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y
바람이 되어(awa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07.2016

전체     345892
오늘방문     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존뮤어 트레일 8일차
08/22/2016 06:30
조회  8540   |  추천   86   |  스크랩   0
IP 67.xx.xx.245


 Mather Pass(12.100피트)를 넘고 4.5마일을 걸어 Palisade Lakes(10.646피트)을 지나 2마일 가량을 더 가니 경사가 가파른 Golden Staircase가 버티고 있다. 거친 숨을 몰아쉬며 Golden Staircase를 넘어 트레일 옆으로 흐르는 Palisade Creek을 따라 약 3.5마일을 내려가니 넓직한 바위에 한 여인이 앉아있다. 


 앞서 간 권박사를 지칭해 동양인 남자를 봤느냐고 물으니 본 적이 없단다. 낯이 익은 얼굴인데?  어디서 봤더라?  뮤어 트레일에서 낯익은 사람을 만나는게 쉽지 않은 일인데...?   권박사가 기다리기로 한 Middle Fork Kings River Trail로 빠지는 Junction이 얼마쯤 남았냐고 물으니 1마일?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0.1마일쯤 내려가니 웃음섞인 한국말 소리가 들린다. 가까이 다가가니 내게 자동차 키를 주고 우리보다 이틀 먼저 입산해 요세미티에서 남행중인 샌프란시스코 나사장, 나와 같은 동네에 사는 권사장, 그리고 내가 봤던 2명의 진짜 산악인중 한명인  IT전문가 김박사가 우리팀 권박사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반가운 얼굴들이다.


 으스러지게 껴안으며 안부를 묻다보니 바위에 앉아있던 여인이 김박사의 부인이란다. 이런... 얼굴을 본지 오래는 됐지만 절친하게 지냈던 김박사 부인을 몰라보고 영어로 대화를 했다니...  미안하기 그지없다. 김박사 일행은 Muir Trail Ranch에서 3주 전에 부쳤던 음식을 찾았고 여기까지 오는데 8일이 걸렸다고 한다.


 Muir Trail Ranch 매점에서 세븐업과 맥주를 파느냐고 물으니 그런 기대는 안하시는게 좋다고 말하는 나사장. 실망이 크다. 세븐업을 한 캔 마시면 막힌 명치가 시원하게 뚫릴 것 같은데... 권박사에게 들어서 내 몸상태를 알고있는 이들은 안스러운 표정으로 건강 조심하라는 당부를 한다.


 오늘밤은 Bishop Pass Trail로 빠지는 Junction을 지나 Le Conte Canyon 의 Big Pete Meadow에 있는 캠핑장에서 보내라고 조언을 해주고 일어서는 이들과의 헤어짐이 아쉽다. 길을 걷는 도중 만날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만난지 몇분만에 헤어지는게 섭섭하기 그지없다. 받았던 Key를 돌려주고 존뮤어 트레일이 끝나면 술한잔 하자는 약속을 하고 북쪽과 남쪽을 향해 음을 내딛는다.


 Middle Fork Kings River Trail로 갈라지는 삼거리에서 점심을 먹고 9마일을 더 걸어 김박사가 말한 Big Pete Meadow에 도착하니 오후 6시를 넘겼다.  오늘 걸은 거리가 약 19마일. Golden Staircase의 2마일을 제외하곤 거의 내리막을 걸었지만 예정했던 거리보다 훨씬 더 걸었다. 이런 속력으로 걷는다면 애초에 계획했던 3주에서 몇일을 단축할 수 있을 것 같다.


 내일은 222마일 존뮤어 트레일 구간중에서 경치가 아름답다는 Muir Pass를 넘어 Evolution Basin을 걷는 날이다. 아름다운 경치를 담기 위해 끊인 누룽지에 권박사가 준 얼마남지 않은 분유를 섞어 칼로리를 보충한다. 리고 고통스러운 명치의 통증을 없애주십사 하고 조상님께 기도를 드려본다.


Mather Pass 정상에서  ↑ ↓



Palisade Lakes(10.646피트)  ↓




Deer Meadow라는 이름이 어울리듯 사람이 가까이 가도 도망가지 않는 사슴  ↓


옆으로 계곡이 흐르는 Big Pete Meadow 캠핑 스팟에서  ↓


↓  유투브동영상보기

길에서 길을 묻다, John Muir Trail, 존뮤어 트레일 백패킹,걷는 자의 꿈
이 블로그의 인기글

존뮤어 트레일 8일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