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sky
돌산(bellsk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6.2008

전체     505939
오늘방문     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달력
 
"왜 내 글을 당신 맘대로 뜯어고쳐?"
12/23/2014 16:47
조회  3021   |  추천   7   |  스크랩   0
IP 74.xx.xx.3

많은 분들이 신문사로 글을 보내옵니다.

지난 1년을 돌아보며 그분들 한 분 한 분을 떠올렸습니다.

그리고 감사의 마음을 담아 칼럼 형식으로 송년 인사를 드렸습니다.

 오늘 LA 중앙일보에 실린 글입니다.

 LA 한인사회 동네 사랑방 신문이기에 가능한 글이었습니다.

다음에 소개합니다.

 

* * *

 

오피니언에서 만난 소중한 사람들

 

신문사 논설위원은 도대체 무슨 일을 하는지 묻는 분들이 가끔 있다. 그 때마다 대답한다. "칼럼 써요. 사설도 쓰고요."

 

이 말 그대로 논설위원의 주 업무는 '논설'을 쓰는 일이다. 논설이란 어떤 사안에 대해 나름대로의 의견이나 주장을 담아 논(論)하거나 설명(說明)하는 글이다. 그게 사설(社說)이고 칼럼이다. 사설은 여러 현안에 대해 '우리 신문사는 이렇게 생각합니다'라는 신문사의 공식 입장이다. 이에 비해 칼럼은 집필자 개인의 주관적인 글이다. 따라서 묵직한 사회 이슈에서부터 소소한 신변잡기까지 모든 것을 소재로 삼을 수 있고 개인의 취향과 성향이 그대로 드러난다는 특징이 있다. (나는 풍향계라는 문패로 매주 한 번씩 칼럼을 쓴다. 이 블로그에 올리는 글의 상당수는 그렇게 신문에 먼저 실린 글들이다. )

 

이런 논설 집필 말고 논설위원이 담당하는 또 하나 중요한 일이 있다. 오피니언 면에 실릴 글을 고르고 다듬는 일이다. 이는 신문사에 보내오는 모든 글을 지면에 다 싣지는 않는다는 말이기도 하고, 보내오는 원문 그대로 싣지 않는다는 말도 된다.

 

그런데 이게 좀 '거시기한' 구석이 있다. 대부분은 외부 원고는 대부분 원문을 최대한 살려 실으려 하지만 한정된 지면 사정과 신문의 편집 방향에 맞춰 어쩔 수 없이 분량 조절도 하고 내용을 가감하기도 해야 하기 때문이다. 글의 수준도 따져야 하고 건전한 상식과는 거리가 먼 '황당한' 내용이 아닌지도 살펴야 한다. 이런 사정을 이해하지 못해 간혹 왜 보낸 글이 안 나오느냐며 항의하는 분도 있고, "왜 내 글을 당신 맘대로 뜯어고쳐"라며 불쾌해 하시는 분도 있다. 이 글을 읽는 분 중에도 행여 그런 분이 있었다면 양해를 부탁드린다.

 

어쨌거나 이런 일들을 하면서 또 한 해를 보냈다. 감사한 것은 그 과정에서 올해 역시 많은 필자들을 만났다는 점이다. 그 중엔 차나 식사라도 함께 하며 직접 대면한 분도 있지만 대부분은 지면으로만 만난 분들이다. 그래도 모두가 삼촌 이모처럼, 친구 동료처럼 가깝게 느껴지는 것은 글로써나마 그들의 살아가는 모습과 생각을 속속들이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먼저 감사를 전하고 싶은 분들은 수년 째 글을 보내주시는 고정필자들이다.

 

박철웅, 김용현, 김창준, 김택규, 이재학님은 각종 시사 현안에 대해 건강한 보수와 건강한 진보가 어떠해야 하는지를 늘 일깨워 주는 분들이다. 수잔 정, 모니카 류님은 일반인들이 접하기 힘든 의료 부문의 에피소드를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며 어떻게 이웃사랑이 실천되어야 하는지를 일러주었다.

 

최운화, 김윤상님은 해박한 지식으로 미국의 경제 및 법률 생활에 대한 이해를 높여 주었고 이정아, 하정아님은 깊은 사유와 절제된 언어로 수필적 글쓰기의 전형을 보여 주었다. 원창호, 고동운, 김학천, 이보영 님은 연륜과 경험에서 우러난 지혜의 글로 정신을 살찌워 주었으며 장태한, 허종욱, 곽태환님은 학자적 시론으로 지면을 빛냈다.

 

유지애, 이기희, 오연희, 이계숙님은 여성다운 부드러움으로 일상의 작은 것에서조차 삶의 지혜를 길어 올리는 섬세함을 보여 주었다. 이길주, 차주범님은 멀리 동부에서 이민자 권익 높이기 도움이 되는 귀한 글을 보내주셨다.   

 

올해 새롭게 글을 쓰기 시작한 분들도 있다. UC리버사이드 이상희 교수는 사회 전반의 관심사들을 인류학적 시각으로 흥미롭게 풀어주고 있으며 송장길님은 언론인 출신다운 예리한 시각으로 각종 현안들을 분석해 주고 있다. 또 시애틀서 LA로 거처를 옮긴 박유선님도 감성 넘치는 에세이로 동참했다.

 

주부 정설아씨는 약자와 소수를 향한 뜨거운 애정이 묻어나는 글로 주목을 받았고 프로그래머 공성식씨 역시 IT와 인문학적 글쓰기의 접점이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글로 인기를 끌었다. 이들이 있어 오피니언 지면이 더욱 다양하고 풍성하게 되었다고 믿는다.

 

독자마당을 채워준 일반 기고자도 빼놓을 수 없다. 75세 나이로 100여개국을 배낭여행사면서 유쾌한 노년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몸소 보여주고 있는 서효원님을 비롯해 80대의 노익장을 과시하며 좋은만남클럽을 이끌고 있는 이재수님, 수요자연산악회 김중식님, 그리고 임낙주, 임용균, 박원철, 안동철, 이영순, 박영혜, 김석두, 장인환, 수지강, 나광수님 등 많은 분들이 정성어린 글을 수시로 보내주셨다. 김홍식, 윤천모, 박성은, 박성규, 조정화, 박문규, 이산하, 이삼웅, 지상문, 지종근, 인현미, 박원선님도 마찬가지다. 아, 지난봄 갑자기 유명을 달리한 박승호님도 잊을 수가 없다.

 

이들은 우리 신문에서 모두 가족 같은 분들이다. 이들이 있어 지난 1년이 즐거웠고 보람찼으며 그만큼 더 성숙할 수 있었다. 아마 독자 여러분도 같은 마음이리라 믿는다.

 

지난 한 해 수고해 주신 모두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미처 호명하지 못한 필자들께도 똑같은 마음으로 넙죽 머리 숙여 송년 인사를 올린다. 메리 크리스마스, 해피 뉴이어! (2014. 12.23)

 

이 블로그의 인기글

"왜 내 글을 당신 맘대로 뜯어고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