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emhkim
삼보(beemh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4.12.2011

전체     539636
오늘방문     14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56 명
  달력
 
6.14트럼프 생일에 좋은 선물?
06/11/2018 11:39
조회  441   |  추천   2   |  스크랩   0
IP 104.xx.xx.107



문재인 대통령의 두 바퀴 평화론의 성공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미 3정상 싱가포르 종전선언이 무산되자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와 전화통화를 열어 한미정상의 임무를 다시 한 번 강조하며 다짐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 수석 비서관과 보좌관 화의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축과 북미관계 개선의 축이 하나가 돼 돌아가면 두 바퀴가 원활하게 잘 돌아갈 수 있다는 '두 바퀴 평화론'을 재확인 언급하고 있었다.

결국 북미 비핵화 합의와 남북미 3자 종전선언은 따로 떼어놓을 수 없는 운명공동체라는 점이다.

문 대통령은 6.12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커다란 결단이 내려지기를 바란다는 의지를 뚜렷하게 내비치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북핵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야 한다."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북미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 군사회담적십자회담체육회담 등의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들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기를 바란다."며 국민 단결을 요망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문제가 정상 간 회담 한 번으로 해결될 수는 없다."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리지는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며 북미 간 화해의 길은 간단치 않다는 것을 강조 한 것이다.


 


老子(노자)께서도 도덕경 제79장에

"커다란 원한의 화해에서 반드시 남는 원한이 있다.

-和大怨 必有餘怨(화대원 필유여원)-

어찌 잘 선처했다고만 할 것인가?

-安可以爲善(안가이위선)-

이 때문에 (옛날)성현들은 좌측 계율을 잡았다고 사람에게 책임을 지우지 않았다.

-是以 聖人 執左契 而不責於人(시이 성인 집좌계 이불책어인)-

덕이 있으면 계율을 지키고 덕이 없으면 부수는 철을 지키는데,

-有德司契 無德司徹(유덕사계 무덕사철)-

하늘의 도는 친함이 없으나 항상 선한 사람과 함께 한다."

-天道無親 常與善人(천도무친 상여선인)-고 했다.



미국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북한은 마르크스 레닌의 공산주의를 위해 한반도에서 피를 흘리며 서로의 怨恨(원한)은 65년 동안 깊어왔는데 어찌 한 번의 정상회담으로 親和(친화)가 쉽게 성립될 수 있을 것인가?

트럼프 대통령 이전의 미국 대통령들과 외교관 그리고 물밑 접촉의 담당자들이 북한의 꼼수에 놀아나면서 얼마나 깊게 사무쳐 있으며,

북한 또한 미국의 정책적 실수로 예상이 빗나간 고통 속에서 상대를 신뢰할 수 없어 방황도 한 것으로 보지 않을 수 없다.

양국의 無信(무신)은 6.25 한국전쟁 발발 당시 서로 간 피를 흘린 그 상처보다 더 극심하여 깊고 높게 켜켜이 쌓였는데 단 한 번 정상들의 만남으로 해소될 것을 바란다면 지나친 욕심일 것이다.

더구나 북한은 할아버지와 아버지로 이어지는 혈육들의 고통이었다는 생각 속에 있으니 비핵화 과정 중에 더 어렵게 이끌 수 있다고 본다.

 


북한은 김일성부터 독재주의 체제를 위해 한평생을 살았으며

그 아들 김정일에 이어 김정은까지 그 세력을 놓지 못하겠다며 아등바등 이다.

외부 세계에서는 북한 세습 정치를 독재정치로 인정하며 단호히 파괴를 요구하고 강력히 항의하고 있지만,

저들은 그런 것은 아랑곳하지 않으며 가볍게 넘겨버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말이다.

어찌됐건 북미 간에 쌓인 無信(무신)의 골은 깊게 파여 있다는 것을 우리가 이해해야 6.12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결론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설령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우리의 마음에 흡족치 않더라도 좀 더 미래의 안목을 갖추고 바라보아야 한다는 말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남북미 정상들 간 회담의 물꼬를 틀 수 없기 때문이다.

형언할 수 없는 피를 보지 않고 평화롭게 살기 위한다면 다 흡족하지 못하더라도 인내하며 살 수밖에 없는 것도 이해해야 후일 평화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북한 개방을 위한 남측의 소원은 끝내 남북화해의 길로 갈 수 있으니까!

 


분명 북미 정상 두 사람 중에도 마음을 넓고 더 착하게 쓰는 쪽이 있을 것이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

자신의 사욕보다 조금이라도 자국 국민과 세계 인류의 도덕에 공헌하고 싶어 하는 비중이 큰 쪽이 있을 것으로 보는 것이다.

그쪽을 향해 하늘의 섭리가 움직이게 된다는 말이다.

"악한 끝은 없어도 선한 끝은 있다."는 우리말도 있다.

박완서 소설 사전은 그 풀이를

"악한 사람에게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없고그래도 착한 사람이 잘 된다는 말."이라고 적고 있다.

피를 흘리며 서로를 죽이고 전쟁을 하는 와중에도 상대를 죽이지 않으면 안 될 이유 중 善意(선의)적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자신의 목숨을 지킬 수 있었다는 옛말들이 허언이었을까?

가슴을 비울 수 있는 두 정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뉴시스는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미 3정상회담 견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완전한 비핵화까지는 보다 긴 호흡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은 이번에 무산된 남북미 3자 종전선언에 대한 의지를 더욱 분명히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굳이 이번 북미 회담이 아니더라도 7월 정전협정 체결 65주년 내지는 9월 유엔총회 때 남북미 3자 종전선언을 추진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적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상상 이외로 주위 사람들의 마음을 온화하게 하는 말로 안심케 해주곤 하는 비결이 있는 것 같다.

연합뉴스의

'대통령·트럼프북미회담 성공방안 논의종전선언도 언급'이란 제목의 내용을 본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통화에서 "마침내 내일 역사적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한국 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 아니라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했다고 김(의겸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2018.6.11)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의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한 칭찬의 말이 상대에게 힘을 돋궈주게 할 것이다.

그 말은 사실을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반도 통일을 진정으로 바라고 있는 識者(식자)들이 얼마나 많은지 알면 그 말의 眞價(진가)도 알게 될 것이다.

물론 미국은 무기를 팔아야 한다는 쪽은 그와 반대일 것이라고 할지 모르나 대부분의 지혜를 갖춘 사람이라면 한반도 통일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본다.

북한에서 고통을 받고 있는 선량한 이들의 고난을 상상했다면 말이다.

미국이 이번만큼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한반도가 통일이 된다고 할지라도 미국은 무기를 더 많이 팔 지 모른다.

한반도 역사적 구조가 그러했기 때문이다.

 


단지 한반도가 아시아대륙 간 통로가 트일 수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경은 계속 이어지고 있을 것이고 그 길이는 휴전선(248km) 길이의 다섯 배가 훨씬 넘지 않은가?

두만강 547.8km와 압록강 803 km의 길고 긴 길이의 합은 1,350.8km의 거대한 거리가 중국과 러시아 국경으로 놓여있어 정확하게 계산하면 휴전선의 5.5배 가까이 북방으로 길게 누워있으니 선조들이 한반도 지키기가 정말 어려웠지 않았을까?

물론 왜구의 침략까지 생각한다면 그 해안의 길이는 상상을 초월한 거리가 되지만 말이다.

예나 지금이나 국방은 국가에서 가장 중요시해야 할 일인데 어찌 가볍게 다룰 것인가?

미국이 무기를 팔아먹기 위해 한반도 통일을 저해하고 있다고 했던 이 사람의 過去事(과거사)도 모조리 고치지 않으면 안 될 것으로 본다.

하기야 미국이 한반도 화해에 있어 소극적으로 나올 때는 그렇게 조잡한 생각도 하지 않을 수 없었으니 부끄럽기도 하다.


오늘(2018.6.12.한국시간 오전 10중으로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오전 9)에서 시작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두 바퀴 평화론의 성공을 위해 대한민국 국민의 단결된 힘이 두드러지게 나타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

북미정상회담이 성공리에 끝날 수 있게 편안한 마음으로 祈禱(기도)를 올린다.




원문 보기;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11/0200000000AKR20180611149051001.HTML?input=1195m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1084933&cid=40942&categoryId=39994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2458232&cid=46617&categoryId=46617

https://namu.wiki/w/%ED%9C%B4%EC%A0%84%EC%84%A0

http://news.donga.com/3/all/20180611/90527698/1

문재인,두 바퀴론,두 바퀴 평화론,트럼프,트럼프 김정은,북미정상회담,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6.12북미정상회담,북미적대관계,완전 비핵화,
이 블로그의 인기글

6.14트럼프 생일에 좋은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