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86279
오늘방문     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산기슭 골바람
01/04/2018 14:01
조회  864   |  추천   8   |  스크랩   0
IP 66.xx.xx.109

산기슭 골바람 / 성백군

 

 

골바람이

실감 나게

산기슭 잔디밭을 애무하면

 

개망초, 저도

바람을 잡겠다고 풀숲을 헤치고 길가로 나와

립스틱을 바르며 노랗게

유혹한다

 

보다 못한

생강 꽃봉오리

어디가 못마땅한지 둔덕 위에서

빨갛게 달아오르며 핏대를 세우는데

 

발밑

신경초는, 그 어린것이 무엇을 안다고

킥킥거리며 온몸을 오므린다

 

괜히,

무안한 골바람

길을 잃고 얼떨결에

갈 데 없어 내 품에 안긴다마는

바람을 탓하지 마라. 사랑도 전쟁인 것을

바람기도 잡으면 내게로 부느니

때늦은 회춘에 오감이 다 상쾌하구나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언의 친구들 06/30/2020
물[水] 06/24/2020
빗방울에도 생각이 있어 06/16/2020
럭키 페니 06/09/2020
셈법을 잃었다 06/02/2020
하나님의 은혜 05/26/2020
4월 꽃바람 05/20/2020
어머니의 웃음 05/12/2020
이 블로그의 인기글

산기슭 골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