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526867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달력
 
김성태 쇄신론이 잘 먹혀들고 있나?
06/18/2018 12:27
조회  321   |  추천   1   |  스크랩   0
IP 104.xx.xx.107




가짜 보수의 지역정치 분열정치 타파했다?

 

첫 술에 배부를 수 있는가?

시작이 반이다.

老子(노자)께서도

아름드리나무도 터럭 끝에서 살아나고,

아홉 층의 樓臺(누대)도 흙을 쌓는 대에서 일어나며,

천리 길도 발바닥에서 시작한다.”

-合抱之木 生於毫末 九層之臺 起於累土 千里之行 始於足下(합포지목 생어호말 구층지대 기어루토 천리지행 시어족하)-라고 했다.

시작은 작지만 그 뜻이 원대하기 때문에 모든 일은 시작하는 것이 힘들다는 것으로 우리 모두는 알고 살아간다.

하지만 끝은 장대할 것이다.

벌써 6.13 지방선거 이후 자유한국당(자한당)이 이념도 정체성도 바꾸겠다며 다짐하는 소리가 들리지 않은가?

자한당 원내대표 김성태가 당대표 권한대행에 오르더니 내부에서 무슨 말이 나올지도 모르면서,

"수구적 보수냉전적 보수 다 버리고 합리성에 기반 한 새로운 이념적 지표를 세워야 한다"고 목청을 높이고 있지 않은가!

들어줄 사람들은 생각도 하지 않고!

 


김성태는

저 자신이 직접 중앙당 청산위원회의 위원장을 맡아 중앙당의 청산·해체 작업을 진두지휘할 것이다.”

한국당을 원내 중심 정당·정책 중심 정당으로 다시 세워가기 위해,

중앙당 조직을 원내 중심으로 집중하고 그 외의 조직·기능은 슬림(slim)화해서 기능적으로 효율적이고 조직적으로 실용적인 원내정당을 만들어가겠다

정책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당 정책 위원회를 별도의 당 원내 조직으로 분리하겠다.”

당사를 공간적으로 최소화하고 전국에 상주한 당사를 처분해 당 재정을 효율화할 것이다.”

당 자산으로 마련된 재원으로 당 조직의 구조조정을 마무리하겠다

한마디로 조직을 축소시켜보겠다는 것이다.

그의 말에 초선 재선 의원들은 물론 내부에서 자한당 참패의 일차적 책임이 있는 사람이 김 권한대행인데 의원들 의견 수렴도 없이 당 쇄신을 주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부글거리고 있는 중이다.

지금 의원들 가지고 그대로 개혁을 하자고 하는 어리석은 인물들 아닌가?

국민은 바로 당신들부터 국회에서 사라져 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것도 아랑곳하지 않고 멋 대로인 것이다.

그래서 웃는 것 아닌가?

 


대한민국 국민들이 한 마음이 되기가 쉽지 않았는데 6.13선거에서는 아주 크게 단합하고 있었다.

가짜 보수 청산을 엄청 많이 하고 말았다.

가짜 보수 지역이라고 알려졌던 부산 울산 경남(부울경)이 더불어민주당(민주당손을 완전하게 들어주고 말았다.

지역주의 정치에서 벗어나고만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숙원이 성공을 이룬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번 선거를 통해 지역으로 국민을 나누는 지역주의 정치,

색깔론으로 국민을 편 가르는 분열의 정치는 끝나게 됐다.”

저로서는 정치에 참여한 가장 주요한 목표 중 하나를 이룬 셈이다.”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정말 꿈꿔왔던 그런 일이고, 3당 합당 이후 약 30년 동안 정말 많은 사람들이 고통 받고 눈물 흘리면서 노력한 결과이다.”

다른 지역에서 정치하는 분들은 조금 실감이 덜 할지 모르겠지만 나는 지역주의색깔론에 의지하는 분열의 정치를 꺾어놔야 우리 정치가 진정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믿었다고 하며

이번에 아주 높은 투표 참여와 정말 성숙한 주권자 의식으로 새로운 정치를 마련해주신 국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성숙한 대한민국 국민의 주권의식이 새로운 정치를 시작하게 한 6.13선거는 대한민국 역사의 한 Page를 장식하고 남을 것이다.

그러나 아직도 남아있는 지역이 없지 않다.

하지만 그 지역도 주권의식이 다른 때와 많이 달라지고 있는 TK지역이다.

TK지역은 자유한국당(자한당)이 광역단체장을 그대로 이어간다.

6.13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선전은 했지만 아쉽게 落選(낙선)되고 말았다.

그 두 지역까지 당선됐다면 민주당이 전국을 석권하고 말았을 것이다.

결국은 TK지역은 붉은 물이 쉽게 지워지지 않은 것으로 인정하고 만다.

그러나 구미시장 선거는 민주당에서 장세용 당선자를 냈으니 얼마나 큰 성공인가?

군사독재자 박정희의 고향에서 대 이변이 일어난 셈이다.

그러나

TK의 대부분 지역에서 가짜 보수 정치가 그대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

빨간 색이 너무나 많다.

생각 같아서는 TK지역도 민주당이 다수 당선되길 바랐지만 아직은 지역주민들이 마음을 바꾸지 못하는 것 같다.

그래도

구미시의회는 자유한국당 12민주당 9바른미래 1, 무소속 1명이 당선되어 어느 정도 균형이 잡힌 의정을 꾸려 갈 것으로 봐지는 모형이다.

앞으로 구미시가 시정을 잘 꾸려간다면 TK지역 주민들도 민주당에 호응을 많이 보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

 


경북도의회는 첫 민주당 여성 의원이 된 임미애(51·의성군제1선거구·민주당당선자가 있어 다행이다.

그는 2006년 및 2010년 의성군의회 의원을 지낸 2선 기초의원으로 알려졌다.

임 당선자는 전체 유효투표수의 35%에 달하는 6217표를 득표해 당선의 영광을 안았는데,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Elite(엘리트농부?

2015년 6월부터 그해 10월까지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혁신위원회 위원으로 있으면서 공동대변인으로 활동한 전력이 있는 인물이 TK지역에서 활동할 수 있어 또한 좋다.

결국 TK도 변하게 될 것으로 긍정한다.

 

왜 지방정치가 변해야 하는 것인가?

지역주의 정치에서 탈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가 남이가?”

지역감정 조장 모의 사건의 주역인 김기춘(박근혜 2기 비서실장)이 부산 초원복국집에서 1992년 12월 11일에 부산 지역 기관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지역 감정을 조장해 여당 후보를 지원하는 내용을 의논했던 사건은 수많은 국민에게 깊은 상처를 준 지역주의 정치의 대사건이다.

하지만

1988년 12월부터 1990년 12월까지 제22대 대검찰청 검찰총장을 엮임하고

1991년 5월부터 1992년 10월까지 제40대 법무부 장관을 했던 김기춘의 위력은 대단했다.

대통령 선거법을 위반한 김기춘은 고발한 쪽을 도청 사건으로 몰아 감옥으로 보냈고치밀하게 조작된 사건을 미꾸라지처럼 빠져나온 김기춘은 과연 박정희 유신독재헌법 기안자답게 세상을 울렸던 인물 아닌가!

지역주의 정치의 대가 박정희의 産物(산물)이 언제쯤 완전 사라지게 될 수 있을 것인가!

 


박정희의 육신은 썩고 썩어 문드러지고도 남았을 것인데 그의 독재 유산은 아직도 처처에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런 것들까지 모조리 사라져야 세상은 달라졌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많은 결실을 보았으니 다행하다고 하는 거댜.

길어야 4년이다.

짧으면 다음 총선(2020년 4월 제21대 총선)에서 박정희의 잔재들은 사라지고 말 것이다.

지금 자한당은 머지않아 사라지고 말 것이다.

그래도 제7회 지방선거에서 대한민국 국민은 지역타파를 위해 크게 성공한 선거로 세상을 돌변하게 하였으니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endif]-->

가짜 보수가 潰滅(궤멸)되고 나면 국민들의 사상도 획기적으로 변하게 되지 않을까본다.

지금 민주당을 지원하는 쪽이 진정한 보수적 사고로 새롭게 등장하게 될 것이고더욱 진취적인 성향의 인물들이 등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지금 자한당 무리들이 아닌 새로운 보수가 탄생할 날도 머지 않았다고 본다.

특히 지역감정을 유발시키는 인물들은 완전히 사라져야 한다.

색깔론자들은 발도 붙일 수 없게 국민들은 투표로 밀어내야 한다.

韓半島(한반도)는 韓民族(한민족)이 살아가는 단일 민족이라는 것을 세계만방에 선포해야 하고 그 후손은 영원하다는 것을 국내외에 확실하게 드러내야 한다.

어떤 나라도 우리의 자유와 자주를 방해할 수 없게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그리고 과학 발전을 위해 한 몸 한 뜻이 되도록 대동단결 하는 국가로 거듭나야 될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은 이제부터 새로운 跳躍(도약)을 하게 되는 것이다.

평화와 번영의 확 트인 길이 앞에서 기다리고 있지 않은가!

발걸음만 맞춰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면 되는 길 아닌가!

영원한 미래의 행복을 위해!

 



원문 보기;

http://www.ajunews.com/view/20180618115249064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8/2018061801339.html?utm_source=naver&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18/0200000000AKR20180618113400001.HTML?input=1195m

http://www.idaegu.co.kr/news.php?code=po01&mode=view&num=252188

http://www.hankookilbo.com/v/47f7ca1d74bc4ebf8d1132fabbff75b9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6181551001&code=91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top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6181409001&code=91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2_thumb

https://ko.wikipedia.org/wiki/%EA%B9%80%EA%B8%B0%EC%B6%98

https://people.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C%9E%84%EB%AF%B8%EC%95%A0&sm=tab_etc&ie=utf8&key=PeopleService&os=185356

http://www.newsinside.kr/news/articleView.html?idxno=498729

김성태,수구보수,가짜 보수,자유한국당 청산,자유한국당 해체,자유한국당,문재인,색깔론,분열정치,지역주의 정치,지역주의,주권의식,김기춘 초원복국,
이 블로그의 인기글

김성태 쇄신론이 잘 먹혀들고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