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451848
오늘방문     2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박 가(朴家) 추종세력만 사라지면?
03/16/2017 14:17
조회  746   |  추천   10   |  스크랩   0
IP 104.xx.xx.107

    

      지금 이 순간에도 박정희 독재시대 당시를 TV드라마에 상영할 때, 화면에 나오는 표어들이 이따금 눈에 들어온다. “방공”과 “반공”의 단어들이 꼭 들어간 표어들이다. 물론 “간첩”이라는 단어들도 포함하고 있어, 간첩은 곧 신고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에서 살았다는 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문장의 표어들이, 눈과 눈 사이를 스치며 카메라가 돌아가면서 장면을 찍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한다.


     반공[Anti-communism, 反共]과 방공(防共), 전자는 공산주의를 대항하여 반대한다는 뜻이고, 후자는 공산주의 세력을 막아낸다는 뜻으로, 굳이 구분을 해야 한다면 할 수 있다고 할지라도 결국 그 말이 그 말이지만, 박정희 독재자는 국민을 옥죄기 위해, 두 단어가 동시적으로 사회에 나붙는 것을 좋아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단어가 들어간 표어와 포스터는 정부기관은 물론이거니와, 학교와 공공장소 그리고 각각의 직장 건물, 심지어 술집과 음식점 기둥에 덕지덕지 붙여놓고 살았다.


     



     물론 이 사람도 북한 같은 독재와 독선의 이념(ideology)은 지독하게 싫어한다. 하지만 공산주의 그 뜻까지 싫어할 수는 없다. 설령 이뤄지지 않을 일이라고 하지만, 모든 이들이 같이 벌어 같이 잘 살자는 뜻을 싫어한다는 것은 명분조차 잃은 생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세상살이는 누구나 다 똑 같은 삶을 살 수는 없다는 것이다. 좀 더 노력한 사람이 잘 사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일찍 일어나는 새가 벌레를 잡아먹는다.'는 말처럼 남들보다 더 부지런하면 그 부지런한 것만큼 더 여유 있게 살게 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기 때문이다. 또한 똑 같은 환경과 시간을 주었어도 생각하는 사고와 착안하는 방향에 따라 거두는 성과가 다르기 때문에 그 대가는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그러나 내가 많이 일한 만큼 다른 이들이 특별한 사정이 있어 같이 하지 못했을 때는, 나눌 수 있는 아량은 베풀어야 한다는 생각을 갖춰야 인간답지 않을까?


     박정희는 그런 아량이 없었다고 본다. 잘난 사람은 끝까지 잘 살아야 한다며 국민에게 채찍을 쳐대고 있었다. 그로 인해 산업발전이 더 빨랐다며 박수를 보내는 이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처처에 박혀 큰소리를 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그런데 자금이 넉넉했던 이들과 그렇지 못한 이들의 차이는 너무나 컸으니 하는 말이다.

    물론 일제강점기(강점기) 당시 손을 비벼가며 재빠르게 부를 축정했던 이들도 넉넉한 이들 속에 들어간다. 하지만 조금만이라도 민족적인 사상이 투철했던 이라면, 강점기 당시 숨어서 살아가기도 바빴기 때문에, 해방이 된 이후에도 넉넉하지 못한 국가살림 때문에, 박정희 독재시대까지 허덕거리던 가정이 대부분이었으니, 친일파들의 삶이 더 윤택했었다는 것은 그 누가 생각해도 당연했던 사실이다.



       



     북한 김일성은 그런 상황을 이용하여 공사주의의 대의를 내세워, 노동당의 기수를 그럴싸하게 돌려 국민의 피를 긁었으니, 우리보단 아주 조금은 여유 있는 삶을 살고 있었다고 했다. 사실 따지고 보면 남북이 큰 틀에서 볼 때 그 당시는 북한이 더 나았다고 보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게 그거 같은 국가 형편이었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세월이 가면서 김일성은 본성이 들어나며 자기 의사에 반하면, 사형은 물론이거니와 숙청을 일삼으며 독재로 몰고 가고 있었으니, 북한 노동당은 공산당이라는 오명의 단어가 남게 된다. 그렇다고 우리가 북한보다 더 좋은 정치를 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인가? 어림도 없다.


     박정희는 그야말로 국민을 향해 백 미터 달리기 선상에 두고 채찍을 휘두른 것과 다를 바가 없다. 있는 이들의 위주 정치를 일삼으며, 있는 이들에게 자꾸만 국가 떡을 안겨주며 더 잘살라고 했으니 하는 말이다. ‘사장’이라는 단어가 언제부터 사라져가고 있었다. 일개 회사 사장을 재벌이라는 단어를 만들어 놓고, 한 회사만 아니고 방계회사를 거느리게 하면서 사장단을 모아 회의를 하는 ‘회장’이 들어 선 것이다. 결국 아버지는 회장으로 진급을 했고, 큰 아들부터 시작해서 줄줄이 아들딸들이 사장이 되고 집안끼리 해먹게 국가 경제정책을 만들어 버렸으니, 피는 물보다 진하다며 다른 피를 가진 중소기업이 성장했을 것인가?

?

       



     중소 업체는 물론 자영업자들로부터 세금은 꼬박꼬박 잘도 받아서 국가 재정은 넓혀가며, 심지어 재벌들에게 나눠주는 형식이 된 사회였으니 가난한 이는 허리가 휘고 있었다. 대신 재벌들은 정치꾼들에게 열심히 상납한 나머지 돈을 갈퀴로 긁어가더니, 이젠 사내유보금[retained earnings]이라는 단어까지 등장시키면서 배를 두드리게 한 장본인이 바로 박정희 아닌가? 2014년 말 기준하여 30대 그룹의 사내유보금은 683조 원이나 됐다. 너무나 팽창해져버린 대기업들 때문에 정부에서조차 이젠 힘들고 벅찬 대상이 된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젠 중소기업으로 손을 뻗어 국민이 골고루 살 수 있게 해야 할 것 아닌가? 어림도 없다고 했다. 박정희의 피를 이어받은 박근혜의 경제팀들은.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연봉의 격차는 가면 갈수록 더 벌어지기만 한다. 그 와중에 배를 두드리는 사람이 있으니 중소기업 사주들이다. 물론 모든 사주가 다 그렇다고 할 수는 없는 것으로 안다. 하지만 비양심적인 중소기업들에서 일한 노동자들의 말을 참고하면, 그 사장들만이 아닌 그 가족들까지 배를 두들기고 있다니, 대한민국의 경제 폐단의 원흉은 도대체 누구 이었을 것인가? 지금 중소기업의 비상식적인 사주와 그 가족들이 과거 대 기업주들 같은 횡포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국세청과 사법기관은 철저히 밝혀내야 하지 않을까?


     결국 대학을 졸업하고 대기업에 취직하지 못하면 죽은 목숨이라고 할 정도로, 중소기업의 전망은 없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아이들은 엄마 뱃속에서 나오는 그 순간부터 경쟁사회에 투입돼 사회채찍을 받지 않을 수 없다는 결론이 되고 말았다. 누가 그렇게 만들었는가? 결국 아이를 낳자마자 경쟁부터 가르치게 된다는 것이다. 고로 올바른 교육이 따를 수 있을 것인가? 남을 밟고 가야 한다는 것을 가르치지 않으면 할 말이 없는 현실이 된 것을, 누가 어떻게 고쳐나갈 수 있다고 보는가?


     



     유치원을 시작으로 피아노학원, 외국어학원, 태권도학원 등을 전전하면서 초등학교를 이어가고, 중고교 생활 중 ‘공부’라는 단어에 찌들어 큰 것도 모자라 대학을 졸업하고도, 1류 회사에 취직을 하지 못하면 그 인생은 찌그러진 인생이라며, 소주를 병나발 불게 만든 사회를 누가 만들었는지 따져봐야 할 것 아닌가?


     열심히 사는 것을 이 사람도 바란다. 하지만 경쟁만을 일삼는 열심의 인생은 아니다. 가장 인간다운 인간으로서 모든 이들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것 같이, 모두 환한 웃음 속에 맑은 치아를 내보이며, 어깨동무하는 그런 사회가 돼, 서로를 도울 수 있는 사회 말이다. 더 이상 어린 아이들에게 채찍의 경쟁을 이어가게 해선 안 된다. 국가 정치인들이 조금만 올바른 사고를 가지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간단히 말해 박근혜 같은 정치꾼을 우상화하려는 정치꾼들만 사라져도 대한민국은 훨씬 더 좋아지게 될 것으로 본다.


     잘 알다시피 박근혜는 그 아버지 박정희 독재자가 압력을 가하고 채찍을 써서 걷어 들인 - 정경유착의 잔해로 부자를 만들어 논 - 그 재정으로 그 나머지 가족들이 권력까지 쓰고 있는 것이지, 명석한 두뇌를 지녔다거나, 덕(德)이 풍부해서라고 생각할 수 있는가? 결국 박정희 독재자의 입김에 의해, 아직도 박근혜까지 입김을 불어 국가가 대 혼란까지 갔던 것 아닌가! 이젠 더는 그 입김이 산재(散在)하게 두어서는 안 될 것으로 본다. 국민들은 흔들리지 말고 박근혜의 잔재된 입김만 - 박근혜를 추종하는 무리들이 - 사라지게 되면 - 21대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하면, 대한민국 사회가 밝고 명랑한 사회로, 맑고 아주 새롭게 탄생될 것으로 본다.



        



     원문보기;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061729&cid=50305&categoryId=50305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2&aid=0000934535


추종세력,박정희독재시대,표어,방공,반공,간첩,공산주의,ideology,박정희독재자,포스터,아량을베풀다,세상살이,박정희아량,일제강점기,친일파,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