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1
삼보 主(beemhkim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6.2019

전체     13777
오늘방문     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은 정몽규?
11/12/2019 10:32
조회  551   |  추천   3   |  스크랩   0
IP 76.xx.xx.59

아시아나가 새 주인을 찾은 것 같다?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에 HDC현대산업개발 최종 선정

 

1988년 2월 창립된 아시아나 항공은 처음에는 열심히 하는 것 같이 보이더니 이젠 돈만 빼먹을 줄 알았지 사람을 위한 경영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게 단적으로 지적되며 기우뚱 거리게 이끌어 온 박삼구 전 회장단의 책임 또한 적어보이지 않게 생각한다.

최근 필리핀 비상착륙 등으로 危險千萬(위험천만)한 항공사라는 낙인까지 찍기 일보 직전,

HDC(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12일 2조 5천억 원에 낙찰돼 우선협상자가 됐다는 뉴스에 기대해본다.

다른 업체들보다 월등하게 입찰가를 적은 이유에 적합하게 꾸려갈 수 있기를 바라면서,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 정부와 잘 어울리는 기업으로 발전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싶다.

현대 정주영 전 회장의 경영철학도 독재자 박정희 입김에 따르지 않을 수 없었던 時流(시류)에 맞추지 않을 수 없는 경영의 정경유착도 없지 않았겠지만,

신문명의 학구적인 영향에 입각하게 된다면 과거 독재자들과 어울렸던 기업이라고 판에 박아 나쁘게만 인정할 수는 없을 것 아닌가?

色魔(색마박정희 독재자와 5.18殺人魔(살인마전두환 독재자 그리고 노태우 등과 어울려 지출한 정치자금으로 빼돌리던 그런 비자금만 제대로 기업에 투자하게 된다면 박삼구 전 경영자 같이 빚더미 기업으로 쌓이게 될 수는 없을 것 아닌가?

 

[뉴스해설] “정경유착은 현재진행형”

 

재벌들이 ()를 정치꾼들에게 정치자금으로 빼앗기게 될 때 왜 욕심의 작용이 없었을 것인가?

일부는 정치꾼들에게 정치자금으로,

일부는 골방 금고 속으로 집어넣은 비자금으로,

위험하기 짝이 없는 짓까지 하며 재력을 이끌어온 그들의 勞心焦思(노심초사)했던 그 시절을 싸잡아버릴 생각까지 가고 싶지 않다.

이제는 그런 비자금이 필요한 세상이 아니지 않던가?

때문에 그럴 정치자금을 기업투자로 이용한다면 일자리창출은 물론 국력을 키우는데 一助(일조)하게 될 것이다.

삼성이 인도에 이어 화성에도 반도체 전자 물산 신 공장을 확장하게 되는 것도 다 국가 미래를 위해 거짓 없이 참된 투자하는 것 아니던가?

현대도 이젠 육상과 해상을 넘어 항공 운항까지 우뚝 서게 될 것에 기대를 걸어본다.

아시아나라는 상호는 그대로 쓴다고 하니 새롭게 단장할 아시아나에 대한 기대까지 걸어볼까?

문제는 운임 항공료가 어떻게 변화하게 될지는 아직 몰라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지만,

이용하는 사람들의 便宜(편의)에 맞는 適正(적정)한 요금을 받는다는 게 밝혀진다면 누가 말릴 것인가?

 

 


노컷뉴스가

정몽규 HDC회장 "아시아나 이름 바꿀 생각 없다"’라는 제하에,

아시아나항공 매각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이 12일 "아시아나를 항공 서비스 분야에서 초우량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시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아시아나 매각 관련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고 "아시아나가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산업개발 김대철 사장정경구 경영지원본부장 등 임원단과 함께 간담회에 참석한 정 회장은 "우선 협상자로 선정된 데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아시아나 항공 인수는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이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부합한다는 전략적 판단이 있었다"고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정 회장은 "우선협상대상자로서 계약이 원활히 성사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계약 이후에는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아시아나 항공에서 가장 중요한 점 중 하나로 '안전'을 꼽았다.

 

그는 최근 아시아나의 필리핀 비상 착륙 사건을 언급하며 "항공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안전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안전이 가장 중요한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명칭 변경과 관련해서는 "현재까지 아시아나가 상당히 좋은 브랜드 가치를 쌓아왔기 때문에 바꿀 생각이 없다"며 "아시아나와 현대산업개발 양쪽에 도움이 되는 구체적인 방안을 연구중"이라고 말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 신주 인수에 2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https://www.nocutnews.co.kr/news/5242301

https://news.v.daum.net/v/20191112204417750

 

 HDC현대산업개발, 용산 타운비즈니스 본격화

 



아시아나항공,현대산업개발,HDC현대산업개발,정몽규,박삼구,정주영,박정희,노태우,전두환,문재인 정부,아시아나,아시아나 경쟁력,현대 항공운항,
이 블로그의 인기글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은 정몽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