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434837
오늘방문     3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5 명
  달력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은 국민의당?
07/02/2017 11:12
조회  724   |  추천   2   |  스크랩   0
IP 104.xx.xx.107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국민의당 개입?

 

 

미디어오늘이

㈜에스티아이에 의뢰해 지난 6월 30일과 7월 1일 이틀에 걸쳐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최근 국민의당 당원이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 아들의 채용 특혜 의혹 관련 증거를 조작한 혐의 구속됐다.

귀하께서는 이 사건이 구속 당원의 단독 범행일 것이라고 보느냐

아니면 당 관계자의 조직적인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고 보느냐”라고 물은 결과 ”당 관계자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는 응답은 71.5%, ”구속 당원의 단독범행일 것“이라는 응답은 13.9%로 나왔다. 아직은 잘 모르겠다고 입장을 유보한 응답은 14.5%였다. 국민의당 지지층(68명)에서도

조직적 개입이 있었을 것이라는 응답(43.6%)이 당원 단독 범행이라는 응답(42.8%)보다 많았다.(미디어오늘;2017.7.2.)


 (2nd LD) opposition party-investigation


그러나

국민의당은 이유미 당원 단독범행으로 결론?

安철수 전 대선후보는 "사전에 조작 몰랐다"고 한다.

 

연합뉴스는 다음과 같이 보도하고 있다.

국민의당 진상조사단(단장 김관영 의원)은

7월2일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파문과 관련해 대선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를 상대로 '제3의 장소'에서 대면조사했다.

 

진상조사단은 이 자리에서 안 전 대표의 사전 인지 및 관련 여부를 집중 조사했으나 안 전 대표는 사전 인지를 부인하며 "최근에 알았다"는 취지로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그간의 조사를 토대로 이유미씨의 단독범행으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진상조사단 구성 6일 만인 3일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안 전 대표에 대한 조사를 끝으로 사실상 일단락하고 막판 보강 작업 중이다.

 

진상조사단장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5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를 통해 "오늘 오후 시내 모처에서 약 50분간 안 전 대표를 대면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이번 주 초 안 전 대표와의 면담결과를 포함한 진상조사 전체 결과를 밝힐 예정이오니 언론인 여러분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구체적 조사 내용에 대해선 함구했다.


 


이와 관련,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김 의원으로부터 '조사단장으로 판단해볼 때 이유미 당원의 단독범행'이라는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준서 전 최고위원도 제보조작을 몰랐느냐는 질문에 "몰랐다고 한다"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면조사에서 인지 및 조작 관여 여부 질문에 "미리 보고받지도 못했고 알지도 못했다"며 지난달 25일 공명선거추진단장인 이용주 의원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조작 사실을 처음 알았다고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앞서 최근 기자들에게 지난달 25일 전화로 안 전 대표에게 제보 조작 사실을 보고했을 당시 안 전 대표는 이를 모르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복수의 당 관계자는 "안 전 대표가 진상조사단에 상황을 소상히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안 전 대표는 해당 제보가 공개된 5월5일 당일에도 부산에서 '국민 속으로' 행사에 집중하고 있었으며, 제보 폭로 사실을 보고 받고 '정말 답답하다. 이 상황에서 이게 무슨 도움이 되는 것이냐'고 반문한 바 있다"고 전했다.

 

안 전 대표는 또한 대면조사에서 지난달 25일 검찰 조사를 앞둔 당원 이유미씨로부터 구명 문자를 받은 시점이 당일 이용주 의원의 제보조작 사실 보고를 받기 전이었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의 안 전 대표 조사는 지난 30일과 1일 두 차례의 전화 조사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로, 대면조사는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대면조사에서 제보 조작에 대한 인지 시점 및 관여 여부, 지난달 24일 이준서 최고위원이 찾아왔을 때의 나눈 대화 내용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의원은 이유미씨가 검찰에 구속되기 전인 지난달 25일 안 전 대표에게 구명을 호소하는 취지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과 관련, 안 전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사실관계를 확인했으며, 1일 40분 가량 길게 통화하며 2차 전화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전날 선대위 총괄본부장이었던 장병완 의원도 전화로 조사하는 등 그동안 관련 인사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해 왔다.

 

진상조사단이 단독범행으로 결론짓더라도 부실검증에 대한 책임문제는 남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당 조사에서 단독범행으로 나왔고 앞으로 검찰조사를 지켜본다는 식으로 정리해야 되지 않겠느냐"며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면 왜 진짜 검증이 부실하게 됐는지, 부실검증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는지를 따져 책임 유무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2017.7.2.)

 

국민의당 조작사건, 안철수 이유미 관계 분석은?


미디어오늘은

“박재익 (주)에스티아이 연구원은 “대다수 국민들은 조직적 개입 가능성에 상당한 무게를 두고 있다. 안 전 대표가 즉각 사과해야 한다는 여론이 과반을 넘었지만, 신중한 대응을 주문하는 여론 또한 상당하다. 무엇보다도 범행의 전모가 시급히 밝혀져야 한다는 정서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정당 지지도는 바른정당에 밀려 6%대로 내려앉았다.”고 보도하고 있다.


 '문준용 의혹제보 조작' 관련 인물들, 대선서 어떤 역할?


국가 대통령을 뽑는 선거전의 중차대한 일에서

확실한 제보인지 사실 확인도 하지 않고 무조건 상대방을 인신공격해도

무방하다는 것인가?

없는 일을 꾸며낸 당원에게만 책임을 추궁해야만 할 것인가?

만일 그 혜택을 받았다면 이렇게 그 당시 ‘이게 무슨 도움이 되는 것이냐'고 반문한 바 있다’고 하며,

이익이 없었다는 식으로 지금도 얼버무리고 말 것인가?

참으로 비열한 대답이 아니고 무엇인가?

 

자식이 잘 못했을 땐 부모가 책임을 져야하고,

회사 직원이 잘 못했으면 그 담당 상사들이 연대적인 책임을 져야 하는데

국민의당은 당원이 잘 못한 것으로 가볍게 치부하고 말 것인가?

이유미 한 사람만 검찰조사를 받고 책임을 지게 할 것인가?

이유미란 인물은 그냥 당원이 아니고,

안철수 전 대표의 제자이기도 하며 여수 지역구 공천도 오가던 인물!

국민의 71.5%p

당 관계자의 조직적 개입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을 하고 있는데

아니라며 그 윗사람들은 ‘나 몰라’라 하는 국민의 당!

국민들은 고마워해야 할 것이다. 안철수가 아닌

문재인 대통령이 당선 된 것을!


 문 대통령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이유미 “모 위원장 지시로…” 억울함 주장


이유미 당원 혼자 국민을 농단시켰다고 하자!

왜 그런 짓을 했는가?

자신에게 돌아갈 이익도 없는데 왜 가짜뉴스를 만들어

세상을 어지럽게 했는가?

궁극적인 문제는 안철수 후보에게 이익이 가게 하기 위해,

- 안철수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

상대 후보의 아들을 구렁에 처박는 流言蜚語(유언비어)를 유포 시킨 것이지

자신이 囹圄(영어)의 몸이 되고 싶어서 엉뚱한 짓을 했을 것인가?

이득이 없었다고 대통령이 안 됐다고 얼버무릴 문제인가?

사회는 이 문제를 무겁게 다뤄야 하지 않을까!

문재인 정부도 잘 판단해주길 바란다.


박지원 "송영무·조대엽, 청문회 대상이 아닌 수사 대상"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766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09378502


문준용,국민의당,국민의당녹취록조작,이유미,안철수이유미,안철수이준서,이유미단독범행,이준서제보조작,이유미제보조작,박주선,국민의당지지도,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