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1
삼보 主(beemhkim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6.2019

전체     18431
오늘방문     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황교안은 누구를 위해 단식 중인가?
11/26/2019 11:41
조회  353   |  추천   5   |  스크랩   0
IP 76.xx.xx.59



황교안은 누구를 위해 단식하고 있는가?

 

임신부 3명까지 보초… 황교안 단식, ‘황제’ ‘갑질’ 말 나온 이유


국민의 10의 7명은 황교안 자유한국당(자한당대표(이하 황교안단식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황교안은 오늘도 계속 몽골천막 속에서 동정의 지지를 얻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 같다.

자한당 지도부들은 국민의 공감도 제대로 얻지 못하는 당 대표 단식을 열심히 포장하고 언론을 통해 소설을 쓰게 하고 있는 것을 본다.

 

연합뉴스는

황교안 단식 일주일째건강상태 더 악화.."고개만 끄덕여"’라는 제목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청와대 앞에서 일주일째 단식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전날 비바람을 막기 위해 설치한 몽골텐트 안에 누운 채로 밤을 보냈다.

 

황 대표는 추위 속에 음식물을 전혀 섭취하지 않은 탓에 체력이 급격히 저하됐다고 그의 상태를 살핀 당 관계자들이 전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단식농성장 옆에서 주재한 원내대책회의를 전후해 황 대표의 텐트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텐트를 나와 기자들에게 "국회 돌아가는 상황을 좀 논의했고대표께서는 '수고해달라'는 말씀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거의 말씀을 못 하신다그냥 고개를 끄덕거리거나 그런 정도"라고 했다.

 

황 대표의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나 원내대표는 "육안으로 보는 것과 의사들이 검사하는 것과 다르다"며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는 정도까지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 찾은 한국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7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청와대앞 농성장을 찾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이 26일 황 대표와 대화를 하고 있다. 2019.11.26 mon@yna.co.kr


한국당은 황 대표의 상태가 악화하자 구급차와 의료진을 주위에 준비해뒀다고 김도읍 대표 비서실장이 밝혔다만일의 사태가 발생하면 빨리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서다.

 

황 대표 곁에서 매일 밤을 보내고 있는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날이 춥고 바람에 천막이 펄럭이는 소리에 황 대표가 잠을 제대로 못 자고 있다"며 "자다 깨기를 반복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의 위로방문 직후오후에 청와대가 텐트를 철거해달라는 입장을 통보한 데 대해 "상황을 풀려는 의지가 전혀 없는 것", "이렇게까지 해야 하느냐"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주호영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반대하는 국민들을 찾아가서라도 만나겠다고 하시지 않았나"라며 "너무 매정하고매몰차다상황을 풀려고 하는 의지가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텐트를 철거한다고 해도 민심 저항을 막을 수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위선적이고 옹졸한 태도를 버리고황 대표를 만나 통 큰 결단을 해달라"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텐트가 설치된 청와대 사랑채를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가 전날 한국당을 찾아와 텐트 철거를 위해 '행정대집행'을 거론한 데 대해 "형식적인 이해찬 대표의 방문에 이어 관광공사를 뒤에서 조종해 비닐을 뜯어내겠다고 협박이나 하는 이런 정치를 그만하길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황 대표 텐트에는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방문황 대표가 단식 요구 조건으로 내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법안들을 국회에서 저지토록 하자고 제안하며 단식 중단을 권유했다.

 

질문에 답하는 유승민 의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6일 오전 7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청와대 앞 농성장을 찾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26 mon@yna.co.kr


유 의원은 황 대표를 만나 "기력이 많이 떨어지신 것 같다건강을 너무 해치지 않도록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단식을 좀 중단하셨으면 좋겠다"고 만류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유 의원은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연동형비례대표제선거법이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해서는 어차피 문제의식을 가진 국회의원들이 힘을 합해 최선을 다해 막아내야 하는 것이니 국회에서 그렇게 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1126112945777

 

 심상정 "법 어기면서 친 몽골텐트는 황교안이 처음, 철거해야"


솔직히 선거는 어떻게 하든 국회의원들 각자의 마음에 있는 정치를 하면 될 일 아닌가?

자신들의 세를 부풀리기 위해(권력과 권위정치를 지탱하기 위해자한당은 군소정당에게 의석을 줄 수 없다는 자세를 취하며 욕심을 채우기 위해 황교안이 단식을 하고 있는 중이다.

연동형비례대표제 공수처법 등 국가와 국민에 대해 害惡(해악)시 되는 나쁜 법이라면 국민의 共感(공감)을 황교안이 단식으로 얻어낼 수 있겠지만 자한당 의석이 줄어드는 것 때문에 국민의 동의조차 얻어내지 못하고 있으며,

공수처법은 자신들이 저질러 놓은 적폐들이 탄로날까 두려운 나머지,

불법텐트까지 쳐가며 어릿광을 부리고 있는 처신이 참으로 꼴불견거리로 보인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2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황 대표는 텐트 철거 요청을 즉각 수용하기 바란다"고 하며

"단식농성을 하는 데까지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

"2014년 8월에 우리 정의당 의원단도 세월호특별법 제정촉구를 위해 그 자리에서 단식을 한 적이 있다국법에 따라 몽골식 텐트는커녕 가리개 하나 없이 그 뜨거운 땡볕 아래서 맨 몸으로 열흘간 단식을 했다"며 "또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에서 농성을 하고 있는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은 전기도 없이 21일째 단식을 하고 있다1야당대표라고 해서 법을 무시한 황제단식이 허용돼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고 뉴스1은 보도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1126114936519

박근혜 당시에는 뙤약볕 속에서 日射病(일사병)도 불사하고 단식을 했는데,

황교안은 스스로 죽을 각오로 하는 단식은 凍死(동사)해서는 안 된다는 것인가?

어차피 救國(구국)을 위한다면 단식하며 죽든 동사로 죽든 殉國烈士(순국열사)의 품계를 받을 수 있을까?

그러나 이런 것까지 순국열사의 品位(품위)까지 준다면 賞勳(상훈)의 나라꼴은 可觀(가관)이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왜 저렇게 살며 권력을 욕심하고 있는지?

자한당에 국가를 맡기면 어떻게 될 것인지 잘 알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D-1

 

황교안이 황제단식을 하는 와중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도 열심히 외교를 하고 있다는 뉴스다.

-아세안 특별정상회의(ASEAN-Republic of KOREA Commemorative Summit)는 어제 종료하고 오늘부터는 한-메콩 정상회의(Mekong-Republic of KOREA Summit)가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한 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성황리에 잘 끝났다는 뉴스다.

2009년 이명박 정권과 2014년 박근혜가 시행할 때와 완전 區別(구별)이 날 정도로 성황리에 끝을 맺었다고 한다.

코 밑의 입처럼 당장 시급한 불을 끄려고 하는 회의가 아닌 먼 미래까지 이이어갈 수 있는 확실한 틀을 마련하기로 하며,

▲ 사람 중심 공동체 ▲ 상생번영의 혁신 공동체 ▲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라는 3대 미래청사진에,

사람(People), 상생번영(Prosperity), 평화(Peace) 등 이른바 '3P'를 핵심으로 하는 신남방정책을 추진해 왔다는 점을 고려하면이번 특별정상회의에서는 한국의 이런 기조에 아세안 정상들이 지지와 공감을 표하고논의를 한층 더 숙성시킬 여건을 마련한 셈이라고 연합뉴스는 적고 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1126127800001?input=1195m

 

 문 대통령,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발언


일본처럼 단기적인 꿀만 빨아먹지 않고 영원히 상생할 수 있는 한 아세안 공동체를 만들어나가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에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아낸 것에 찬사를 보낸다.

황교안이 자한당 의석 하나라도 더 지키기 위해 식음은 전폐할 때 문 대통령은 국가 미래를 위해 국민에게 뜨거운 선물은 안겨주고 있었으니 제1야당 대표 꼴이 꼴이겠는가?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이 황교안의 어리광 짓을 왜 모를까?

그들도 눈이 있고 귀가 있으며 판단할 수 있는 분별력이 있는데 말이다.

대한민국 제1야당 꼴을 아주 더럽게 선전하고 있었으니 황교안의 국민 무공감 황제단식은 영원히 역사에 남게 될 것으로 본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전야제 '아세안 판타지아'


잊고 싶지 않는 것들

 

사나이가 匹夫(필부)로 살더라도 비굴한 생각은 하지 말도록 한다.

남의 눈에 벗어나는 짓도 하는 게 아니다.

정의로워야 하고 거짓 없이 당당하게 그리고 떳떳한 삶을 살아야 한다.

항상 배움의 자세로 태도를 낮춰 탐구하고 터득해야 한다.

나이에 연연하지 말고 나이 어린 사람에게도 공손해야 한다.

여유가 있거든 이웃을 돌아보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협동하는 자세를 잃지 말고 작은 힘을 더하는 공동체의 사람이 돼야 한다.

정신과 용기를 잃지 않도록 건강 유지를 위하는 삶이 돼야 한다.

지구가 태양을 돌고 있는 것처럼 끊임없는 생활을 유지시켜야 한다.

자연은 자연스럽게 되도록 자연에게 맡긴다.


황교안 단식,황제단식,황교안 몽골텐트,황교안 건강,나경원,황교안 단식농성,한 아세안특별정상회의,한 메콩정상회의,신남방정책,공수처,패스트트랙,
이 블로그의 인기글

황교안은 누구를 위해 단식 중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