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634435
오늘방문     10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자한당은 왜 윤석열을 "깡패"라 하나?
06/19/2019 12:00
조회  683   |  추천   9   |  스크랩   0
IP 76.xx.xx.59



자한당의 윤석열 비하 논평인지 삿삿이 밝혀야!

 

守舊(수구)세력의 强點(강점)을 이용하여 정권을 더욱 강하게 움켜지기 위해 보수주의자들은 항상 血眼(혈안)이 됐었고 進取的(진취적)인 진보세력의 앞을 가로막았던 과거역사를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물론 溫故知新(온고지신)의 정신을 이어받아 근본을 지키며 새롭게 도전하는 이들에게는 길을 열어주는 아량이 있어야 하지만,

권력을 쥐어 잡기 위해 갖은 强制(강제)를 동원하려고 하는 세력은 싹트게 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조선왕조 世宗大王(세종대왕)도 수구세력이 두려워 장인인 심온(沈溫, 1375? ~ 1418) 대감에게 부당한 판결이 내려진 것을 알면서도 끝내 복권시킬 수 없었던 것이다.

큰딸 정소공주(貞昭公主)가 외할머니 종살이까지 알아차리며 아버지의 뜻을 바꾸게 갖은 애를 쓰지만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하고 결국 13세의 나이에 세상을 뜨게 된다.

정소공주의 죽음이 발판이 돼 심온의 죄과는,

병조좌랑 안헌오와 태종 이방원 그리고 좌의정 박은의 誣告(무고)에 의한 권력 투쟁의 일화로 알려지게 되는 계기를 얻게 되지만 세종의 초기세력은 그처럼 微溫(미온)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태종 이방원이 이조 왕권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쏟아낸 결정체라고 할지 모르지만,

이조 초기 수구세력들의 권력쟁탈을 위한 신진세력의 근접을 막기 위해 철통같은 방어가 나은 썩고 병들은 한반도의 역사를 보여주는 것이었다.

언제나 수구세력들은 더러운 피를 보고야만 마는 강인한 세력들로 변해버렸던 것을 생각하면 이 시절에도 가볍게만 바라볼 수 없는 것이다.


'e°?e³¨ e²?i?¬' i?¤i??i?´ i??i?¸i¤?i??i§?e²?i?¥ i??eª?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세워 적폐청산을 계속 이어가려고 하는 문재인 정부 정책을 방해하는 수구세력들의 威力(위력)이 서서히 떨쳐지기 시작하려고 한다.

자유한국당(자한당)이 국회를 저버린 지 두 달을 넘겨버리고 만 이 시점에서 유독 인사청문회만큼은 가담하겠다고 布告(포고)하고 나섰다.

검찰총장과 김현준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중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인사검증은 강하게 검증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이고 있는 자한당!

그들은 청문회 전부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씨 재산부터 논평하고 있는 중이다.

 

i?¤i??i?´ e¶?i?¸ e¹?e±´i?¬, e·¸e?? e??eμ¬?, i?¬i?¼?,e³ i?¥,i?¬i?°,i??e¡?i??, i§?i??i??..'i?´e§?i?´e§?a??


뉴시스는

한국당, '윤석열 부인 재산' 논평.."허위사실" 반박이라는 제하에,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지검장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66억 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많은 의문을 품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억 원 사기사건에 연루됐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봐야한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 동의 없이 어떤 식으로든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할 것이 불 보듯 뻔하지만 한국당은 국민을 대신한 입과 양심으로 감춰진 진실과 후보자의 실체를 밝혀내는데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지검장 측은 즉각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인사청문회 준비추진단은 이날 반박자료를 통해 "후보자의 배우자는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한 사실이 전혀 없다""후보자의 장모는 사기 범죄의 피해자일 뿐이고 해당 사안과 관련해 고소를 당한 사실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후보자가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으므로 그와 관련해 어떠한 징계를 받은 사실도 없음을 분명히 알려 드린다"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yoona@newsis.com


 e²?i°°i²­ eμ­e°?i?? i¶ⓒe??i?? i?¥i ?i??-i?¤i??i?´


201810월 국정감사장에서 장제원 자한당 의원(이하 장제원)은 윤 후보자 장모가 30여억 원의 사기를 친 것처럼 국회법사위에서 토로하고 나섰고,

윤 후보자는 지금까지 검찰에 보고된 사실도 없는 것을 어떻게 국정감사장에서 제기하는 것인지 어처구니없다는 식으로 받아들이고 있었다.

그게 사실이라면 왜 상대방에서 민사소송을 하든 고소하지 않는지 따지듯 말하자 장제원은 법사위원장에게 피감기관이 국회 법사위에서 대항하고 있다며 바르게 잡아달라는 주문을 하고 있었다.

아무리 피감기관을 국정감사를 한다고 해도 사실과 다르게 논평하고 있다면 당연히 따지고 들어가야 하는 게 민주주의 근본 아닌가?

지금까지 독재정권을 앞세웠던 국회청문회는 權威(권위)만 앞세우며 피감기관 다루기를 마치 고양이가 쥐 다루듯 꼼짝 조차 할 수 없게 했던 것을 알고나 있나?

죄지은 것 없는 사람은 항상 당당하게 처신하는 게 옳은데 자한당의 권위는 잘 못한 것이 없는데 고개를 숙이라고 하는 것인가?

국회청문회장 분위기도 이젠 바꿔야 할 때가 到來(도래)되지 않았나?

윤 후보자가 당당하게 이번 기회를 거울삼도록 밀고 나가기를 바라고 싶다.

 

eμ­i??, a??i£¼i??e¸°e´? i? e¢°e??a?? i?¬e¡ i¡°i?¬i?? iμ?i??i??


국회의원 대한민국 국민 信賴度(신뢰도)는 거의 빵점에 가깝다고 한다.

믿기지 않는 국회에서 당당한 사람들까지 왜 머리를 숙여야 하나?

더구나 차기 검찰총장이 국회에서 머리를 숙이면 국회의원들 잘 못 된 것은 어떻게 다룰 수 있을 것인가?

죄지은 국회의원은 당당히 다룰 수 있다는 검사들이 되기 위해 검찰총장부터 당당하고 떳떳한 지휘자의 모습을 갖춰 보여주기 바란다.

국회의원들은 없는 죄도 꾸며내려고 하는 수구세력이 없지 않다는 것을 잘 알았으면 한다.

자신들의 安慰(안위)를 지켜내기 위해 없으면 말고같은 일까지 꾸려낸 다음 공무상의 일로 치부하고 만다.

태종이 왕의 妻家(처가) 세력을 확장시킬 수 없게 하기 위해 심온 대감을 誣告(무고)했던 그 시절처럼 말이다.

불과 수십 년 전 色狂(색광)이자 5.16군사정변 독재자 박정희 시절처럼,

12.12군사반란의 首魁(수괴)이자 5.18광주학살의 魁首(괴수)인 전두환 시절에 무고한 국민들을 간첩으로 둔갑시켜 정쟁의 도구가 아니면,

국민 잠재우기의 본보기로 써먹던 것을 감안하면 한반도 정치가 얼마나 危險千萬(위험천만)한 정치를 했다는 것을 쉽게 이해하게 하지 않던가!

權威主義(권위주의)獨裁主義(독재주의)의 사고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안 되도록 하기 위한 대한민국 국회 청문회도 이젠 억압적 틀[frame]에서 탈출시켜야 할 때도 됐다고 본다.

 

"i??i?¬e¶? e°?e³  e³´e³μi??eⓒ´ e¹¡i?¨"...e??i??i?¨ i¹¼i?¡i?´ i?¤i??i?´


자한당은 더 이상 이승만과 박정희 그리고 전두환 독재시대가 아니라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국민을 愚弄(우롱)하려고도 말아야 하며 아닌 것은 아니라 하고, 맞는 것은 맞는 시대가 돼야 한다.

자신들의 過誤(과오)의 죄과를 두려워한 나머지 강직한 검찰의 수장이 될 사람을 길들이기 식으로 끌고 가려는 방법에서 해방시켜야 한다.

국회의원이 지금껏 지은 죄가 있으면 국민에게 반성해야 하고 국회는 참신한 사람들에게 국회를 移讓(이양)시켜야 한다.

그동안 지은 죄를 사죄하는 뜻에서 모든 것 훌훌 털고 자청해서 형무소로 갈 수 있다면 더 좋은 일이고!

갈 수 없으면 최소한 반성하는 자세를 취하라는 것이다.

고개 빳빳이 세워 국민들조차 믿지 못하는 자들이 국회의원이랍시고 앞으로 나설 생각 말고 정말 참신한 사람이 되면 어떻게 변하게 된다는 것을 알아가야 인간된 도리를 할 수 있는 것 아닌가?

당당하고 떳떳하게 나설 수 있는 인간 윤석열처럼 되지 못하면 흉내라도 낼 수 있는 자세를 취하는 게 국민에게 糊塗(호도)하는 일 아닌가?

떳떳하면 당당해진다는 것을 알면 되는데 당당한 윤석열 후보자를 깡패로 둔갑시켜 부르는 자한당!

국민은 자한당 의원들이 윤석열 후보자에게 깡패라고 하는 이유를 이제 알았으면 자한당이 얼마나 비굴하게 군다는 것도 알게 될 것이라라!

단 한 번만이라도 그대들이 당당했던 적이 있었던가?

국회의원들은 제발 당당하고 떳떳한 것이 무엇인지부터 알았으면 한다.

당당하고 떳떳한 사람 () 죽여 꺾을 생각일랑 당장 접으란 말이다.


<b>e²½i?¥i?¬e?¼i??i?? i??i?¼eⓒ° e§?e?? i?¸ i?¬e??</b> e¬¸i?¬i?? eμ­i??i??i?¥(e°?i?´e?°)e³¼ e??e¶?i?´e?¼i£¼e?¹ i?´i?¸i?? i??e?´e??i??(i?¤e¥¸iª½), i??i? i??eμ­e?¹ e??e²½i?? i??e?´e??i??e°? 19i?¼ i??i?¸ i??e³μe?? e¡?e?°i?¸i??i??i?? i?´e|° 2019 e²½i?¥i?¬e?¼ i??i?¬i?? i??i?  i°¨e?´i??i??i?? i??e?´i??e³  i??e?¤. e¹?i??e?¼ e¸°i?? viola@kyunghyang.com



원문 보기

https://news.v.daum.net/v/20190619204408625

https://news.v.daum.net/v/20190619211212178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119740&cid=40942&categoryId=33382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1372390&memberNo=36645352&vType=VERTICAL

윤석열,윤석열 김건희,수구세력,보수주의자,세종대왕,심온,정소공주,안헌오,태종 이방원,좌의정 박은,김현준 국세청장,윤석열 부인 재산,윤석열 부인 내부자 거래,
이 블로그의 인기글

자한당은 왜 윤석열을 "깡패"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