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97183
오늘방문     26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韓, 우리만 열어···코로나 피난처 되나 / WHO 펜데익 선언에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137개국
02/27/2020 04:07
조회  795   |  추천   4   |  스크랩   0
IP 76.xx.xx.232

        137개국이 문 닫는데 우리만 열어···


              韓, 코로나 피난처 되나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3/24 02:03

한국은 '국경 개방' 원칙 고수하는데
정작 137개 국가·지역은 입국 불허
외교부, "암 표적 치료 하자는 것" 설명
"굳이 한국이 암 병동 될 이유 있나" 반론
전문가, "당분간 방역 우선 실용외교할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기 시작한 19일 오전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에서 출발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도착한 탑승객들이 검역소를 통과하기 위해 줄을 길게 서있다.[연합뉴스]

‘국경 개방'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피난처가 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종 코로나가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당분간만이라도 방역을 위해 국경을 차단하는 전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는 조치를 고수하고 있어서다.

정부는 24일 현재 중국 우한을 제외하고 전면적인 입국 금지 조치를 한 곳은 없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하루 동안 8941명이 한국으로 들어왔다. 한국인은 7057명, 외국인은 1884명이었다. 특히 24일 하루 확진자 수 76명 가운데 해외 입국자는 22명으로, 유럽발 18명, 미주발 4명이었다. 이처럼 해외 유입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또 다른 신종 코로나 확산의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한국은 '국경 개방' 원칙을 고수하고 있지만 정작 전 세계는 한국에 대해 사실상 빗장을 걸고 있다는 것이다. 24일 현재 한국에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한 국가는 모두 179개국으로, 유엔 회원국(193개국)의 92%다. 이 중 137개 국가나 지역은 한국발 외국인에 대해선 아예 입국을 불허하고 있다. 상당수 국가는 자국민의 출국도 아예 막는 ‘셀프 봉쇄’까지 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 기업인의 해외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개방'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는 입장인데 전 세계는 당분간 한국 기업인의 입국 자체를 불허하고 있는 것이다.

 23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에도 스테프 블록 네덜란드 외교장관과 전화통화를 하는 등 한국 기업인의 입국을 허용해 달라는 ‘전화 외교’를 두 달 가까이 하고 있지만 방역이 우선이라는 이들 국가를 설득하기엔 역부족이다. 강 장관은 불과 한달 전엔 "방역 체계가 취약한 나라들이 봉쇄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현 상황은 그런 발언이 무색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한국 정부는 일관되게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따라 이동 제한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무조건 국경을 차단하는 것은 환자에게 수술칼을 바로 대는 것과 같은 것이며 암을 치료할 때 표적 치료를 하는 식의 방법을 쓰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3일 국무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하지만 이를 두고 “그렇다면 굳이 한국이 암 병동이 돼야 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는 반론이 나오고 있다. 전직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기존 경제 논리와 방역은 전혀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각국의 방역 상황이 서로 다른데 개방성의 논리로 이를 비판하면 현실을 제대로 보지 못한 것”이라고 우려했다.

외교부는 23일 뒤늦게 전 세계를 대상으로 여행경보 2~3단계에 해당하는 여행 특별주의보를 내렸는데 이는 정부의 기존 입장에도 배치되는 측면이 있다. 여행 특별주의보는 자국민의 신규 출ㆍ입국자 수를 줄이기 위한 것인데, 이는 정부가 줄곧 주장해 온 '개방' 원칙과는 거리가 먼 조치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 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격리시설로 이동하는 버스를 탑승하기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뉴시스]

현행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정부 조치 역시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 현재 유럽에서 들어온 입국자 전원은 신종 코로나 진단 검사를 위해 지정된 장소로 이동하는 반면 미국발 입국자는 특별입국절차에 따라 발열 체크와 건강상태질문서 제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를 안내받은 뒤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미국은 24일 기준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4만 7096명 발생해 중국(8만 1171명), 이탈리아(6만 3927명)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많은 나라다.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서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음압형 들것에 실려 옮겨지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교민과 유학생 등은 그렇다 치더라도 외국인 유입자에 대한 정부의 한시적 통제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또다시 신종 코로나 초기 중국발 입국 제한 논란이 재연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이제라도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국과 접경한 국가 중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던 초기 국경을 봉쇄하고 이어 전 세계를 상대로 신속하게 봉쇄 조치를 취한 대만(195명)과 홍콩(356명)의 경우 누적 확진자 수가 여전히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이다.

김병연 서울대 교수는 “정부는 코로나 초기 중국에 대해 시진핑(習近平) 주석 방한이나 북한 문제를 고려하느라 실용 외교를 하지 못하면서 스텝이 꼬였다”며 “현재 각국은 방역을 우선시해 입국 제한을 하는데 우리만 예외로 해달라는 요청을 하는 것도 냉철한 현실 외교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백민정·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우한 코로나 114명 확진·총 7869명… 20일만에 

                  대구·경북 두 자릿수

입력 2020.03.12 10:13 | 수정 2020.03.12 11:04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2/2020031201398.html


우한 코로나 확진자 어제 114명·총 7869명…다시 100명대로
대구·경북, 새 확진자 규모 감소…경북은 21일만 첫 한 자릿수
국내 사망자는 6명 늘어 66명…집계 후 경기 사망자 1명 추가

12일 오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서울 신도림역을 통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전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서울 신도림역을 통해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일 114명 추가 발생해 총 7869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는 6명이 추가 발생해 총 66명이다. 격리해제는 45명이 늘어난 333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우한 코로나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14명 늘어난 7869명으로 집계됐다.

약 보름간 감소세를 보이던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200명대로 소폭 증가했다가, 다시 감소하고 있다.

국내 우한 코로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90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400~600명대를 유지해왔다. 이후 지난 7일 367명→ 8일 248명→10일 131명으로 감소세를 보여왔다. 그러다 전날 24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고, 하루 만에 200명대로 올라섰지만 이날 다시 100명대로 떨어졌다.

특히 이날 대구·경북의 확진자 규모 감소가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추가 발생한 114명 확진자 가운데 대구가 73명을 기록해 64%로 여전히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그러나 전날 발생한 131명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수치다. 경북은 8명으로 한 자릿수의 추가 확진자 수를 보였는데, 이는 지난달 20일 이후 처음이다.

서울 구로구 콜센터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했던 수도권 신규 확진자수는 이날 조금 누그러졌다. 서울 19명, 경기 3명 등 추가확진 가운데 수도권의 비율은 19.3%(22명)다. 특히 서울의 확진자 수는 전날 52명에 비해 3분의 1 가까이 줄었다. 이 밖에 지역별로는 △세종 5명 △대전 2명 △충남 2명 △부산 1명 △경남 1명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66명으로 전날보다 6명 늘었다.
 다만 이날 오전 통계에 포함되지 않은 67번째 사망자가 경기도에서 확인됐다. 67번째 사망자는 경기 용인시 거주 82세 남성으로, 지난 6일 성남 분당제생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11일 오후 10시쯤 고양 명지병원에서 숨졌다. 한국 국적의 확진자 중 수도권에서 사망한 첫 사례다.

우한 코로나에서 완치돼 퇴원한 환자는 전날보다 45명 늘어난 333명이다.




[KBS 통합뉴스룸 다시보기] 어제 114명 늘어…총 7,869명 (12일 11:00~)

Mar 11, 2020

WHO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에 한국발 입국 제한 국가 

123곳 '빗장' 걸었다

민선희 기자 입력 2020.03.12. 10:51 수정 2020.03.12. 11:05 
美 입국제한 동참 우려도..트럼프 "韓상황 개선에 재평가"
한국 입국금지 53곳으로..말레이시아·헝가리 등 추가
11일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이 한산하다. 2020.3.1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 방문자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123곳으로 늘었다. 코로나19가 아시아를 넘어 중동, 유럽, 미주까지 확산하자 결국 세계보건기구(WHO)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했다. 이에 세계 각국의 입국제한 흐름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역시 한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며 "여행 제한과 경보의 조기 해제 가능성을 재평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유럽(영국 제외)에서 미국으로의 여행을 30일 간 제한하겠다고 발표했다.

12일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한국전역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지역은 47곳이다.

구체적으로 나우루, 마셜제도, 미크로네시아, 말레이시아, 몽골, 바누아투, 부탄, 사모아, 사모아(미국령), 솔로몬제도, 싱가포르, 쿡제도, 키리바시, 투발루, 피지, 호주, 홍콩, 과테말라, 그레나다, 바하마, 아이티, 엘살바도르, 자메이카, 트리니다드 토바고, 몬테네그로, 몰도바,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터키, 헝가리, 레바논,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오만, 요르단, 이라크, 이스라엘, 카타르, 쿠웨이트, 팔레스타인, 가봉, 마다가스카르, 모리셔스, 세이셸, 앙골라, 적도기니, 코모로가 한국발 입국자의 입국을 금지했다.

말레이시아는 오는 13일부터 한국, 이란, 이탈리아를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의 입국과 경유 모두를 금지한다.

헝가리도 이날 0시부터 한국, 중국, 이탈리아,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 자국민의 경우 입국이 허용되나 2주간 자가격리를 요구한다.

과테말라는 이날부터 한국, 중국, 유럽, 이란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기로했다. 과테말라 거주 한국인의 경우 입국이 허용되나, 과테말라 자국민과 동일한 검역을 거쳐 증상이 없더라도 자가격리될 수 있다.

몬테네그로도 한국, 이탈리아, 스페인, 이란, 중국(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해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몰도바 역시 한국, 중국, 이탈리아 이란발(경유 포함) 승객의 항공편 탑승을 금지한다. 국적자 및 거주권자의 경우 탑승이 가능하나, 검역설문서를 제출해야하고 14일 간 자가격리해야한다.

한국 대구·경북 등 일부지역에 한해 입국금지 조치를 취한 국가는 몰디브, 미얀마,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세르비아 6곳이다.

세르비아는 한국(대구·경북), 이탈리아, 이란, 중국(일부 지역), 스위스(티치노)를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

한국발 승객이 입국할 경우, 격리조치를 하는 국가·지역은 총 18곳이다. 중국, 동티모르, 마카오, 베트남, 스리랑카, 세인트루시아, 세인트빈센트 그레나딘, 세인트키츠네비스, 루마니아, 벨라루스, 사이프러스, 우즈베키스탄, 크로아티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모리타니아, 라이베리아, 부룬디다.

동티모르는 입국 전 4주 내 한국, 중국, 이탈리아, 이란을 방문한 내외국민 모두를 14일 간 지정시설에 격리한다.

중국은 지방정부 주도로 한국발 승객을 격리한다. 산둥성, 허난성,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광둥성, 푸젠성, 후난성, 하이난성, 광시좡족 자치구, 상하이시, 장쑤성, 저장성, 쓰촨성, 충칭시, 윈난성, 구이저우성, 산시성, 간쑤성, 베이징시, 톈진시 등 21개 성·시가 자체적으로 자가·호텔 격리를 요구하고있다.

검역을 강화하거나, 권고사항을 제시한 국가·지역은 52곳에 이른다. 구체적으로 네팔, 뉴질랜드, 대만, 라오스, 방글라데시, 브루나이, 인도, 태국, 폴리네시아(프랑스령), 멕시코, 바베이도스,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 에콰도르, 온두라스, 코스타리카, 콜롬비아, 파나마, 파라과이, 노르웨이, 덴마크, 러시아, 몰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슬로바키아, 아이슬란드, 아제르바이잔, 알바니아, 영국, 오스트리아, 조지아, 체코, 모로코, 튀니지, 가나, 나이지리아, 니제르, 말라위, 모잠비크, 민주콩고, 르완다, 부르키나파소, 에티오피아, 우간다, 잠비아, 짐바브웨,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차드, 케냐, 콩고공화국 등이다.

체코는 한국, 이란, 프랑스, 독일, 스페인을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입국 후 즉시 주치의나 보건당국에 신고하고, 14일 간 자가격리하도록 강력하게 권고한다. 다만 이탈리아발 입국자는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한다.

니제르도 한국,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 코로나19 발병국을 방문 후 입국한 외국인에게 14일 간 자가격리를 요구한다.

가나는 지난 5일부터 신규 사증 발급을 중단했다. 공무 및 필수 방문자에 한해서만 신규 사증 발급이 가능하다는 방침이다.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은 입국 전 14일 이내 한국, 중국, 일본, 이탈리아 등 코로나19 발병국을 방문한 뒤 입국하거나, 38도 이상의 고열 및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결과 전까지는 시설격리조치하며 확진자는 병원에 격리해 치료한다. 접촉자는 14일 간 자가격리를 해야하고, 증상이 없다고 해도 자가격리를 강력하게 권고한다.

전세계 각 국가·지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현황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http://www.0404.go.kr/dev/newest_list.mofa)에서 확인할 수 있다.

minssun@news1.kr.co


주한 미군 "美국방부, 장병 한국 이동 60일간 제한"


                                                  헤럴드 경제 입력 2020.03.12. 16:02

미 육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을 오가는 모든 장병과 가족에 대해 이동 제한을 지시한 지난 9일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기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미국 국방부가 장병과 장병 가족의 한국 이동을 13일부터 60일간 제한한다.

장병 이동 제한으로 당분간 미 본토 등의 병력이 주한미군에 배치되거나 주한미군 병력이 다른 지역으로 배치되는 것이 불가능해질 전망이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12일 "주한미군은 이러한 정보를 미 국방부로부터 오늘 받았다"며 "이동 제한이 주한미군 인원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국방부는 장병, 장병 가족, 군무원을 대상으로 여행경보 3단계로 지정된 국가로의 이동과 국가로부터의 이동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을 여행경보 3단계(여행 재고) 국가로 지정했다.

주한미군은 "이동 제한에는 부대 배치, 임시 임무, 출장 등 모든 형태의 여행이 포함된다"며 "CDC가 여행경보 단계를 변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 지침에 따르면 지휘관은 필수적인 인력이나 특정 상황에서 준비태세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이동제한 조치에 예외를 둘 수 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의 이번 조치는 앞서 미 육군성의 이동 제한 조치를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육군뿐 아니라 공군, 해군, 군무원 등도 한국 이동 제한 대상에 포함된다.

주한미군은 이달 8일 "미 육군성이 미국에서 한국으로 또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동하는 모든 육군 장병과 가족, 미국에서 전문군사교육(PME)을 받을 예정인 장병의 이동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육군성 지시에 따라 5월 6일이나 추가 지시가 있을 때까지 미 육군의 이동 제한 조치가 이어진다.

soohan@heraldcorp.com








































































































이 블로그의 인기글

韓, 우리만 열어···코로나 피난처 되나 / WHO 펜데익 선언에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137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