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87004
오늘방문     228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중공 국과대 우환 폐렴 확진자 최소 64만명/中共 사스영웅 중난산 인터뷰, 바이러스 표본 일부 파괴 인정"
05/16/2020 16:19
조회  243   |  추천   1   |  스크랩   0
IP 76.xx.xx.232


중공 국방과기대 내부자료 유출, 우한폐렴                                 확진자 최소 64만명

김지웅
2020년 5월 16일
 
업데이트: 2020년 5월 17일

중국이 자국 내 신종코로나(중공 바이러스) 감염자를 축소 발표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실제 확진자를 최소 64만 명으로 집계한 내부자료가 유출됐다.

미국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Foreign Policy)는 12일 익명의 소식통을 통해 중국공산당에서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를 발견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이 데이터베이스는 중국 국방과학기술대 연구진이 구축한 것으로 각 지역 보건위원회 등에서 집계한 감염자 수를 온라인 지도와 연동했다.

감염자가 발생한 곳은 지도 위에 점으로 표시하고, 점을 클릭하면 정확한 지명(시설명)과 함께 감염자 수 등을 나타내 전국 감염자 현황을 쉽게 알 수 있도록 했다.

국방과기대는 중국공산당 중앙군사위 산하 기관이며, 온라인 지도는 외부에 공개된 지도를 사용했다. 하지만 잘 알려지지 않아 이용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해당 데이터베이스는 미완성이었다. 전체 감염자 수를 모두 입력한 게 아니기 때문이다.

이를 제작한 국방과기대 연구진 역시 “완전한 통계가 아니므로 사용에 참고하라”는 주의사항을 달아놓았다.

그런데도 이미 중국 당국 발표보다 약 6배 많은 64만 명으로 전국 확진자 수를 나타내고 있었다. 확진자가 발생한 도시는 230여 개였다.

데이터베이스에서는 지역별 확진자·의심환자·완치자 수 외에 업데이트 날짜를 표시했다. 이에 따르면 2월 초~4월 말 집계 자료를 입력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우한폐렴 발병 상황을 나타낸 지도. 상세화면 | 화면 캡처

표시항목에는 사망자와 무증상감염자를 나타내는 칸이 있었으나 지난 15일 사이트를 탐색한 결과 모두 빈칸으로 남겨져 있었다.

또한 확진자 수 없이 그냥 ‘(전염병 발생) 증거가 있었다’고만 기록한 지역도 많아 상당지역의 자료들이 빠진 것으로 추정됐다.

중국은 “국방과학위의 영도로 방역 전쟁을 승리로 이끌고 있다”고 선전한다. 과학을 내세우면서 공산당의 리더십을 교묘하게 끼워 넣는 식이다.

이러한 이미지 세탁을 위해 실제 감염자 수 축소·은폐는 필수적이다. 승리 선언을 하려면 감염자가 나오면 안 되기 때문이다.

한편, 현재 해당 지도(www.nudtdata.com.cn)는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1월 우한 당국, 확진자 증가 숨겨”…                                       中共 사스 영웅 중난산 CNN 인터뷰에서 시인                            베이징=동아일보 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주도해 온 중국 전염병 최고 권위자가
코로나19 발생초기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 당국이 실제 감염자 수를 숨겼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급 전문가팀 팀장인 중난산(鐘南山·84·사진) 중국 공정원
원사는 17일 CNN 인터뷰에서 “1월 18일 후베이성 우한 시에 도착했을 때 지방 정부 당국자
들은 진실을 말하려 하지 않았다”며 “그들은 침묵했고 나는 (더 많은)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
고 말했다”고 밝혔다.

당시 중 원사는 해외에서 감염자가 발생하는데도 우한시의 공식 코로나19 확진환자 수가
10일 이상 41명에 머물러 있는 점을 의아하게 여겼다. 그는 “나는 그 (환자 수 보고) 결과를
믿지않아 그들에게 내게 진짜 (환자) 수를 제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며 “(하지만) 그들이
내게 대답하는 걸 매우 주저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다수의 중국인이 면역 부족으로 코로나19에 취약한 상태”라며 “제2의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있는 만큼 현실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中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 일부 파괴 인정"...

         美, WHO 에  중국 수준 분담금 지원"

                                               YTN 조승희 입력 2020.05.16. 22:28

[앵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초기 실험실에 보관하던 바이러스 표본을 파괴한 사실을 공식 인정했습니다.

미국 정부가 세계보건기구에 대한 자금 지원을 일부 복원할 것이란 보도가 나왔습니다.

조승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발원지 문제로 미국과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는 중국이 돌연 바이러스 표본을 일부 파괴한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관리 류덩펑은 기자회견을 갖고 생물학적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월 일부 실험실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 폐기를 지시한 적이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이 의심하는 것처럼 바이러스 발생 상황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2차 확산을 막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중국과 관계를 끊을 수도 있다'며 직격탄을 날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에둘러 중국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지금은 그와 대화하고 싶지 않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좀 더 지켜보면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들은 미국 물건을 많이 사고 무역협정과 관련해 많은 돈을 쓰고 있지만 (저는) 다소 흥미를 잃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가 세계보건기구, WHO에 대한 자금 지원을 부분적으로 복원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미 폭스뉴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WHO에 중국이 내는 분담금 수준에서 자금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지난달 14일 중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이를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온 WHO에 대한 자금지원 중단을 지시한 데에서 한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이 중국 수준으로 자금을 지원한다면 과거 연 4억 달러의 약 10%가량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YTN 조승희[josh@ytn.co.kr]입니다.


중국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 일부 파괴" 시인

연합뉴스 송고시간2020-05-16 15:34

 
  
 

미국 은폐 의혹 제기에 확산방지 위한 "안전 조치" 주장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자현미경 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일부 실험실에서 보관 중이던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을 파괴한 적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다만 이런 조처는 미국이 의심하는 것처럼 코로나19 상황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안전 수준이 낮은 실험실을 통한 2차 확산을 막기 위해 이뤄졌다고 중국 당국은 주장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관리 류덩펑(劉登峰)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중국 정부가 생물학적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1월 3일 일부 실험실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을 폐기하도록 지시를 내린 일이 있다고 확인했다.

그는 당시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이 정체가 불확실하던 병원체의 위험 등급을 '2급'으로 격상한 데 따라 허가를 받지 않은 일부 실험실에서 보관 중이던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도록 하거나 폐기하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류덩펑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그간 여러 차례에 걸쳐 중국이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 표본을 폐기하고 미국 등 다른 나라에 제공하는 것을 거부했다고 주장한 것이 이런 상황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혼란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발병 상황을 축소·은폐하는 데 급급해 사태를 크게 악화시켰다는 비난을 받았다.

중국은 작년 12월 31일이 되어서야 세계보건기구(WHO)에 우한(武漢)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정식으로 통보했다.

최근 들어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시설에서 유출됐다고 볼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중국이 독립적인 코로나19 바이러스 근원 조사에 협조해야 한다고 압박 중이다.

cha@yna.co.kr




이 블로그의 인기글

중공 국과대 우환 폐렴 확진자 최소 64만명/中共 사스영웅 중난산 인터뷰, 바이러스 표본 일부 파괴 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