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654415
오늘방문     1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홍준표는 사퇴도 반항적 통곡 소리?
06/14/2018 13:04
조회  761   |  추천   2   |  스크랩   0
IP 104.xx.xx.107



홍준표는 마지막 통곡 속에서도 반항했다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습니다모든 건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자한당대표 홍준표의 마지막 통곡(사퇴) 속에서도 네 탓이라고 반항했다.

어째서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나?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하여 나쁜 정부란 말인가?

문재인 정부에 넘어가면 안 되는 것이란 말인가?

신사[Gentleman]답지 못한 언행이다.

패하는 것도 멋지고 화끈하게 질 줄 아는 사람이 돼야 한다.

저렇게 비겁하게 질 것이라면 '패한 것이 아니다!‘라고 항의를 하는 게 차라리 낫지 않나?

그래서 홍준표가 자한당을 潰滅(궤멸)시켜버리고 말았던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이 왜 사상 최대로 압승을 할 수 있었는가?

바로 홍준표라는 인물이 자한당 대표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민주당 힘으로만 사상 최대의 압승을 거둔 것이 아니란 말이다.

경향신문도 6월 14일자에

‘“설마했는데 진짜 디비졌네 민주당잘나서착각 말아야라는 제목의 보도를 하고 있다.

부산시민들은 아직 (한국당이정신을 못 차렸기 때문이라고 이번 선거를 분석하고 있다며 적고 있다.

어떤 사람은 한국당에도 괜찮은 후보가 있는데 낙선된 게 아쉽지만 이 역시 변화에 대한 갈망의 결과물이라고 평가하는 것도 민주당은 알아야 한다.

울산시민 중에서는 민주당을 향해 잘나서 당선된 것 아냐라고 노골적인 반응도 있다.

민주당은 좋아 할 것이 아니라,

추미애 당대표의 높은 지지율과 득표율에 자만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와 지방정부민주당이 원팀으로 산적한 현안을 챙겨나가겠다고 각오를 다짐한 것에 한 치라도 빗나가서는 안 될 것으로 본다.

 


11개월 전 홍준표가 자한당 대표가 됐을 때는 막말의 巨頭(거두)일 뿐 이라고 여론은 무시하기만 했다.

그러나 극우세력들에게 홍준표는 자랑거리 인물로 손꼽히고 있었다.

거침없는 달변으로 그 세력들에게 힘을 돋아주며 밀고 나아가려고만 애를 썼다.

결국 홍준표는 각종 여론조사 기관까지 무시하며 여의도 연구원(자한당 대표가 자동으로 이사장이 되는 연구원)만 앞세우며 국민을 우롱하여 울분을 토하게 만들었다.

홍준표가 도끼로 제 발등을 찍고 또 찍고 있었으니 국민들은 차츰 달라지기 시작했다.

홍준표가 등장하는 각종 뉴스들의 댓글들 중에는 고맙다는 글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각종 댓글들은 홍준표가 계속 자한당 대표로 총선 전까지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야유를 보내고 있었는데 여의도 연구원은 그런 것조차 세밀히 검토하지 않고 방치했으니 연구원 자격이나 있겠나싶다.

결국 여의도 연구원은 사회 각종 정책연구소들은 물론 여론조사기관들로부터 돌팔매질을 당해야 마땅할 것이다.

 


위키 백과는

여의도연구원은 자유한국당 산하의 정책 연구원이다.

1995년에 민주자유당이 설립한 최초의 정당 정책 연구원이기도 하다.

2013년 새누리당 최고위원회를 통해 '여의도연구소 혁신안'을 승인 받은 뒤 2013년 10월 2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이 당규개정안을 의결하였다.

이에 따라,

여의도연구소는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으로 격상되었고,

여의도연구원의 이사장을 자유한국당 당 대표가 맡게 되었다.”고 위키백과는 적고 있다.

그러나 당의 정책연구원들이 그 구실을 잘 못해서 6.13선거를 망쳤다고 할 사람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본다.

그 우두머리 직을 홍준표가 맡으면서 연구원들의 소신을 깡그리 무시해버릴 수 있는 소지가 다분한 인물이었으니까!

 


선거 유세 중 자한당 지방 후보들이 홍준표가 지원 유세 오는 것조차 꺼리며 피할 때까지 자한당 내부에서 홍준표를 말리는 爲人(위인)조차 없었다는 것은 그만큼 홍준표의 독선적 지도체제가 자한당 안에서 아주 잘 먹히고 있었다는 반증 아닌가?

정우택의 "백의종군"이란 말이 나왔으나 홍준표는 어림도 없다는 소리로 받아치고 있었다.

선거가 막바지에 이르고 있을 때까지 누구하나 뚜렷한 말도 못하는 偉人(위인)들만 자한당 안에 있다는 말이다.

결국 자한당 국회의원들은 歲費(세비)만 축내는 爲人(위인)들이 즐비하다고 보면 될 것 같다.

자한당의 처참한 참패는 홍준표의 언행에서 형성된 것이라고 一蹴(일축)할 수 있지만 그렇게 방치했던 偉人(위인)들의 책임도 없지 않았으니 자한당 내부에 忠犬(충견)도 없었고 忠臣(충신)도 없는 그야말로 稚拙(치졸)한 무리[()]에 불과한 것이다.

저런 무리의 의원들이 문재인 정부의 진솔한 정책을 반대만 하고 있다면 국민들이 어떻게 이해할 수 있겠는가?

 


이제부터 우리는 제6공화국에서 벗어나야 할 때라고 본다.

노태우 정권을 두고 6공화국이라고 했는데 그 때 개정된 헌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니 지금 시대에 맞게 개헌을 해야 할 때라고 본다.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대선 당시 2018년 6.13지방선거에서 개헌투표도 같이 하겠다는 공약을 걸었고,

금년에 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가 발의한 개헌안건을 자한당과 야권에서 깡그리 무시하고 말았다.

그 야권 후보자 ()과 (그리고 (세 후보들도 6.13개헌 약속을 19대 대선당시 같이 해놓고 깡그리 무시하고 말았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국민들로부터 찬란할 정도의 지지를 받는 것에 反目(반목)시키려고 나섰던 것으로 의심치 않는다.

촛불혁명에 의해 선출된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과 개헌안에 딴지를 건다는 것은 국민들까지 무시한 것이니 그 대가를 영원히 받게 될 것으로 본다.

인간 문재인을 향한 국민들의 熱情的(열정적)인 지지율은 식을 줄 모르고 쌓아가고 있는 것을 억지로 막으려고만 했던 ((()의 비겁한 정치는 국민의 심판을 받아 그들이 정치를 하는 한 그대로 걸림돌로 남을 것으로 본다.

좌우간 자한당에서 금년 내에 개헌 투표를 하겠다고 약속을 했으니 그 약속을 꼭 지킬 수 있게 민주당은 강력히 밀고 나아가야 한다.



6.13재보선에서 국회의원 당선자는 민주당이 자그마치 11석 후보를 내고 싹쓸이 했으니 국민이 그만큼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이다.

경북 김천만 민주당에서 후보를 내지 않아,

자한당이 한 석을 차지했으나,

400여 표 차로 송언석이 무소속 후보를 어렵게 이겨 자한당 금배지를 가까스로 달았으니,

국민의 지지는 미미하게 권한을 주었을 뿐이다.

민주당은 강력한 국민의 권한을 바탕으로 개헌을 굳건히 밀고 가야 할 것이다.

국민들이 준 그 권한조차 잘 쓸 수 없다면 민주당도 그에 相應(상응)하는 지탄을 받을 것이다.

이제부터 민주당은 正義(정의)의 정책이라고 생각하는 문제라면 야권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국민의 지지로 밀어붙여야 할 것이다.

야권이 억지를 쓴다면 與世推移(여세추이)를 알아야 한다고 가르치며 훈계를 해도 무방할 것으로 본다.

왜냐하면 그 爲人(위인)들은 자신들이 하나둘 망가지고 있다는 것도 모른 채 당의 운명을 함부로 비겁한 자에게 맡긴 對價(대가)라는 것을 가르쳐야 할 것으로 본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이처럼 야무지게 하고 있는데 야권을 담당하고 있는 偉人(위인)들이 국민의 눈높이를 맞춰가지 못한다면 국회의원 직을 사퇴하는 것만이 그 所任(소임)을 다하는 것 아닐까?



홍준표의 표현처럼

나라가 통째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가장 정확하고 착실하며 빈틈없는 인간 문재인의 손에 국가와 국민이 평화와 번영을 永有(영유)하며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어 고맙다고 해야 정답 아닌가?

심통을 부려도 안 된다.

傲氣(오기)를 부려서도 안 된다.

自慢(자만)을 부려서도 안 된다.

지나친 자랑을 해서도 안 된다.

아는 것은 안다하고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하면 된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라고 했다.

누울 자리 봐 가며 발을 뻗는다.’고 했다.

할 수 있을 만큼만 하면 된다.

지나치지 않고 모자라지도 않는 자세

즉 中庸(중용)하는 過猶不及(과유불급)의 正道(정도)를 지켜간다면 누가 뭐라고 할 것인가!




원문 보기;

http://news.jtbc.joins.com/html/142/NB11650142.html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6141745001&code=91011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2_thumb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

mid=hot&sid1=100&cid=1080881&iid=5108985&oid=056&aid=0010586772&ptype=052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100&key=20180615.99099007056


 

홍준표,홍준표 사퇴,자유한국당,막말의 거두,추미애,민주당 지방정부,극우세력,여의도연구원,여의도 연구소,당규개정안,정우택 백의종군,헌법개헌,
이 블로그의 인기글

홍준표는 사퇴도 반항적 통곡 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