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y
바람이 되어(awa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07.2016

전체     313867
오늘방문     21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5.18망언 감싸면서 막말 없애겠다니
06/07/2019 06:30
조회  1379   |  추천   14   |  스크랩   0
IP 67.xx.xx.245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의원 157명이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국회의원과 연이은 막말에 대한 미온적 대처가 낳은 결과다.


민주당 오영훈,송갑석, 바른미래당 채이배, 민주평화당 최경환, 정의당 윤소하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2월 8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은 상습적 허위사실 유포로 실형을 확정받은 범죄자 지만원을 국회로 초청하여 또다시 민주헌정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을 하도록 방조했다”면서 “범죄적 망언에 대한 징계는 3개월 당원권 정지가 고작이었다. 게다가 2월 12일 여야 4당 171명의 의원이 발의한 3인의 징계안 마저 온갖 트집과 핑계로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제명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배경을 설명했다.


국회의원 ‘제명 결의’까지 나온 이유는 단순하다. 자유한국당이 망언 3인방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데다 국회 차원의 징계 논의도 교착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이 문제의 출발점인 5·18특별법 개정안도 자유한국당의 이견으로 통과가 난망한 상태다. 5.18망언과 왜곡처벌, 진실규명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버티기’에 가깝다. 이런 버티기에 초강수가 나온 것이다.


자유한국당의 막말은 5.18 망언에 그치지 않았다. 세월호 유가족을 폄훼하고, 산불 피해 주민의 마음을 후볐다. 당 지도부라고 다르지 않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반 국민을 상대로 ‘달창’이라는 혐오 발언을 했고, 황교안 대표는 군을 상대로 “정부와 달라야 한다”는 놀라운 발언에 이어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막말 색깔 공격까지 했다. 당 전체가 망언으로 가득 차 있다.


이런 차에 황교안 대표가 잘못된 언행에 대한 경고를 내렸고 당 차원에서 공천 배제 의지를 꺼냈다. 과연 이런 의지를 믿을 수 있을까. 지금까지 망언, 막말에 대해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징계는 없었다. 더 이상의 막말, 망언을 막고 싶다면 국회 윤리위원회에서 5.18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 논의부터 제대로 하길 바란다. 그래야 자유한국당의 ‘진심’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다.


원문보기:http://www.vop.co.kr/A00001412183.html

이미지출처/이 하 작가 페이스북

자유망국당,5.18망언,3인방,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이 블로그의 인기글

5.18망언 감싸면서 막말 없애겠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