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s3385
하늘호수(bgs3385)
Hawaii 블로거

Blog Open 08.08.2014

전체     49713
오늘방문     2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 명
  달력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
01/12/2018 00:29
조회  230   |  추천   4   |  스크랩   0
IP 66.xx.xx.109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 / 성백군

 

 

선물로 들어온

풍란 큰 화분 하얀 꽃이

석 달 넘게 거실을 가득 환하게 밝히더니

이제는 한 송이 한 송이 시들기 시작한다

때맞추어 영양제도 주고

그늘과 볕으로 옮기며 갓난아이 다루듯 해보지만

부질없는 짓

 

잘 아는 김 권사님

볼 때마다 기도를 부탁한다

자폐증 손자 낫게 해 달라고

십 년 넘게 한결같다

아이 증상도 한결같은데……,

 

나도 기도한다

이제 좀 손자를 놓아주시라고

안 되는 것을 안 된다고 말은 못 하지만

권사님을 위해 기도한다

 

꽃이나 사람이나

아프기는 마찬가지일 텐데

, 내 기도가 아픈 곳을 더 찌르지는 않는지

시든 꽃을 골라 전지하는

내 마음이 싫다

 

    846 - 10042017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 타령 02/13/2018
나목(裸木) 01/24/2018
숨은 사랑 01/18/2018
산기슭 골바람 01/04/2018
이러다간 재만 남겠다 12/23/2017
사랑의 흔적 외1 12/12/2017
낙화도 꽃인데 11/17/2017
네 잎 클로버 11/10/2017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