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469091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프란치스코 교황과 G20과 문재인
07/07/2017 11:37
조회  740   |  추천   2   |  스크랩   0
IP 104.xx.xx.107


프란치스코 교황과 문재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은

7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에

아프리카와 예멘 등에서

무력 충돌과 기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3000만 명의 곤경을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는 뉴스1의 보도가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교황은 전 세계 주요 20 경제국들이 "보다 포괄적이고 지속가능한 글로벌 성장"을 목표로 보여주고 있는 노력을 감사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심에서 우러나는 호소"에선 갈등에 초점을 맞췄다.

 

교황은 "남수단과 차드호 유역, 아프리카의 뿔(아프리카 북동부) 그리고 예멘에 있는 3000만 명에게는 생존에 필요한 물과 식량이 부족하다"며 G20 국가들은 "이 비극적 상황"이 해소되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그러면서 전 세계 리더들은 "국가와 인종, 종교, 문화와 관계없이 빈자과 난민, 고통받는 자, 배제된 이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은 "결코 해법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전 세계 리더들은 "갈등의 수준을 낮추고, 현재의 군비 경쟁을 중단하며, 갈등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하는 것을 그만두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뉴스1;2017.7.7.)


 트럼프 부부-오바마 부부 손잡기 '이렇게 다르다'


노컷뉴스는

‘G20 반대 시위로 함부르크 시내 '몸살'…"지옥에 온 것 환영한다"’

제하에 보도를 하고 있다.

 

'반(反) 자본주의'를 앞세운 시위대는 G20 정상회의 개최 전날부터 경찰과 충돌하며 거세게 저항했다.

 

20개 회원국과 초청 7개국 정상, 국제기구 대표들이 집결하는 회의장 주변에는 철제 장벽과 함께 2만여 명의 경찰력이 투입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CNN, 블룸버그통신 등은 회의 개막 하루 전날인 6일, G20에 반대하는 시위대 수 천명이 경찰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검은 마스크를 쓴 강성 시위대는 돌과 유리병 등을 던지며 폭력 시위를 벌였고,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가스를 동원해 진압했다.

 

독일 좌파당, 녹색당, 평화 단체 등 170여 단체로 구성된 시위대는 난민에 대한 봉쇄, 기후변화 미온적 대응, 세계 불평등에 대한 책임이 G20에 있다며 '반(反) G20' 구호를 외쳤다.

 

이들 중 무정부주의자와 급진좌파로 구성된 '지옥에 온 걸 환영한다(welcome to hell)' 시위대가 폭력 시위를 주도하면서 함부르크 시내 주요 도로가 봉쇄돼 극심한 차량 정체도 빚어지고 있다.

(노컷뉴스;2017.7.7.)

 

교황과 기념 촬영하는 트럼프 가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함부르크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집회는 폭력으로 변했다고 NBC뉴스는 전하고 있단다.

멜라니아 여사는 시위대로 인해 독일 영빈관에 갇혔다고

뉴스1은 보도하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47)의 대변인 스테파니 그리샴은

"함부르크 경찰들이 외출을 허락하지 않았다"고 하며,

이날 영부인들이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시위 때문에 대폭 축소됐다고 한다.

독일 통신사 DPA는 멜라니아 여사는 이날 앞서 함부르크 항구에서 진행됐던 다른 투어 일정에도 참여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정숙 여사는 무난히 투어에 참여?

멋진 선글라스(Sunglass)까지 쓰고

관광을 무사히 마친 것으로 뉴스는 나오고 있다.

그러니

남편을 잘 둬야 하는 것 아닌가?

 


하지만

영부인들은 이날 기후연구소 방문 대신에 함부르크 호텔에서 과학자들로부터 프리젠테이션을 받는 것으로 일정이 변경될 정도로 시위가 요란 했단다.

 

집회는 정상회담 기간이 지속되는 토요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G20정상회담뿐 아니라

상위그룹의 정상들의 생각이 다 나쁜 것만은 아닐 것이다.

독일 시위대는 난민을 받아서는 안 된다며 시위를 벌이고 있고,

자신들의 세금을 함부로 쓰지 말라며 항의 중이다.

그러나

같이 살아가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메시지를 보낸 것도 G20 정상들에게

가난하고 힘없는 이들을 기억하여 잊지 말라는 것을 일깨우는 방법!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과 꼭 대화로 풀어내겠다는 의지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세계 가난과 무력에서 탈피해야 한다는 것을

간절히 바란다는 것은

어찌 보면 그 뜻이 같이 간다고 하지 않을 수 없어서다.

그러나

북한이 워낙 종잡을 수 없는 정책으로 뒤엉킨 나라이니

문재인 대통령이

5일 한미 미사일 훈련 시위로 맞서게 하지 않았나 생각이 간다.

문재인 대통령의 기본적인 생각은 무력보다는 대화가 먼저라는 말이다.

 

함부르크 가는 문재인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이 갈구하는 세계 평화도,

문재인 대통령이 염원하는 남북화해도

결국 평화와 행복을 위해 갈망으로 그 의지가 마찬가지 아닐까?

북한은 더 지체할 것 없이 남북대화의 장에 나서야 할 것이다.

G20 정상회담도 새로운 전기로 바꿔야 하지 않을까싶다.

 

주요 20 정상들도

왜 G20에 대해 시위대가 항의하고 있는지 먼저 깨우치고 난 다음

회담을 이어가야 세상이 조용해질 것 아닌가?

북한도 그렇다!

북한도 깊이 있게 생각해야 할 것으로 본다.

자만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북한은

牛耳讀經(우이독경)

- 소귀에 경 읽기 - 의 자세가

된다면 세상은 모두 헛될 것 같아서 하는 말이다.

 

至誠感天(지성감천)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간절한 바람이라면

대한민국 국민이 먼저 감동받게 될 것이고 하늘도 끝내 감격을 할 것으로 본다.


文대통령, 내달 7∼8일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회의 참석(종합2보)


원문보기;

http://news1.kr/articles/?3042682

http://news.joins.com/article/21736364

http://www.nocutnews.co.kr/news/4812103

http://news1.kr/articles/?3042666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801960.html?_ns=t1



프란치스코교황,문재인,아프리카,예멘,주요20경제국,G20정상회의,남수단,차드로유역,아프리카뿔,G20반대시위,반자본주의,독일좌파당,
이 블로그의 인기글

프란치스코 교황과 G20과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