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kjiyun
미래컨설팅(askjiyun)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9.25.2012

전체     286397
오늘방문     51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2002년 월드컵 한국팀 4강 진출 예보
10/03/2012 18:02
조회  880   |  추천   1   |  스크랩   0
IP 124.xx.xx.6

역술인이 본 한국팀 8강 운세
히딩크 감독 당일 운 스페인 감독에 앞서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바라던 16강을 넘어 꿈이라고 여겼던 8강마저 멋지게 통과하고 이제는 4강이 눈앞에 있다. 스페인과의 8강전이 벌어지는 6월 22일 광주. 한국의 국운이나 승운은 상승세로 의기가 탱천하고 매우 기세등등하다.
그동안 멋진 경기를 이끌어 왔던 거스 히딩크 감독은 쉬운 상대는 아니지만 스페인 역시 거뜬히 이겨낼 수 있다고 본다.
우선 초겨울 태생(11월 8일)인 히딩크 감독의 연운(年運)이나 경기가 진행되는 월운(月運)이 아주 좋은 편이여서 어찌 보면 선수기용이 적중하고 8강까지 온 것이 자연스러운 결과라 할 수 있겠다.
스페인전이 있는 22일 히딩크 감독의 운세는 좋은 편이다. 히딩크 감독이 병술(丙戌)생이고 22일 일진은 신유(辛酉)일이니 천간 병(丙)과 신(辛)이 만나 수(水)가 된다.
우리나라는 오행상 목(木)에 속하니 나무에 물을 대주는 운세라 단비를 만나는 것과 같다. 단, 4시 30분 이후로 넘어가면서 예상하지 않았던 상황이 생길 수 있는 운세이니 적절한 대처를 해야 한다고 본다.
상대인 스페인 호세 안토니오 카마초 감독의 22일 운세를 보면 쇠(金)에 부딪쳐서 깨지는 형국이니 불리하다고 하겠다. 히딩크 감독의 운세와 비교를 해보면 올해 운, 이달의 운, 결전이 있는 당일의 운세, 경기 시간대의 운세 모두 카마초 감독이 밀리는 형국이다. 감독들의 운세만 보아도 한국팀이 우세하니 22일 스페인전에서는 한국 팀이 승산이 있다.
애초 김병지와 주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안정된 플레이와 공중볼 싸움이 좋다는 이유로 골문을 독점했고 히딩크 감독의 기대를 1백% 충족시켰던 이운재는 22일도 상승하는 운세여서 스페인전에서도 좋은 모습이 기대된다. 18일이나 22일 모두 김병지보다는 유리한 운세이다.

++++++++++++++++++++++++++++++++++++++++++++++++++++++++++++++++++++++++++++

스페인과의 8강전이 벌어지기 며칠 전 갑자기 뉴욕 중앙일보 기자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오랫동안 뉴욕 중앙일보 주간운세를 연재하셔서 전화를 드렸는데 이번 월드컵 4강 진출에 대한 여부에 대해서 내일까지 기사를 써 주셨으면 합니다.”라는 내용 이였다.

갑자기 전화를 받았고 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전화를 끊고 먼저 인터넷 검색을 통해 한국과 스페인의 감독과 선수들의 생년월일을 찾아내서 풀어서 다음과 같이 이메일로 보내 주었고 2002년 6월 18일 뉴욕 중앙일보 일간지에 위와 같이 기사화 되어 실렸다.

위 기사는 필자가 보내준 그대로 토씨하나 바꾸지 않고 기자가 기사화해서 신문에 실었다.

결과는 누구나 알듯이 4강에 진출했고 2002년 월드컵 8강 스페인전 승부차기에서 이운재의 활약이 크게 작용했다.

보도자료 뉴욕 중앙일보 기사 20020618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180162



 



 



 

 
 
 
지윤철학원 www.askjiyun.com
한국 : 070-7896-0810. 070-7883-0708 미국 : 213-739-2877
*사주, 궁합, 가정문제, 상호, 작명, 택일, 매매, 사업운, 직업, 학업진로, 자녀상담, 건강 등
www.facebook.com/AskJiYun Like를 누르면 스마트 폰으로도 오늘의 운세를 볼 수 있습니다.
www.twitter.com/Jiyun38 트위터를 많이 팔로우 해주세요. 리트윗도 해주세요. 
2002년,4강진출,8강,지윤철학원,운세,중앙일보,사주,궁합,
이 블로그의 인기글

2002년 월드컵 한국팀 4강 진출 예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