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77327
오늘방문     2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
10/05/2019 00:04
조회  304   |  추천   5   |  스크랩   0
IP 141.xx.xx.189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 / 성백군

 

 

철석 철버덕

작은 것, 큰 것

잠시도 가만히 있지를 못하는

파도는, 바다의 생욕입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밤새도록 거품을 뿜어내며

거심을 부려보지만

섬은 하나도 삼키지 않습니다

저 큰 바다도

해서는 안 될 일이 있나 봅니다

 

누구는, 과욕이지요

이것저것 다 해 먹고

또 해 보겠다고 세상을 뒤흔드는 그에게는

상식도, 브레이크도 없나 봅니다

 

바다는 그걸 보여주느라  수만년 동안

언덕을 넘지 않는데

사람들은, 글쎄요 두고 볼 일입니다

과도한 욕심이

어떻게 되는지를 곧 알게 되겠지요

 

   

 

 


파도, 바다, 생욕, 과욕, 사람들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11월이 왔으니 11/15/2019
홍시 11/08/2019
길 떠나는 가을 11/01/2019
코스모스 10/25/2019
가을 총총 10/18/2019
외등 10/11/2019
남편 길들이기 09/28/2019
오가닉 청문회 09/19/2019
이 블로그의 인기글

바다는, 생욕이지만 사람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