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3211
오늘방문     2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겨울 들판을 거닐며
02/08/2017 23:55
조회  1493   |  추천   6   |  스크랩   0
IP 66.xx.xx.109

겨울 들판을 거닐며 / 허영만

 

      

가까이 다가서기 전에는

아무 것도 가진 것 없어 보이는

아무 것도 피울 수 없을 것처럼 보이는

겨울 들판을 거닐며

매운 바람도 끝자락도 맞을 만치 맞으면

오히려 더욱 따사로움을 알았다

듬성듬성 아직은 덜 녹은 눈발이

땅의 품안으로 녹아들기를 꿈꾸며 뒤척이고

논두렁 밭두렁 사이사이

초록빛 싱싱한 키 작은 들풀 또한 고만고만 모여 앉아

조만치 밀려오는 햇살을 기다리고 있었다

신발 아래 질척거리며 달라붙는

흙의 무레가 삶의 무게만큼 힘겨웠지만

여기서만은 우리가 알고 있는

아름이란 아픔은 모두 편히 쉬고 있음을 알았다

겨울 들판을 거닐며

겨울 들판이나 사람이나

가까이 다가서지도 않으면서

아무 것도 가진 것 없을 거라고

아무 것도 키울 수 없을 거라고

함부로 말하지 않기로 했다

 

"함께 읽고 싶은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겨울 들판을 거닐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