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ay
바람이 되어(away)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8.07.2016

전체     216281
오늘방문     17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저문 강에 삽을 씻고
05/02/2017 09:00
조회  1280   |  추천   5   |  스크랩   0
IP 67.xx.xx.245





저문 강에 삽을 씻고 (1978)


정희성 시.     백창우 곡      이정렬 노래



흐르는 것이 물뿐이랴.

우리가 저와 같아서


강변에 나가 삽을 씻으며

거기 슬픔도 퍼다 버린다.


일이 끝나 저물어

스스로 깊어 가는 강을 보며


쭈그려 앉아 담배나 피우고

나는 돌아갈 뿐이다.


삽자루에 맡긴 한 생애가

이렇게 저물고,


저물어서

샛강 바닥 썩은 물에

달이 뜨는구나.


우리가 저와 같아서

흐르는 물에 삽을 씻고


먹을 것 없는 사람들의 마을로

다시 어두워 돌아가야 한다.



저문 강에 삽을 씻고, 정희성, 백창우, 이정렬
"모셔온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저문 강에 삽을 씻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