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443043
오늘방문     157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서로를 내 몸 같이 생각했었다면?
05/18/2017 12:37
조회  545   |  추천   2   |  스크랩   0
IP 104.xx.xx.107


 

    서로를 내 몸 같이 사랑했었다면?

 

 

    정말 내 부모와 형제에게 최선의 마음으로 다가갈 수 있었는가?

    부모 형제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었다는 이라면 반드시 친지들과 이웃에게도 성심을 다하는 마음의 소유자가 아닐까?

    억지로 하고 싶어서 한 것이 아니고 자발적으로 했다면, 아니, 스스럼없이 자연스럽게 했다면, 더더욱 찬사를 받아야 할 인물 아닐까?

   이런 인물들은 거의 하늘에서 내려 준 인물 같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대개 어린 나이에 유난이 안쓰러운 사람을 만나면 어쩔 줄 몰라 하던지, 자기가 먹던 것까지 스스럼없이 나눠 먹는 친구들을 보았을 때, 다시 쳐다보게 했던 그런 시절이 있어 하는 말이다. 그 친구를 아직도 잊지 못하며 살지만 어디서 어떻게 무엇을 하며 사는지 모른다. 그러나 이따금 슬픈 장면을 보거나 안쓰러운 일이 있을 땐 그의 얼굴이 떠오르기도 한다.

 

   그런 마음을 늙어 죽을 때까지 그대로 유지하는 이들은 또 얼마나 될 것인가?

   이아침에 그의 얼굴이 가까이 다가오는 이유는, <체널 A>가 내보낸 ‘알바생도 ‘식사 시간’만은 보장해주세요’라는 뉴스를 보며 가슴이 아려서다.

   단 15분 휴식시간을 이용해, “사람 없을 때 잠시 쉬고 와라!”는 그 시간을 이용해 빵집 구석에서 남은 빵조각으로 끼니를 때워야 했다는, 그 학생의 자태가 머리로 스치고 지나가기 때문이었다.

   세상은 바쁘게 돌아간다. 그렇게 같이 돌아가야 여느 이들과 같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지 모르겠다. 여하튼 세상은 바쁘게 돌아가고 있는 중이다. 아니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선진국에서 1주 40시간을 정해놓고 더 이상 일을 시키면 150%p의 일당을 주게 법으로 정해져 있음을 알고 있다. 그로인해 차라리 다른 인력을 쓰지, 특별한 상황이 아니고선 40시간 이상 일을 잘 시키지 않는다.

   그러나 한국의 1년 근로시간은 2,113시간으로, 일본 1년 근로시간 2,024시간보다 훨씬 웃돌고 있다고 한다. 이런 상황이 왜 지금까지 고쳐지고 있지 않은가?

   정부가 확실한 태도를 갖춰야 하는데 기업 편에만 붙어 노동자들의 애환을 모른 채 방치하고 있기 때문 아니던가? 그렇게 하고도 일 한 대가는 최저수준으로 치르게 하니, 노사갈등은 쉽게 가실 수 없는 일로 곪아 터지기 1보 직전까지 와 있는 상황 아닌가?

  

    

 

 

   그런 국가 불행 중 다행스럽게 박근혜정권이 파면대통령을 만들어내면서, 독재의 잔재인 자칭 보수정권이 19대 대선에서 비참하게 참패해, 정권이 바뀌고, 노동자들에게 더 많을 혜택이 갈 수 있게 됐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고 있어 좋다.

   그동안 독재의 잔재들이 정경유착의 억측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대기업들로부터 뜯어낸 그 비리의 액수 ? 그 비리자금들은 거의 노동자들의 노동의 대가를 온전히 지불하지 않고 독재 정치인들에게 받쳐온 비리의 돈 액수 ? 로 생각한다면 이젠 노동자들에게 좋은 금전혜택이 돌아가든지, 아니면 근로시간을 줄여도 기업에 미치는 손해는 없을 것 아닌가? 더 이상은 노동자들로부터 피눈물을 빼게 해선 하늘이 용납할 수 없을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물론 문재인 대통령이 잘 알아서 좋은 결실을 맺게 할 것으로 알지만, 재벌들에게 미리 고하고 싶어서다.

 

   국민은 지금, 많은 눈물을 눈과 가슴으로 흘리고 있는 중이다. 왜? 너무 좋아서!

   문재인 대통령이 들어서자마자 세상의 기운이 확 변하고 있어서다.

   우린 왜 이런 이를 처음부터 지도자로 세울 수 없었을까? 왜 4년 전 2012년에 문재인 후보가 박근혜에게 참패를 당해 국민을 이렇게 슬프게 했을까?

   지금이라도 잃어버린 지도자를 다시 찾아 천만다행이라지만, 4년 전에만 우리들이 온전하게 처신했다면 국가가 이 지경까지 갔을 것인가? ‘그게 다 시간이 있나보다.’라고 스스로 위안하며 살고 있지만, 우리의 실수는 70년 전으로 돌아가야 하지 않은가!

 

     백범 김구 선생 기념메달 출시

 

 

   백범(白凡) 김구(金九) 선생께서 이 나라를 처음부터 다스렸다면, 만일 그렇게 됐었다면, 우리 한반도가 이 지경으로 찢어져 있을 것인가?

   머리는 좋아 생각만 앞세웠던 이승만(李承晩; 본명은 이승룡). 한학(漢學)도 공부를 했으나 그 좋은 동양철학은 미국 땅에 다 내 던지고, 가벼운 신문화에 정신과 영혼을 다 빼앗겨 빈껍데기만 남아, 자신의 부귀영화에 영혼까지 저당을 잡힌 인물로 변해 미국의 앞잡이로 변해버렸으니 어찌 그 앞에 국민이 보였을 것인가?

   강냉이가루와 우유가루 등 미국의 잉여농산물을 들여오고, 미군들이 먹다버린 쓰레기로 부대찌개나 꿀꿀이죽을 만들어 먹인 사람이 누구냐고? 할 위인들이 지금도 이 땅 처처에 분포돼 살고 있다는 것도 잘 안다.

   미국이 6·25 한국전쟁을 최종적으로 막아 줬다는 것도 잘 안다. 그러나 그 이전에 그렇게까지 가지 못하게 막아내지 않고, 민족의 비극 열차를 띄운 인물이 이승만이라면 틀리다고 할 것인가? 충분히 북한을 껴 않을 수 있었는데 이승만은 이념타령 하느라 국민을 버리고 만 것 아니던가? 그 썩을 놈의 이념이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그로인해 지금껏 우리는 찢어지는 것을 그렇게 좋아하게 됐다면 아니라고 할 것인가?

 

   박정희 독재자는 수없이 논했기에 오늘은 더 말하고 싶지 않다. 단지 그는 ‘정경유착의 대부’였기에 우리 노동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밥을 서서먹으며 일을 해야 한다는 것 아닌가?

   독재만을 위해 검찰을 앞세워 경찰을 누르게 하면서, 권력을 앞세워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방법을 공무원들에게 알게 한 위인? 그가 국민을 사랑했다는 소리를 하는 이들이 지금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 처처에서 같이 호흡하고 살고 있다면 우리는 어떻게 이해를 해야 할 것인가? 독재 권력의 힘이 보수라고 알고 있는 한국형 보수주의자들의 얄팍한 지식을 앞세워, 그 언제든 힘으로만 누르려고 하는 세력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를 해야 할 것인가?

 

      '文정부' 확 달라진 5·18기념식…개방과 통합

 

 

   37년 전 전두환 독재자는 제2의 박정희 독재자라는 것을 내세우며 광주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는 것을 모를 이들이 어디 있을 것인가? 그러나 아직도 어디든 숨어있으면서, 그 때 그 순간을 잘 한 일이라고 하는 인물들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우린 반성하고 뉘우쳐야 할 때가 온 것이다.

   진실한 사랑이 무엇인가를 알고 세상을 살아야 한다는 것 말이다.

   노자(老子)께서 “무위(無爲)정치를 하라!”고 2,500여 년 전 중국 천자(天子)와 제후(諸侯)들에게 한 말이 무엇인가를 우린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무위(無爲)라는 말은 무불위(無不爲=하지 않은 것이 없다)와 같다고 노자께선 도덕경에 여러 번 되뇐다. 단지 마음을 써서 일을 도모하면 무위의 경지에 닿게 돼, 국민들이 스스로 돼가니 세상이 걱정될 일이 없다는 말 아닌가!

 

   그런 일을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 서서히 행해가고 있음을 우린 살피고 있는 중 아닌가? 진실이 담겨진 눈물 말이다. 정말 아끼는 마음! 진정어린 사랑이 듬뿍 담겨져 철철 넘치고 있는 상황! 웃을 땐 아낌없이 웃어주는 그 평화로운 얼굴! 그러나 언제든 비리들은 철저하게 막아 세우겠다는 의지!

   어찌 독재자 박정희와 전두환이 정치를 잘했다는 생각을 할 수 있다는 말인가! 진정 비교를 할 수 있다고 보는가?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 정권을 잡은 지 딱 10일째다. 수많은 이들이 감동을 하고 있는데, 아직도 독재자들의 방망이와 최루탄 눈물의 환영에 영혼을 빼앗긴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어설프다고 하지 않은가? 진품과 가짜도 구분 못한다면 우리 눈이 어떻게 옳다고 할 수 있을 것인가?

   좀 더 세월이 흐른 뒤엔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이 무엇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바로 이런 이를 지도자라고 하는구나! 할 때가 오지 않을까?

   우리 다 함께 기대 해 봅시다!

   해방이후 우리가 진심으로 서로를 아끼고 생각했다면, 대한민국은 지금 더 많은 복지를 누리고 있지 않을까? 반성해본다.

?

     ?

?

?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786161

 
[영상] 5·18 생일날 아빠 잃은 女, 대통령과 눈물의 포옹 ? 노컷뉴스
“철 없던 때에는 이런 생각도 했습니다. 제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어머니 아버지는 지금까지 행복하게 살고 계실텐데…” 1980년 5월 18일, 그날 …
www.nocutnews.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49&aid=0000130357

 
알바생도 ‘식사 시간’만은 보장해주세요
당연히 보장돼야할 60분 간의 식사시간도 마음 편하게 누릴 수 없는 청년 아르바이트생이 많습니다.. 이런 휴식 시간조차 안주는 업주는 2년 이하 …
news.naver.com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5181842001&code=94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2_thumb

 
문재인 대통령 품에 안긴 ’5·18둥이’ 김소형씨"아빠처럼 따뜻했다”
“아버지가 오신 것처럼, 기분 좋았고, 포근했습니다.” ‘5·18 둥이’ 김소형씨(37)가 문재인 대통령을 안고 울었다. 김씨는 1980년 5월18일이 생…
news.khan.co.kr
 

 

?http://www.sedaily.com/NewsView/1OFYYCX3NH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9135915

 
백범 김구 묘소 헌화하는 문재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효창공원 내 백범 김구 선생의 묘소를 찾아 헌화하고 …
news.naver.com


부모형제,친지,이웃,알바생식사시간,한국1년근로시간,일본1년근로시간,선진국일당,노동자,일 한 대가,노사갈등,백범,이승룡,강냉이가루,부대찌게,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