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y
바람이 되어(awa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07.2016

전체     345905
오늘방문     3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존뮤어 트레일 2일차
08/16/2016 05:00
조회  8372   |  추천   83   |  스크랩   0
IP 67.xx.xx.245


 7월 19일(화) 아침 6시, 텐트에서 나와 비틀거리는 걸음으로 다가간 Creek에서 얼굴을 씻는다. 얼음처럼 차가운 물은 존뮤어 트레일에 대한 기대반 걱정반으로 잠을 설친 어수선한 머리속을 말끔하게 해준다.


 7시 20분, 식사를 마친 우린 하룻밤 신세를 진 Whitney Portal을 출발해 Mt. Whitney(4,421m) 정상을 오르는 중간지점에 위치한 Trail Camp를 향해 등반을 시작한다.


좋다.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아름답다. 새소리, 바람소리, 물소리가 어우러진 산(山)이 내는 화음은 거칠게 내뿜는 우리들의 숨소리를 삼켜버린다.


 오후 2시, 오늘의 목적지 Trail Camp에 도착해 텐트를 설치하고 땀에 젖은 티셔츠와 양말을 빨아 널고
뜨거운 햇볕을 피해 텐트에 앉아 휴식을 취하는데 귀에 익숙한 한국말 소리가 들린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거주하는 4명의 한국인이 백패킹을 하기 위해 이곳 Whitney를 찾은 것이다.

 78세인 남자분을 대장으로 68세, 58세된 여자 두명과 64세 된 남자, 68세인 여자는 아직 은퇴를 하지않고 오라클에서 근무하고 있다는데 하는 말과 행동이 밥맛이 넘친다.

 잘난척 시건방 떠는 것을 가장 싫어하는 내가 처음 보는 사람에게 거친 소리를 할 수 있겠다 싶어 서둘러 작별을 고한 후 텐트로 들어가 이튿날 오를 Mt. Whitney, 리고 정상에서 캠핑예정지 Crabtree 까지의 거리를 계산하다 달콤한  낮잠에 빠진다.


밤중에 도착한 하이커들이 텐트를 설치하지 않고 패드만 깔아놓은 상태에서

아침이슬을 맞으며 슬리핑 백 안에서 곤하게 자고있다.  ↓



Mt. Whitney Trail 입구에 설치되어있는 저울에 배낭을 걸어보니 43파운드(19.5kg)  ↑

무게를 줄인답시고 칫솔 손잡이도 반으로 자르고 심지어는 치약의 튜브도 잘라냈는데...ㅠ




트레일 캠프를 오르는 도중 고산증때문인지 권박사가 힘들어 하고 있다.  ↓


2013년 10월 21일.  마눌님과 같이 Whitney를 올랐을

이 호수(Consultation Lake) 옆에 텐트를 쳤다  ↓


캐나다 토론토에서 왔다는 4명의 한국인  ↓

이 분들은 존뮤어 트레일을 한번에 완주하는 것이 아니고

5박 6일 일정으로 Onion Valley에서 시작해 Whitney Portal을 끝으로 백패킹을 마친다고 한다.


오른쪽에서 두번째에 서있는 여자가 밥맛이 넘쳐났던 여자다.

(허리춤에 손을 얹고 있는 왼쪽의 남자와 가운데 손을 들고 있는 남자는 우리팀 권박사와  이사장)


↓  유투브 동영상보기 

길에서 길을 묻다,John Muir Trail,존뮤어 트레일 백패킹,걷는 자의 꿈
이 블로그의 인기글

존뮤어 트레일 2일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