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660770
오늘방문     1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북한은 9.9절보다 세계 흐름을 보라!
09/04/2018 11:45
조회  694   |  추천   1   |  스크랩   0
IP 104.xx.xx.107



북한 김정은 정권은 미국을 먼저 믿지 않으면 안 될 것!


 


연합뉴스는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상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중국 국가주석 특사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기념일(9·9)을 축하하기 위해 방북한다.”는 보도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일 대북 특사로 정의용 국가안보 실장을 대표단으로 해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임명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결국 북한 9.9절을 기해 중국과 남한 특사가 움직인다는 것을 말해준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오래 전부터 중국과 미국 그리고 한국 정부의 환대를 받으며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이하려고 하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스친다.

8월 말 미국 폼페이오(Mike Pompeo) 국무장관의 북한 방문은 북한 김영철 통전부장의 적대적인 편지 내용 때문에 취소됐지만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을 북한 자체 선전용으로 써먹으려고 했던 것은 아니었나?

북한 김정은 정권의 흔들림을 보는 느낌이다.

세계 굴지의 미국 국무장관 행차를 가볍게 본 대가를 북한은 치르게 된다는 것이다.

미국 국무장관은 원만한 나라 원수와 같은 대우를 받고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한다.

북한 김정은 정권이 아직 어린 이유 때문이다.

핵을 폐기한다고 했으면 미국 스스로 종전선언이 될 수 있게 화끈하게 해보라!

9.9절의 중요성보다 세계정세 흐름을 북한은 정확하게 봐야 한다.

 


9.9절 기념식에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참석할 것이라고 세계 언론매체들은 떠들고 있었다.

시진핑이 9.9절을 기해 북한을 방문한다면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 정권을 확고하게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고 김정은의 위상은 높아질 것이었다.

하지만 꿩 대신 닭이 될지는 모르지만 중국 서열 3위인 리잔수의 방북으로 격하되 있는 상황이다.

그래도 9.9절 기념식에 중국 서열 3위가 등장하여 박수를 보낸다면 김정은도 언짢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중국이 미국 눈치를 보는 상황이라 기념식 참관까지 갈 수 있을지 아직도 결정이 되지 않은 상태다.

그만큼 중국이 미국 트럼프행정부의 눈치를 보는 이유는 세계적인 이목도 있지만 트럼프의 대 중국 무역전쟁 선포 때문이라고 본다.

먹고 사는 일이 세계적으로 아주 至大(지대)해져 있는 현실이다.

하지만 북한 경제는 바닥을 쳤고,

더 이상 핵과 미사일 시험도 할 수 있는 상황도 아닌 북한!

미국과 손을 잡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가고 있는 북한이다.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 방북 특사들의 움직임을 두고 뒷소리도 없지 않다.

하지만 남북 간에는 북한의 기념식을 무시하고 넘길 수는 없는 이유도 있다.

북한 김여정이 특사자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석했던 때문이다.

김정은은 금년 신년사를 통해 평창올림픽과 북한의 9.9절을 같이 기념하자고 한 것을 모른 채 할 여건이 되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5인의 특사단은 9월 5일만 북한에 머물며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을 다룰 것으로 보도는 나오고 있다.

그러나 북한은 우리 특사단을 정치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도 없지 않다고 본다.

왜냐하면 북한 김정은 정권은 지금 가시밭길을 걷고 있을 것이니까!



북한 주민들을 정치 까막눈으로 만들어 논 지 70년이 됐지만 북한은 적화통일도 못했고 이팝(쌀밥)에 고기국은커녕 아직도 草根木皮(초근목피)로 연명하는 국민들이 많다고 한다.

미국과 유엔의 제재로 북한은 나갈 길이 없을 것이다.

허세만을 위해 9.9절 행사를 할 것이고 뒤로는 북한 주민들의 고통만 보일뿐이다.

김정은은 단호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안 된다.

미국의 제재를 풀기위해서 말이다.

9.9절을 기해 장거리미사일을 미국에 넘기는 방안을 쓰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트럼프의 고집을 꺾을 수 없다는 것을 중국 시진핑도 터득했다.

하물며 김정은이 간파하지 못했다면 북한은 금년 겨울에 호된 고통에 직면하게 될지 모른다.

소나기는 피해야 한다.

이번 방북 특사 대표단을 통해 단계적 핵 폐기 계획표를 건넬 것이라고 하지만,

처음부터 미국에 제공하여 물밑접촉을 했어야 하건만 이제야 특사단을 통해 하려는 북한의 정책이 어설퍼 보인다.

자존심도 지키면서 자력으로 처리할 수 있는 일을 버티기만 하다가 시기를 놓친 북한이 안타깝기만 하다.

어찌됐건 북한은 미국을 믿고 폐기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될 것으로 본다.

버티기만 하다간 국민들의 고통만 쌓이게 될 것이고 결국 원성이 돼 破綻(파탄)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 

 


세계적으로 북한을 감싸 안을 나라는 러시아와 중국인데 중국도 미국에 눌려 지낸다는 것을 북한이 확실하게 알았으면 한다.

북한은 9.9절 행사보다 세계 흐름을 먼저 아는 국가가 돼야 한다.

너 자신을 알라!”는 말이 왜 유명한 말인지 모르는 북한이 안 됐다.

대북 특사단 활약이 이번에도 순탄하기만을 기대하면서...

 

 



원문 보기;

http://www.vop.co.kr/A00001327345.html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9/04/0200000000AKR20180904160100083.HTML?input=1195m

https://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cid=1079165&iid=1317319&oid=018&aid=0004190595&ptype=052

리잔수,중국국가주석 특사,리잔수 방북,북한 9.9절,대북특사,정의용,서훈,천해성,김상균,윤건영,김정은 정권,폼페이오,북한 김영철,미국 국무장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북한은 9.9절보다 세계 흐름을 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