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610240
오늘방문     1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달력
 
2~30%의 국민이 정말 황교안 좋아해?
05/25/2019 10:42
조회  553   |  추천   9   |  스크랩   0
IP 76.xx.xx.59



황교안의 문제점을 2~30% 국민은 정말 좋아할까?


 i??i?´i?¬ e´?i¶? e²?i??i?? i°¸i??i?? i?ⓒeμ?i?? e??i??


대한민국 국민 중 이승만과 박정희 그리고 전두환의 독재정치를 讚揚(찬양)하고 思慕(사모)하여 죽지 못하는 이들이 없지 않으니 하는 말이다.

벌써 이 세 사람의 독재시대는 대한민국 정치의 暗黑期(암흑기)로 판정이 난지 오래인데 아직도 이들 독재자들의 後裔(후예)들의 달콤한 甘言利說(감언이설)에 속았던지 아니면 진실로 그런 독재자들처럼 되고 싶어 하는 부류의 사람들인지 그도 아니면 보수주의라는 말이 좋아 덩달아 쫓고 있는지 모르지만 깨어나야 할 국민들이 독재의 暗黑時代(암흑시대)에서 탈출하지 못하는 데에 심히 遺憾(유감)을 표하는 바이다.

하지만 그들이 원하고 있는 이상 자유롭게 그들이 가는 길을 막고 싶지는 않다.

그래도 황교안 자유한국당(자한당) 대표(이하 황교안)가 이 세 명의 독재자들을 欽崇(흠숭)하는 인물인지라 그가 대권을 잡았을 때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 적어본다.

 

[i¢?i?ⓒ] i?¤e??i?? eª? eª?? i??eμ­e?¹ 2i°¨i§?i??A·A·A·"i?°e|¬e°? e·¹i?°? e??e?¤e?? e·¹e·¹e·¹i¢?!"


만약 황교안이 대권을 잡았다고 치자!

군대도 가보지 않은 사람이 대한민국을 어떻게 이끌 것인가?

최소한 일반 병으로라도 군대가 어떤 곳이라는 것을 터득한 남성이라야 하는데 그는 군대를 가지 않은 단지 공안검사 출신이다.

군대 생활을 하지 않고 공공의 안녕을 지킬 수 있다는 것은 최소한의 국방이라는 것을 어떻게 이해한다는 것일까?

그가 다른 친구나 친지 등의 말을 들어 알고 있을 것이라고 하지만 인간은 몸소 체험하지 않으면 그 자세와 함께 向方(향방)感覺(감각)조차 알 수 없는 것이 군대생활이고 훈련과 훈련 속에서 전우들과의 부딪힘으로 생성되는 남성의 氣質(기질)을 몸에 익히는 것인데 이해력만으로 터득했다고 할 수 있을까?

더구나 이번 그가 군대를 방문하여 한 말들이 도마에 오르는 것도 군인의 자세에 대한 그의 無知(무지)함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고 할 수 있을까?

자한당의 전신에서 난 이명박도 군대 면제된 대통령이었다고요?

 

a??i² i??=e?´i??i?¤a?? e°?i??i?? e¸°i?? = i??i? i??eμ­e?¹ i?ⓒeμ?i?? e??i??e°? 23i?¼ i?¤i ? e°?i??e?? i² i??eμ° 3i?¬e?¨ i² e±°e?? GPe°ⓒe¬¸i?? i??i?´ e¹?e¬´i?¥i§?e?? i?μe¬¸ i??i??i?? i² eª¨e¥¼ i?°e³  i??e?¤. 2019.05.23.since1999@newsis.com

뉴시스는

국방부, 황교안 GP 발언에 "무분별한 발언 안보에 도움 안 돼"’라는 제하에,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국방부는 25일 황교안 자유한

국당 대표가 지난 23일 철원 GP(감시초소) 철거 현장에서 GP 철거로 안보 공백이 우려된다는 취지의 발언 등을 한 데 대해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과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국가안보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무분별한 발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GP 철거 현장을 찾은 황 대표는 남북이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서명한 군사분야합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며 안보태세를 우려하는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이 인근에 북한 GP160, 우리 지피는 60개였다. 남북 합의에 따라 각 (GP) 11개를 철거했다. 숫자는 같지만 실질적인 비율로 말하면 우리가 훨씬 더 많은 걸 철거한 것"이라며 "이런 점들이 국민들에게 걱정을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 시스템들이 무너지지 않도록 유념해주시길"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어 "유사시에 GP 다시 하려면 상황이 어려워진다"라며 "정치 쪽은 평화를 이야기해도 군은 막자고 말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그는 "군과 정부, 국방부의 입장은 달라야 한다. 군에서 양보하는 듯한 이야기는 안 하는 게 좋지 않나"라고 말하며, 이에 대해 군 관계자가 말을 꺼내려 하자 "무슨 입장인지 알겠다"라고 말을 막기도 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군에 항명을 요구하는 것처럼 들려서 어이가 없다"고 비판 입장을 내기도 했다.

 

황 대표는 GP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정부가 안보의식이 약해져서 시스템을 망가뜨리는 부분은 앞으로 없어져야 될 것"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남북군사합의를 조속히 폐기하고 국민과 나라를 지키기 위한 법제의 완비가 필요하다" 주장했다. "이 정부가 무너뜨린 안보, 잘못하고 있는 안보정책에 대해 하나하나 점검하고"라며 안보실정백서 계획을 언급했다.

 

국방부는 이러한 황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9·19 군사합의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라며 "지난 8개월여 기간 남북한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 구축을 위한 실효적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해왔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특히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조치에 따라 9·19 군사합의 체결 이후 지금까지 남북 간 접경지역 일대에서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활동)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그러면서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과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면서 정부 정책을 강력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는 우리 장병들의 사기를 저하시킬 수 있는 무분별한 발언은 국가안보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음을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jikime@newsis.com


i?ⓒeμ?i?? "æ??i ?e¶? e§?i?? i?¸i?¸ i??i??e?? e?¹e??i?? e§?e?¤i?´e?¬e?¼"

 

이 뉴스를 볼 때도 무슨 망신살인가하는 느낌을 받게 한다.

일국의 제1야권의 대표가 국방부로부터 이런 말을 들어야 할까?

고로 황교안은 대권에 대한 준비가 아직 안 된 인물임에는 틀리지 않으니 걱정할 일은 아닌 것으로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런 이를 박근혜처럼 대권의 자리에 또 앉힐 국민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황교안은 결국 전방부대 방문하고 국방부로부터 망신을 당하는 꼴이 된 것이다.

이에 대해 황교안을 죽도록 찬양하고 사모하는 인물들의 항의가 없을까?

문재인 정부를 향해 억지와 막말을 해주고 2~30% 국민을 향해 감언이설을 마다하지 않는 황교안이 좋아 죽는 사람들 말이다.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데 누가 말릴 수 있겠나?

그저 죽도록 따라다니면서 열심히 사모하고 찬양하여 독재정치꾼을 만들 수 있다면 영원히 하시라고 방치하지 않으면 또 항의할 것 아닌가?

왜 이런 인물들까지 등장하게 해야 하는 세상이 된 것인가?

왜 이렇게 亂世(난세)를 만들려고 악을 쓰며 입에 하얀 거품을 물게 해야 하는 것인가?

진실로 인간 문재인이 대한민국 국민을 위해 일하지 않고 북한 김정은의 대변인 역할만 한다는 말인가?

판단은 국민들의 몫 아닌가?


  [i?¬i?¤] a??i?¸eμ?e¸°e°?a?? e¹¼e?´ i ?i¹?e³μi?¸ i?¸ i??eμ­e?¹, i ?i ?i? i?¸e°?


강효상 자한당 의원(이하 강효상)이 외교부 산하 미국 대사관의 외교관K 후배(대건고와 서울대)를 통해 외교기밀을 누설하여서라도 자한당이 정권만 잡을 수 있다면 국가 기밀도 퍼뜨리고 문재인 정부를 困惑(곤혹)하게 하여 국제사회의 외교적으로 따돌림을 당하게 하겠다는 의지만 왕성한 나머지 자한당 의원 중 대부분(윤상현 의원만 강효상을 비판한다는 의견을 보임)이 강효상을 감싸고 있을 것인가?

특히 나경원 원내대표(이하 나경원)가 문재인 정부 탓으로 돌리면서 말도 안 되는 사과를 하라고 하는 자한당의 억지가 어디서부터 나온 것일까?

2.27 자한당 전당대회에서 極右(극우=극단적으로 보수주의적이거나 국수주의 성향) 세력을 확보한 황교안의 闊步(활보)에서부터 자한당의 더럽게 비린내 나는 抱負(포부)가 발동하면서 수수깨끼 같은 한미정상의 기획적인 내용을 샅샅이 들춰내기 시작한 것 아닌가?

유엔사무총장을 역임한 반기문 전 총장도,

"정상 간 통화 비밀 보장은 외교의 기본"이라고 했다.

MB정부 천영우 외교안보수석도 강효상 외교기밀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행위라고 하면서,

한국당, 강효상 두둔한다면 공당으로서 자격 의심된다면서.. 출당조치 해야 한다.”라고 강력하게 언급했지만 자한당의 나경원은 오늘도 강효상만 감싸고돌기 바쁜 뉴스를 내놓고 있다.

그야 국민의 지지도가 높아진 때문으로 보는 눈이 많다.

하지만 참신하고 알차게 독재자들 틈에서 빠져나와 잠을 깬 국민의 대다수는 자한당이 어리석게 이끌고 가려는 것에 몸서리를 치면서 수많은 댓글들로 대신하고 있는 중이다.

황교안이 언제까지 국민을 欺瞞(기만)하면서 목에 힘을 주어 대권욕을 부릴 수 있을 것인가?

1차 관문(18일 간의 억지와 막말 그리고 强制(강제)의 민생투어)에서 황교안이 국민에게 던진 실망이 더 크다는 것을 곧 알게 될 것이다.


e?¼i£¼e?¹, a??i??e?¸i ?i?? i?μi?? e??i¶? e?¼e??a?? e°?i?¨i?? i??i?? e²?i°° e³ e°?


국민들은 예전의 독재정권 시대 사고를 갖춘 국민이 아니라는 것을 곧 알게 될 것으로 본다.

그게 독재자들이 아무리 독재 정치를 했어도 스스로 올바른 길을 찾아 온 국민들의 정성과 힘에 의해 지금의 대한민국이 유지되고 있는 때문 아닌가!

자한당과 극우 세력이 아무리 날뛰면서 문재인 정부를 망가뜨리려고 갖은 애를 써도 깨어있는 국민들이 더 많이 있기 때문에 수십 수백 년이 걸려도 자한당은 대권을 잡지 못하게 될 것으로 본다.

가짜 보수는 더 이상 대한민국에 존재할 수 없기 때문 아닌가?

황교안의 미래는 결코 길지 않을 것으로 보는 눈들이 점차 많아지고 있음을 곧 보게 될 것으로 豫感(예감)이 간다.


'4i??16i?¼i?? i?½i?? eμ­e?¼i?°e??'i?? 4A·16e°?i¡±i??i??i??e?? 25i?¼ i?¤i?? i??i?¸ e´?i??e¬¸e´?i?¥i??i?? 'i ?i??i²­i?° e?¼i£¼i??i?¸ e²?eμ­e?¼ i´?e¶?e¬¸i??i ?'e¥¼ e°?iμ?i??e³  i§?i??e·?eª?e³¼ i±?i??i?? i²?e²?, i??i? i??eμ­e?¹ i?´i²´e¥¼ i??eμ¬i??e?¤. 2019.5.25/e?´i?¤1 Aⓒ e?´i?¤1 i?¤e?¤i ? e¸°i??



원문 보기

https://news.v.daum.net/v/20190525122109554

https://news.v.daum.net/v/20190525194750594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7730

http://imnews.imbc.com/replay/2019/nwdesk/article/5329687_24634.html


 

 



황교안 안보의식,황교안 국방부,9.19국사합의,황교안GP발언,군사대비태세,강효상,강효상 외교비밀,강효상 반기문,윤상현 강효상,천영우 강효상,
이 블로그의 인기글

2~30%의 국민이 정말 황교안 좋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