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lsky
돌산(bellsk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7.16.2008

전체     530000
오늘방문     1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유럽에서 미국을 보다(1) - 벨기에 여행기
02/02/2018 21:53
조회  2444   |  추천   11   |  스크랩   0
IP 108.xx.xx.105



유럽에서 미국을 보다 (1)

                                               
                                                                            - 2박3일 벨기에 여행기

안에서 못 보던 것도 떨어져서 보면 더 잘 보일 때가 있다. 미처 몰랐던 나를 발견하고, 내가 사는 곳을 다시 돌아보는데 여행만한 것이 없다지난 주 2박 3일 벨기에를 다녀왔다. 잠시 영국서 공부하게 된 아이 핑계로 런던에 간 김에 일부러 짬을 낸 것이다.


 벨기에는 경상남북도 크기에 인구 1100, 1인당 소득 4만 달러가 넘는 유럽 강소국이다. 수도 브뤼셀엔 유럽연합(EU) 본부가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군 사령부가 있고 글로벌 기업의 유럽 지사들도 밀집해 있다. 


 런던서 브뤼셀까지는 유로스타를 탔다. 영국과 유럽대륙을 육로로 이어주는 초고속 열차다. 런던을 출발해 바다밑 터널로 도버해협을 건너고 프랑스 평원을 가로질러 브뤼셀까지 갔다. 250마일 거리임에도 채 2시간이 안 걸렸다


 역으로 친구가 마중을 나왔다. 직장 일로 3년째 파견 나가 있는, 고등학교와 대학을 함께 다닌 친구다. 


뜻밖에도 역 주변은 스산했다. 여기저기 아랍 글자 간판과 이슬람식 할랄 음식점도 낯설었다. 시리아 등지에서 건너온 아랍인들이 크게 늘어 그럴 거라고 했다. 중동 난민들이 몰려들어 유럽 각국의 고민거리가 되고 있다는 뉴스가 생각났다.


 그럼에도 브뤼셀 도심은 활기찼다. 차와 사람들로 북적였고 관광객들의 명랑한 웃음이 넘쳐났다. 중세 성곽 도시 겐트와 항구 도시 앤트워프도 둘러봤다. 가는 곳마다 위풍당당한 가톨릭 성당이 있었고 그 주변엔 낭만어린 광장이 펼쳐져 있었다. 돌과 벽돌로 지어진 건물들은 고색창연했지만 격조가 넘쳤다. 중세 영주들의 기품이 서린 성()도 볼만 했다. 300년도 안 된 나라임에도 역사와 전통을 훨씬 더 잘 보존하고 있는 것 같아 부러웠다.


 브뤼셀 근교 워털루도 인상적이었다. 1815년 나폴레옹의 프랑스군과 영국-네덜란드-독일(프로이센) 연합군 20만 명이 이곳에서 맞붙었다. 나폴레옹 군대는 5만 명 가까이 죽었다. 전쟁이 끝나자 유럽 지도가 바뀌었다. 벨기에라는 나라는 워털루 전투 15년 뒤 네덜란드로부터 독립하면서 생겨났다. 나폴레옹은 워털루 전투 참패 후 대서양 외딴 섬 세인트헬레나로 유배되어 최후를 마쳤다. 워털루엔 이런 과거를 생생히 보여주는 기념관이 있고 많은 학생들이 그곳을 찾아 역사를 배우고 있었다.


 벨기에에 가면 누구나 초콜릿을 고르고 와플을 사 먹는다. 홍합탕과 감자튀김 역시 꼭 먹어봐야 한다는 명물이다. 맥주도 빼놓을 수 없다. 시판되는 것만 1000종이 넘고 맛도 일품이라며 친구는 권주가를 불렀다

 

 꽃 피자 술 익고 달 밝자 벗이 왔네

 이같이 좋은 때를 어이 그저 보낼 소냐 


옛 선비 풍류엔 못 미쳐도 우린 매 끼니 세계적인맥주를 곁들여 시절을 이야기했다. 한국과 미국에 대해, 쇠약해 가는 중년의 몸에 대해, 그리고 나라와 개인의 불확실한 미래에 대해.


사람 사는 곳, 어디든 차별은 있다. 소득과 학벌, 인종과 출신 지역, 종교와 피부색에 따라 어쩔 수 없이 구분되었던 게 역사다. 많은 이들이 그런 차별에 맞서 싸웠고 지금도 분투하고 있지만 이 땅의 불평등은 오히려 더 심화되고 있다. 그나마 그런 모순이 조금이나마 극복되고 있는 곳이 북유럽이다, 라는 게 우리의 결론이었다.


벨기에를 포함한 북유럽 선진국들은 소득의 거의 반을 세금으로 낸다. 그 결과가 행복지수 세계 최고, 불평등 지수 세계 최저라는 지금 모습이다. 이는 통제되지 않은 이기심과 제어되지 못한 탐욕이 활개 치는 나라에선 결코 맛볼 수 없는 더불어 삶의 열매다, 라는 데도 친구와 나는 뜻을 같이했다.


런던으로 돌아올 때 다시 유로스타를 탔다. 두 시간 내내 미국을 생각했다. 그 동안은 뭐든지 미국이 세계 최고인 줄 알았다. 아니 그렇게 믿고 싶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지금 미국은 예전의 그 미국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물론 열심히 일한 만큼 더 많은 보상을 받는다는 미덕은 아직도 그럭저럭 유효하다. 그렇지만 더 이상 자신 있게 아메리칸 드림을 외치기는 어려워졌다. 상위 1%가 전체 소득 증가분의 90% 이상을 가져가는 게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미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까? 머릿속이 복잡했다. 유럽을 보러 갔는데 미국을 더 많이 본 것 같았다


열차가 드넓은 프랑스 평원을 지날 즈음 뉘엿뉘엿 해가 지고 있었다. 석양빛이 차창으로 몰려들었다. 지는 햇살이지만 눈은 부셨다. 지금의 미국이 꼭 저 해를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2018.2.2.)


                                                                 *  *  *


   와플 가게.



맥주.


홍합탕(위)


초콜릿 가게.


겐트. 교복입은 여학생들. 


운하.



앤트워프. 노트르담 성당. 


벨기에, 북유럽, 여행, 미국, 나폴레옹
이 블로그의 인기글

유럽에서 미국을 보다(1) - 벨기에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