑 난초가

노란 주둥이를 내밀고는

“아, 봄이다!”는 탄성(歎聲)

 

지푸라기 속 잔설이

눈물을 흘리며 어찌할 줄 몰라 하다가

제풀에 녹아 사라집니다

 

   800 - 02112017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뱀을 꾀다 01/21/2020
인생길 01/07/2020
나목에 대해, 경례 12/31/2019
불나방 12/26/2019
겨울, 담쟁이 12/17/2019
풍경(風磬) 소리 12/10/2019
두 팔 가로등 12/03/2019
아름다운 마음 11/22/2019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입춘(立春) / 성백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