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1
삼보 主(beemhkim1)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16.2019

전체     13836
오늘방문     2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자한당은 박찬주를 영입하려 한다?
11/06/2019 11:53
조회  217   |  추천   3   |  스크랩   0
IP 76.xx.xx.59

대한민국은 존엄한 사람의 생명을 천시한 시절이 있었나?

 

韓民族(한민족)은 苦生(고생)과 苦痛(고통그리고 恥辱(치욕)까지도 쉽게 잃어버리려고 하는 安逸(안일)함에 치우치는 妄覺(망각)적인 삶으로 흐르려고 하는 자세가 너무 심하다고 생각지 않는가?

과거에 돈이 없어 고생을 했으면 그 당시를 항상 잊지 말고 교훈삼아 돈을 헤프게 쓰지 말아야 하고 저축하는 자세를 잊지 말아야 하는데 은행 이자가 크지 않다고 마냥 낭비하는 버릇은 없는가?

고생은 돈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니 다각적으로 생각해야 하지만 과거 고생을 참고삼으려고 하지 않는 것은 다시 고려해야 할 것으로 이해돼야 될 것 같다.

내 집이 없어 남의 집에 세를 살며 편한 마음을 얻지 못한다면 그 고통 또한 대단할 것인데 妄覺(망각)의 병증으로 가볍게 잊고 싶다면 다음의 고통을 이겨 낼 힘은 두 배로 줄어들 것으로 봐야 할 것이다.

심지어 나라를 빼앗겼던 선조들의 치욕을 자주 상기하며 내 나라에서 마음대로 살 수 있는 滿喫(만끽)한 생활을 감사해야 하는 데 돈 몇 푼에 자신의 마음까지 털어내고 倭寇(왜구정권에게 희망을 던져주는 인물도 없지 않는 현실에 더욱 가슴을 치게 한다.

일본 극우 세력들은 언제든지 한반도를 다시 쳐서 제 무릎에 꿇리고 싶어 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면 믿을 것인가만,

유명 학자들이 잽머니를 덥석 덥썩 받아먹고 있다면 그들에게 돈을 준 일본 돈의 후원자[sponsor 스폰서]들이 돈만 주고 가만히 있을까?

가장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받아야 할 교수들이 썩어 있고,

가장 믿음의 대상이 돼야 하는 군 장군(별을 이마와 어깨에 단 사람)들이 국민의 우상이 되지 않고 빗나간 인물로 전락되고 있다면 우리 사회는 얼마나 큰 病弊(병폐)에 시달려야 할 것인가?


 <김前대통령서거> `盧-DJ' 잇단 서거


대한민국 병폐는 지금도 처처에 남아 있어 사회가 홍역을 앓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게 70星霜(성상)이상 동안 독재 정치꾼(선거철에 휘몰고 다니면서 선거는 승리하고 정치는 하지 않은 자)들이 만들어 놓은 것이기에 사회 각 처에 들어가 있지 않은 곳이 없어 이따금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장 최고의 지도자(한국은 대통령)가 부패된 짓을 하고 있었다면 그 줄기를 타고 그 당의 대표(독재시대는 총재로도 불러지고 있었다)로 이어지고 그 줄기를 따라 각 부서의 공무원들에게 전달 돼 적폐는 전 사방으로 퍼져 있었으나 서로가 다 죄인이었기 때문에 말리거나 고소할 사람들조차 없이 못해 먹는 게 바보라는 소리를 들었으니 과거 야권의 상징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들에게까지 轉移(전이됐고,

노무현 전 대통령 형 노건평도 권력행사를 하면서 검찰을 들락거려야 했던 70여년의 부패한 대한민국이었기에 지금껏 참으로 참으로 믿을 만한 참신한 지도자를 만나보지 못한 것 아니던가?

그게 상대측에서 누명을 씌워 그렇게 됐다고 아무리 아무리 변명을 한다고 해도 이 사람에게 그 소리가 들리지 않는 이유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라는 속담을 철석같이 믿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두 전직 대통령이 아무리 민주화의 혁혁한 공로가 큰 대통령이라고 해도 인정하고 싶지 않다.

단 10원을 먹어도 제식구들 배 채우기 위해 대통령 된 사람으로만 보이기 때문이다.

두 전진 대통령에게 뇌물죄가 없다고 해도 그 주위에서 망치고 말았으니 가족을 다루지 못한 죄인을 인정할 수 없는 것이다.

그렇게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대통령 주위까지 썩고 병들은 대한민국에 적폐는 너무나 크고 넓게 자리하고 있었기에 검찰과 언론들까지 그런 혜택을 누리며 살아왔던 단체인데 하루아침에 개선될 幾微(기미)가 있을까?

그러한 병폐 속에서 살아온 국민들은 그런 세월이 그리워 지금도 자영업자들이 다 죽었다고 아우성치며 과거 검은 돈이 굴러가던 그 때가 좋았다며 입맛을 다지며 살고 있지 않은가?

썩어야 흐르는 돈의 그림자는 술과 환락에 미쳐 날뛰는 여인이 있는 혼탁한 사회가 따르게 된다.

 

 또 구속…전직 대통령 수난의 역사 되풀이


이승만과 박정희 그리고 전두환 독재시절 흥행했던 그 거리를 꿈꾸고 있는 꼬부랑 老翁(노옹)들이 아직도 그 시절을 그리고 있는 것은 아니겠지?

자영업자들이 너무나 많은 대한민국의 술판 거리들 주위에서 같이 살아왔던 자영업자들의 죽는 소리는 이제 끝을 내고 신선해야 살 수 있다는 곳을 찾아나서야 하건만 마땅히 찾아갈 곳을 모르는 전통 때문에 강남의 술판들은 지금도 썩은 냄새를 풍기며 강남경찰서 경찰들의 가슴을 병들게 한 것 아니던가?

환락의 거리는 가고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야 하건만 방법을 찾지 못하는 사회는 당분간 고통을 함께하며 고통이라는 잔인한 아픔을 계속하게 될 것으로 보아진다.

그걸 막아야 할 사람이 검경인데 그들 갈 길조차 없다며 방황하는 판에 누가 그들 앞에 앞장서서 나갈 수 있는 인물이 있을 것인가?

자유한국당(자한당의원들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의견이 맞지 않는다며 당에서 뛰쳐나와 조잡한 당을 만들어 수시로 언론 충돌 질이나 하는 군소 정당의 의원들이?

그들의 신뢰도는 대한민국 지식인들 중 제일 하위인 한자리 수 백분율에 그친지 오래지 않는가?

그래도 국민들은 내년 총선만 되면 자한당 물갈이 한 번 제대로 해보자고 벼르며 살고 있는 이유는 하류 신뢰자들 중 아주 극심한 하류신뢰자들이 자한당에 진을 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지식인들 중 그들 이하는 없다고 보는 눈이 아마 정확할 것으로 본다.

그래도 자한당 의원들은 또 한 번 더 해먹겠다며 황교안 대표(이하 황교안눈치만 보며 황교안에 딱 어울리는 말로 아양을 떨고 있는데 황교안은 당 생각하고 다르다며 마음에 없는 소리로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잖은가!


 생각에 잠긴 박찬주 전 육군대장


미꾸라지가 자한당에 또 하나 들어갈 것 같은 느낌?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하 박찬주)이 자한당에 합류할 것 같다는 말이 계속 나돌며 국민의 가슴을 아프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를 에워싸는 정미홍 최고위원도 있어 정국은 더욱 혼돈의 도가니?

#공관병갑질 4성 장군으로 유명해진 박찬주가 국회로 들어가고 싶어 안달이 났나?

국민들이 그를 국회로 보내고 싶다면 보내야지!

나라가 망하는 꼴을 원하는 국민은 어디든 있으니 누가 말릴 것인가만,

MBC는 박찬주는 안 된다고 계속 보도하고 있다.

그래도 자한당은 그만한 인물이 없다며 계속 옹호하고 있는 實況(실황)?

그만큼 자한당으로 들어가고 싶은 인물이 없다는 증거인 것이다.

그걸 자랑하고 있는 자한당 의원들 심정은 오죽할 것인가?

아니면 황교안과 최고위원 몇 사람만 그런 기획에 춤추며 장구를 두드리고 있는 것인가?

자한당 몰락의 길을 보고 있으려면 은근히 쏠쏠한 데가 있잖은가?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은 분노의 표현…사과 의사 없다"


아무리 비교할 곳이 없다고 해도 박찬주는 삼청교육대가 사람을 정화할 수 있는 곳으로 판단을 한다?

박찬주야말도 삼청교육대 같은 곳에 갔다 오면 될까?

수만 명의 사람들이 그곳을 다녀와서 병을 앓던지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올바른 생활을 지금도 하기 힘들다고 하는 삼청교육대!

시간이 있는 이라면 한계레가 보도한 내용을 좀 보는 게 낫지 않나?

‘"짬밥 먹었다고 맞아죽기도..박찬주어디서 삼청교육대 운운하나"’

https://news.v.daum.net/v/20191106195610906?d=y

자한당이 집권을 한다면 제2의 삼청교육대로 보낼 사람들이 많다는 말인가?

이런 자한당을 지지하는 국민들은 삼청교육대 조교나 교관으로 있던 인물들인가?

가혹한 인간들 같으니라고!

박찬주가 삼청교육대 교관으로 있지 않았나?

전두환이 자한당의 시조라고 인정하는 사람들도 있으니 삼청교육대 찬양론을 들고 나올 수 있다고요?

박찬주를 그리워하는 자한당 지도부의 검은 속셈은 과연 무엇을 품고 있을 것인가?

그들을 사랑하는 국민들은 또한 어떤 인물들인가?

자한당을 알려면 이런 것을 연구과제로 삼아야 하는 것인가?

날마다 새롭게만 변해가는 세상에서 삼청교육대를 칭송하는 박찬주를 자한당으로 입당시키고야 말 것인가?

자한당 황교안의 숙제가 깊어가는 겨울이 될 것 같다.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논란에…"극기훈련 말한 것"



원문 보기

https://news.v.daum.net/v/20191106195825958



박찬주,자유한국당,황교안 박찬주,황교안,노건평,자유한국당,강남경찰서,정미홍,공관병 갑질,박찬주 삼청교육대,전두환 삼청교육대,정미홍,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자한당은 박찬주를 영입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