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81188
오늘방문     4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01/24/2019 11:23
조회  632   |  추천   5   |  스크랩   0
IP 141.xx.xx.189

/ 성백군


 

컴퓨터 화면에

눈 내리는 모습이 보입니다

산에, 들에, 나뭇가지에 하얗게 쌓이면서

한국의 대지(大地)는 휴식에 들어가는데

하와이에서는 여전히 푸르기만 합니다

 

쉴 때는 쉬어야 하는데

한해가 다 가고

겨울이 와도 쉬지 못하고 일만 하겠다면

그게 축복일까요?

똑같은 모습을 오래 보며 살다 보니

앞뒤 분간 못하는 색맹이 되는 걸까요

 

벌이지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순리를 역리로 써서

해 먹고 해 먹고 또 해 먹고, 하다 보면

언젠가는 탈이 납니다

욕심이 과하면 욕이 되고, 쌓이면 고통이 온다는 것을

몰라서 저럴까?

 

오늘 밤은 사람들의 삶이 슬퍼집니다

카피올라니 공원 나뭇가지에 걸린 보름달도

장사가 잘되었다고 터트리는

와이키키해변 폭죽도

내 어두운 마음을 밝히지는 못하네요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벌(天罰) 02/25/2020
겨울 산 02/22/2020
범인(犯人) 찾기 02/11/2020
황혼의 바닷가 02/06/2020
겨울 초병 01/28/2020
뱀을 꾀다 01/21/2020
인생길 01/07/2020
나목에 대해, 경례 12/31/2019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