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의류 제조업체 협회 (MGMA)에 따르면 중국의 원자재 부족으로 인해 국내 의류 공장의 절반이 3 월에 일시적으로 문을 닫아야 한다고 우려하고 있다. 협회는 지난 금요일 양곤에 있는 미얀마 상공 회의소 (UMFCCI) 본부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이를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중국의 원자재 부족으로 인해 국가의 의류 제조업체가 그러한 조치를 취해야 할 수도 있다. 미얀마 의류 공장에서 사용하는 직물, 섬유 및 지퍼와 같은 원자재의 약 90 %가 중국에서 생산되었으며, 중국의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인해 공급이 줄었습니다. 

1 월 말에 1 주일의 음력설 연휴 기간 동안 대부분의 중국이 문을 닫았지만, 중국 정부는 2 월 초에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공장 가동을 연장을 했다. 연장된 공휴일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공장은 지난 주에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많은 근로자들이 격리되고 여행 제한이 있었기 때문에 생산은 느리게 다시 시작된다. 

미얀마의 의류 공장은 이미 이런 것을 느끼고 있으며 운영 및 작업 시간을 줄임으로써 발병이 시작된 이후 대처하고 있으며 MGMA 회원들은 일부 공장은 이미 운영 및 가동 시간 단축으로 그 분위기를 느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양곤 지역에는 약 500 개의 의류 공장이 있습니다. 전체 중 263 명은 중국인, 67 명은 한국인, 92 명은 현지인이다. 공장은 약 50 만 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다. 공장의 원자재는 국경뿐만 아니라 바다를 통해 중국에서 수입 되지만 두 노선의 유통이 중단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 기업이 운영하는 의류 공장은 3 월 초에 운영이 중단 될 수 있다.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4 월 말까지 파업이 계속 될 수 있다.”라고 미얀마 한국 의류 협회 사무 총장 Ryan Kim은 말했다.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문제는 원자재 부족입니다. 그러한 자료가 없으면 아무 것도 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합니다.”라고 Daw Khine Khine Nwe MGMA 사무 총장은 말했다. 

“원료의 흐름이 재개 되려면 중국의 공장이 최대 용량으로 가동되어야 하지만 현재 중국의 공장 중 60 % 미만 만이 사업을 재개했으며 근로자의 50 %는 아직 직장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미얀마의 중국 섬유 의류 협회 상무 이사 우산 쿤이 말했다. U San Khun은 중국의 공장이 정상적으로 운영 되더라도 운송에 어려움이 있고 중국의 여행 제한으로 인해 트럭 운전자가 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미얀마 의류 제조업체 협회 (Myanmar Gar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에 따르면, 중국의 섬유 공장은 안면 마스크 제조를 우선시해야 한다고 이 문제를 더욱 악화시켰다. 도 킨 카인 카인 네 (Daw Khine Khine Nwe)은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오더라도 원료를 얻는데 최대 한 달이 걸릴 수 있다. 그녀는 관세청에 사전 추가 요청하여 MGMA는 원료가 다시 입항해 지면 항구에 쌓이지 않도록 가능한 한 원활하게 항구 통관을 촉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 번역 된 태그 :


The Myanmar Gar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 (MGMA) says it fears that half the garment factories in the country may have to shut down temporarily as soon as March, due to a shortage of raw materials from China.

The association announced thi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Union of Myanmar Federation of Chambers of Commerce and Industries (UMFCCI) headquarters in Yangon last Friday.

According to the association, garment manufacturers in the country may be forced to take such action due to a shortage of raw materials from China. Some 90 percent of the raw materials such as fabrics, textiles, and zips used by garment factories in Myanmar come from China, and supplies have been curtailed due to the coronavirus outbreak in China.

Much of China had been shut down for the week-long Lunar New Year holiday at the end of January, but the government extended it into early February as part of efforts to curb the spread of the outbreak. Even though the extended holiday is now over, factories in China only just started up operations last week. However, with many workers quarantined and travel restrictions in place, production is only restarting slowly.

Garment factories in Myanmar are already feeling the heat and have been coping since the start of the outbreak by reducing their operations and work hours, said  Some factories have already started feeling the heat with reduction in operations and running hours, MGMA members said.

There are some 500 garment factories in Yangon Region. Of the total, 263 are Chinese-owned, 67 South Korean, and 92 local. The factories employ an estimated 500,000 workers. 

Raw materials for the factories are imported from China by sea as well as across the border, but both routes have stopped flowing.

“Under those circumstances, garment factories run by South  Korean companies may stop operating in early March. Without any improvement in the situation, the stoppage may continue till the end of April,” said Mr Ryan Kim, secretary general of the Korea Garment Association in Myanmar.

“The current issue we are facing is the shortage of raw materials. We can’t do anything without those materials. We have to try to be prepared for the worst situation,” said MGMA Secretary General Daw Khine Khine Nwe.

“For the flow of raw materials to resume, factories in China have to be operating at full capacity, but currently, just less than 60 percent of factories in China have resumed businesses and 50 percent of workers are not able to return to their workplaces yet,” said U San Khun, managing director of the Chinese Textile and Garment Association in Myanmar. 

Even if factories in China were operating normally, there are difficulties with transportation and truck drivers cannot return their jobs due to travel restrictions in China, U San Khun said. 

Compounding the issue, textile factories in China have been told to prioritise the manufacturing of face masks, according to the Myanmar Gar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

“It may take up to a month to obtain raw materials even when the situation returns to normal, and then Myanmar will still have compete with countries like Vietnma and Cambodia to buy the materials,” said Daw Khine Khine Nwe.

She added the Customs Department and MGMA have already agreed to facilitate port clearance as smoothly as possible so that raw materials do not pile up at the port once they become available again. ? Transl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