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519309
오늘방문     1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달력
 
자한당 김병준과 김성태 정치 처세
08/01/2018 13:42
조회  174   |  추천   1   |  스크랩   0
IP 104.xx.xx.107



자한당 김성태의 기무사 호도와 김병준의 처세 방법

 

자유한국당(자한당)이 갈 길은 破散(파산외에 특별한 방법이 없다고 국민의 80%p는 진즉 터득하고 있었는데 가짜보수주의자(독재정치를 찬양하는 자)들은 아직도 썩은 동아줄을 잡고 回生(회생)할 수 있다며 눈에 불을 켜고 국민을 호도하기 바쁘다.

이제 그 많은 국민들은 그들이 어찌 하는지 그들의 동태만을 보며 21대 총선이 있을 2020년 4월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을 뿐이라며 作心(작심)하고 있다.

자한당의 언행이 언론을 타고 나온 본문을 읽고 그 뒤에 나오는 댓글들을 보면 알 수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까지 썩은 줄을 부여잡고 살려달라는 그들의 행보가 또 국민들로부터 가소롭다는 말이 나오게 만들고 있다.

김성태가 아직도 6.13 지방선거 대참패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원내대표를 하고 있는 것만 봐도 자한당의 位相(위상)은 바닥인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비대위장)까지 3류 코미디(comedy)를 하고 있다는 것 아닌가?


i?? i?¡e³  i??i?¥i??e?? e¹i?±i??-e¹e³?i¤


김병준이 지금 자기 직책이 뭔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비상대책위원장의 일은 내팽개치고 자기가 마치 당 대표라도 되는 것처럼 시장에 나돌면서 시민의 동태와 민생의 현장을 살핀다?

자한당이 6.13지방선거에서 왜 대참패를 당했는지 그때 그 정책을 살펴서 의원 각자를 타진하여 당 내부를 점검하고 회생시키라고 그 자리에 앉혀준 김성태의 자비스럽고 위대한 뜻도 모른 채 天方地軸(천방지축휘둘러보며 일 열심히 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감 놔라배 놔라!'하고 있으니 그럴 자격이 있는지 국민들은 어안이 벙벙하여 벌어진 입조차 다물 수 없는 것 같다.

김성태는 어떻게 해서라도 독재시대의 산물인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군사독재자인 박정희 전두환 시대 국군보안사령부(보안사))를 감싸보려고 국민을 糊塗(호도)하기 위해 바쁘다.

2004년 3월 노무현 정부 당시 탄핵을 당하자 기무사를 통해,

2016년 박근혜 정권이 마지막 發惡(발악)으로 기무사가 계엄령 준비를 하고 있었던 방식과 다르지 않게 노무현 정부도 기무사를 활용하고 있었다고 터무니없는 말을 유포시키고 있는 중이다.

분명 현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그러한 문건은 없었다고 하는데도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며 2016년 기무사 계엄령 발동계획을 물타기작전으로 나서고 있는 김성태의 야심찬 행보는 무엇인가?

 

i??e??e??e?? e¶e?¬i??i??e?? i??eμ­i?? eμ­i??i??i?? i?¹e¶? (e?e?¨i??eμ°i??)-K. Yie??i?´ e³´e?´i?¨ e¸i??e??e?¤.


국회의원의 특권을 이용하여 없었던 말을 꾸며놓고 그게 아닌 것이 밝혀지면,

그때 가서 아니면 말고식의 한물간 정치조작의 행태로 국민에게 터무니없는 짓을 감행하고 있는 것 아닌가?

그러니 국민들은 이젠 더 이상 자한당에게 속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것 아닌가!

국민의 눈높이를 저렇게 모르니 6.13지방선거에서 潰滅(궤멸직전까지 다가가고 있었던 자한당 아닌가?

그 방법을 고쳐야 한다고 김성태가 깔끔이 데려다(‘모시다는 말은 자한당의 권위주의자들에게는 어울리지 않아 데려다로 적음논 이가 국민대학교 명예교수였던 김병준 아니었나?

그 김병준은 김성태와 자한당의 깊고 깊은 뜻도 모르고 시장으로 날뛰며 경제를 잡아보겠다고 말도 안 되는 짓을 하고 있으니 또 국민은 丁口竹天(정구죽천=可笑)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다.


 e¹e³?i¤, e¹i?±i?? a?i?±i ?i²´i?± e°?i?¸ e?¼e?a?i?? a?i??i? e°?i?¸a?


자한당이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민주당)을 이기기 위해 경제를 가지고 국민 앞에 서보겠다는 의지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자기의 현 상황의 위치를 알아서 그에 어울리는 행보를 해야지 비대위장이 당 대표처럼 시장에 드나들며,

국민이 뽑은 지 1년 남짓 된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까지 간섭하려든다는 것이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판단조차 하지 못하는 그 處世(처세)가 너무 경망스럽게 비춰지고 있다는 말이다.

문재인 정부가 시장 간섭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국민에게 생각하도록 하기 위해 국가주의적 발상이라며 국민을 호도시키려는 일종의 방책으로 하려는 것을 누가 모를 것인가?

상대가 잘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을 꼭 집어내려고 하는 김병준의 意圖(의도)가 비굴하다고 생각지 않는가?

잘 생각해보면 문재인 정부가 경제정책을 잘 못 쓰고 있는 것이 아니라 지난 9년 이명박근혜의 암흑정치로 인해 서민경제를 더 악화시키고 있었기에 그 여파가 지금 문재인 정부에 나타나고 있다는 생각을 왜 하지 못하는 것인가?

 

2018~2009 e??e??e³? iμ?i i??e¸?i?¡ i??i?ⓒ e·¸e??i??


재벌과 재력이 튼튼한 이들만의 정치로 국민들이 생활고에 시달리게 했던 지난 9년을 생각해야 할 것 아닌가?

진즉 올라갔어야 할 기본시급(최저임금)이 해마다 거의 제자리걸음 수준으로 소폭 올라가고 있었던 것에 금년(2018) 7530원으로 2017년 6470원 대비 16.4%p로 급등한 그 여파에 의해 소상공인들에게 직격탄이 될 것을 미리 가름하지 못한 것이 실수라면 실수이지만 그 문제는 시간이 흐르면 해결될 수 있는 것 아닌가?

처음 시행에 있어 타격을 받게 되지만 만성적으로 흘러가면 다 해결되고 있었던 한국 경제를 되돌린다면 최저임금 급상승을 곱씹을 것만 아니라는 것이다.

잘 알다시피 건물주들이 시시때때로 집세를 올려도 과거 정권들은 간섭조차 한 적이 있었던가?

그들이 主權(주권)을 누리며 서민의 기본시급까지 올릴 수 없게끔 私慾(사욕)에 취해 있었던 것을 해결하지 못한 과거 정권들도 책임을 통감해야 하는 것인데 현 정부 탓으로 돌리려고 하는 것이 문제 아닌가?

물론 1년 기간 동안 국가경제를 원만하게 꾸려내지 못한 문재인 정부 책임이 전혀 없다고만 하지 않는다.

그러나 과거 정치적 암흑기에 의해 경제적인 苦難(고난)이 서민들에게 주워지고 있었던 것을 방치한 그 대가를 고스란히 문재인 정부가 덤터기를 쓰고 있다는 것은 苛酷(가혹)한 시련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 事案(사안)을 트집삼아 비상대책은 뒤로 하고 시장과 서민 생활 현장에 야권의 비대위장이 출현하여 서민의 아픈 상처를 두들기고 있는 것은 잘하는 짓인가?


 eμ­eμ°e¸°e¬´i?¬e ¹e¶ i?´i ?e¸°e?? i??i?¬


자한당 원내대표 김성태는 기무사를 살려 김병준이 대권을 잡는 데에 써먹을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인가?

잘 알다시피 미군 군정 당시였던

1948년 5월 27일 조선경비대총사령부 정보처의 특별조사과(Special Investigation Section)로 창설된 특별정보대를 이승만 정권은 방첩대(防諜隊)’로 개편한 후 1950년에는 特務(특무부대로 명칭을 바꿔 공산주의에 대한 첩보와 정보를 수집하고 대남간첩들을 조사하는 단체가 있었는데 이승만은 그들을 자신에게 충성을 다하는 집단으로 길을 들여 자신을 반대하는 정치세력에 대한 사찰·탄압 등을 담당한 군사기구로 만들었다.

특별조사과 창설 당시 대장은 김안일이고 휘하에 김창룡과 이세호였는데,

후일 김창룡과 오제도 검사 등이 참여한 ··경 합동수사대가 조직되며 좌경세력을 처단하는 일을 맡아하게 한 그 단체가 기무사의 역사적 기초 조직체였다.

군사독재자 박정희는 1968년부터 육군보안사령부라고 그 명칭을 바꿔 불렀다.

육군만 지휘체계의 동향을 감시 감독하여 박정희에게 보고할 수 있는 계통을 만들어 이어오다가 1977년 국군보안사령부로 바꿔 전군의 동향을 감시 감독할 수 있는 체계를 유지했던 기무사이다.

한마디로 박정희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았으니 그 세력을 막아내기 위해 측면을 통해 국군 지휘체제를 한 눈으로 지켜볼 수 있게 북한식 지휘체계로 개조시켰던 것이다.

독재자는 자신 외에 믿을 사람이 없다는 것의 發露(발로)인 것이다.

 

[e¹e´i?ⓒi?? e≫?c??a¸a­¸]'i?¬eⓒ´i´?e°' e?´eª°e|° e¸°e¬´i?¬, e°?i?? i?±e³μi??e ¤eⓒ´


기무사에는 사병들도 적잖았다.

그들은 평소 사복을 잘 입고 다니는 군인이었다.

기무사 사병은 일반 사병을 감시하는 것이 아니라 그 부대 장교들의 동향까지 파악하고 있었다.

심지어 그 부대 최고 사령관도 기무사 사병의 말 한 마디에 생사가 오갈 수 있는 처참한 광경까지 벌어지게 한 기무사의 전신 보안대의 막강한 권력이 국군 내부에 있었고 지금까지도 그 짓을 하고 있었던 것 아닌가?

남의 잘 못을 파고들어가는 비열한 방법의 弱肉强食(약육강식)의 대한민국 군인의 과거주소는 민간인 사찰까지 했다는 것 아닌가!

그 부대를 살리기 위한 목적이 김성태에게 있었다는 것인가?

아니면 2016년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호도시키기 위해 노무현 정부에서도 그와 닮은 문건이 있었다며 국정조사를 외치고 있는 것인가?

김성태가 지금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야 할 것으로 본다.

기무사의 업무는 단순 첩보나 정보 수집만을 떠나 특정한 인물을 완전히 망치게 할 수도 있는 집단이었다는 것을 파악해야 한다.

그들에게 걸리면 별은 단 장군도 옷을 벗는 것은 당연하고 군사재판까지 받아야 하며 이등병 제대도 할 수 있다고 할 정도로 무서운 집단이다.

일개 대령이 송영무 국방장관을 장관직에서 내려오게 만들고 있지 않은가!

下剋上(하극상)을 받은 송영무 장관이 무사하지만 못할 것을 예측하고 기무사 개혁에 앞장선 송영무 장관을 국회에서 망신을 준 것 아니던가?

 

eª¨e?  eμ°i?¸e³?e¸?i?¥.e²½i°°e³?e¸?i?¥.i??e°ⓒe³?e¸?i?¥. eº?i§ i??e¸?.i? i?¼e¡? i ?i??i?ⓒe??e?¤.


i?¤e²? eμ° e³?e¸?i?¥ / i??i? eμ°i?¸e³?e¸?i?¥ / eμ°e?e³?e¸?i?¥ eª¨i??.

금사랑 등촌점에서 빌려온 사진


코스모스 3개의 대령과 별 하나를 단 스타와는 대략 33가지 것이 차이가 난다고 할 정도로 영관급과 장군의 권위는 다르다지만 기무사 장교들에게는 대통령도 겁나지 않는다는 것을 봐야 하지 않을까?

노무현 정부 당시에는 윤광웅 국방장관과 대통령의 통화내용까지 기무사가 도청을 했다고 하니 보수 계열 정권과 진보 계열 정부 간의 기무사에 대한 대접은 하늘과 땅 같은 사이?

김성태가 기무사를 감싸고 돌만 하지 않은가?

사회 현장을 방문하고 있는 김병준의 대권행보를 위해 김성태는 충심을 다해 정열을 불태우고 있다?

가짜보수들의 미래는 어떻게 변하게 될 것인가?

 



다음은 김성태와 김병준에 대한 보도 원문 내용이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8/01/0200000000AKR20180801145100001.HTML?input=1195m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05611

https://www.minimumwage.go.kr/stat/statMiniStat.jsp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72551&cid=46624&categoryId=46624

 

김병준 김성태,자유한국당,송영무 망신,김성태 기무사 국정조사,보안대,송영무 하극상,노무현 기무사,육군보안사,김창용,오제도 검사,김안일,김창룡,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자한당 김병준과 김성태 정치 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