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sky
돌산(bellsk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6.2008

전체     484361
오늘방문     6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달력
 
눈물바다였던 즉위식
01/21/2017 16:38
조회  2457   |  추천   10   |  스크랩   0
IP 24.xx.xx.19

취임식과 즉위식

#. 

미국 4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이 오늘(2017120) 열린다. 장소는 워싱턴 DC 연방의회 의사당 앞. 국민을 대표하는 의회 건물이라는 상징성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대통령 취임식은 세계 최강국으로서의 위엄과 자부심이 한껏 드러나도록 설계되어 있다.


대통령 취임식은 새로운 행정부의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분열된 국민의 마음들을 다시 모으는 자리다. 취임하는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국익을 위해 최선의 정책과 최대의 노력을 펼쳐 보이겠다는 다짐의 자리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별로 모양새가 좋지가 않다. 취임식장 인근에서 100만 명 이상이 반트럼프 시위를 한다고 하고, 민주당 하원의원 40명 가까이가 취임식 참석 자체를 거부한다는 소식까지 있어서다. 국민 통합의 자리여야 할 취임식이 오히려 국론 분열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안타까운 현실이다.

 

#. 

그렇다면 과거 조선 왕의 즉위식은 어땠을까? 드라마나 영화에서의 기억을 떠올리면 무척 화려하고 장엄했을 것 같지만 실상은 정반대였다. 대부분의 즉위식은 기쁨과 축하보다는 차분하고 숙연한 분위기에서 소략하게 치러졌기 때문이다. 역대 조선 왕들이 어떻게 왕위에 올랐는지를 보면 그 이유를 알 수 있다.


조선 왕은 모두 27명이었다. 이들이 왕위에 오르는 경위는 크게 4가지였다


첫째는 선왕이 살아있을 때 보위를 물려받는 경우다. 이를 선위(禪位)라 한다. 정종, 태종, 세종, 세조, 예종, 그리고 마지막 임금 순종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정종은 왕자의 난 이후 정치에 뜻을 잃은 아버지 태조 이성계로부터 왕위를 물려받았지만 동생 이방원(태종)의 위세에 눌려 2년 만에 자리를 내놓았다. 세조는 조카 단종으로부터 강압적으로 왕위를 찬탈했다. 고종은 헤이그 밀사사건 이후 일본의 압력으로 순종에게 선위했다. 모두 새 임금의 즉위식을 요란 벅적하게 치를 분위기들이 아니었다는 말이다. 단지 세종의 경우만 아버지 태종의 배려와 관심 속에 비교적 성대한 즉위식을 올렸다.


두 번째는 선왕이 죽은 후 임금 자리를 계승한 경우다. 이를 사위(嗣位)라 했는데 대부분의 조선 왕들이 여기에 해당한다. 이 때의 즉위식은 보통 선왕 사후 4~6일 뒤에 거행됐다. 하지만 국상 중인 만큼 즉위식은 화려할 수가 없었다. 참석자들은 복장부터 최복(衰服)이라는 상복을 입었다. 왕 역시 상복을 입었지만 즉위식이 진행되는 동안에만 예복인 면복(冕服)으로 갈아입었다


조선이 유교 국가였던 만큼 새 왕은 보위에 오른다는 기쁨보다 부친을 잃었다는 애통함을 드러내는 것이 더 중요했다. 실제로 문종은 즉위식에서 부친 세종을 기리며 옷소매가 다 젖을 정도로 슬피 울었다고 한다. 할아버지 영조 사후 닷새 만에 왕위에 오른 정조도 대보(大寶=옥새)를 받을 때부터 어좌에 앉기까지 눈물바다가 되도록 대성통곡했다는 기록이 전한다.

 

세 번째는 임금을 무력으로 쫓아내고 왕위를 잇는 반정(反正)이다. 연산군의 뒤를 이은 중종, 광해군을 축출하고 옹립된 인조가 여기에 해당한다. 이때도 급박한 상황 속에서 즉위식은 간단하고 신속하게 치러졌다.

 

네 번째는 등극(登極)이다. 이는 1897년 대한제국이 수립되면서 고종이 왕에서 황제위에 오른 경우가 유일하다. 당시 고종은 지금의 소공동 조선호텔 자리에 있던 환구단에서 천지신명과 세계만방에 황제 등극을 알리는 고유제(告由祭)와 등극의(登極儀) 등의 행사를 6일 동안 치른 뒤 황제가 됐다.

 

#. 

우여곡절 끝에 마침내 트럼프 대통령 시대가 시작됐다.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운 그의 뜻이 선하게 실현되어 위대한 미국의 시대가 다시 열리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하지만 저 밑바닥에서부터 올라오는 일말의 불안감은 어쩔 수가 없다. 선거 과정 내내, 그리고 당선이 확정된 이후에도 쉬지 않고 내뱉어 온 트럼프 당선자의 품격 낮은 언설들로 미루어 볼 때 아메리칸 드림의 상징인 다양성과 관용이라는 미국의 핵심 가치가 그의 임기 동안 꽤 위협받을 것만 같아서다. 물론 그 때의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 같은 이민자요 미국내 모든 힘 없는 소수자들일 수밖에 없다.

 

조선은 새 임금이 즉위하면 예외없이 대사면령을 내려 백성들의 마음부터 어루만졌다. 취임식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과연 무엇으로 국민의 마음을 달래줄지 실낱같은 희망을 걸어본다(2017.1.20.)


   도널드 트럼프 45대 대통령 취임식. 우여곡절 끝에 대통령이 된 만큼 정말 보란 듯이 제 역할을 해 주길 기대해 본다.  


  TV드라마 '이산'에서 보여준 22대 정조 즉위식. 영조 임금의 국상중에 치러져 실제로는 이렇게 화려하지 않았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