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86495
오늘방문     23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Wuhan 武漢(무한) 실험실 누출 소문은 바이러스로 간다
04/24/2020 15:22
조회  136   |  추천   0   |  스크랩   0
IP 76.xx.xx.232


THE AUSTRALIAN
2020
4 25 (토요일오늘의 종이 마인드 게임


  무한 실험실 누출 소문은 바이러스로 간다


       모멘텀은 현재 젖은 시장에서 300m 떨어진 우한 연구소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원천이라는 이론 뒤에 성장하고 있다.


                                        By  필립 SHERWELL 조쉬 GLANCY


Wuhan 무한의 COVID-19 진원지에있는 P4 역학 연구소의 '박쥐 여자' 시정리Shi Zhengli. 사진 : AFP


  • From The Times
  • 2020 4 20
  • 6  UTE READ 119


중국의박쥐 12 상하이에서 동료들과의 회의에 참석했다.

사람들은 연구소에서 불과 마일 떨어진 신비한 새로운 바이러스에 시달리고있었습니다그리고 동굴 사냥을 위한 바이러스 사냥 원정대에서 별명을 얻은 Shi Zhengli 중국 중심 도시로 소환되어 실험실에서 환자로부터 채취 샘플을 조사했습니다.


모멘텀은 현재 국제적으로 유명한 연구센터 연구소 자체가 150,000 이상의 생명을 주장하고 세계 경제를 무너뜨린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의 원천이라는 이론 뒤에 성장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초점를 두는 동안 시가 보도 바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관이 조사하고있다그러나 증거는 무엇인가미국의 최고 연구원이 주장한 바와 같이, 이것이 다른 중국의 은폐인가?


Shi 2002-03 중국 남부의 말굽 박쥐에 SARS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 치명적인 발생 원인을 추적 팀을 이끌고있는 유명한 바이러스 학자입니다그녀는 작년에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이 박쥐에서 비롯 가능성이 높으며 중국에서 발생할 확률이 증가 것이라고 경고 연구 논문의 공동 저자였습니다.


12 우한으로 돌아온 8 만에 그녀의 팀은 도시를 휩쓸는 새로운 질병이 실제로는 확실히 새로운 박쥐 코로나 바이러스라고 결론 내렸다그러나 Shi는 이 사건이 중국 아열대 남쪽의 박쥐의 일반적인 서식지와는 거리가 멀다는 사실에 놀랐다. Scientific American 잡지에 실린 논평에서 그녀는 우리 실험실에서 나왔을까?


박쥐 관련 바이러스의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 하나를 개발 Shi 연구소의 기록에 열광했습니다그녀는 박쥐 바이러스 연구로 인한 실험재료의 잘못된 취급, 특히 폐기과정을 점검하고 있다고 Scientific American 지난 그녀의 작업에 대한 기사에서 보도했습니다그리고 그녀는 새로운 감염의 시퀀싱이 팀원이 샘플링 바이러스의 시퀀싱과 일치하지 않음을 보여 주면서 안심의 한숨 호흡했습니다. “정말로 마음을 사로 잡았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나는 며칠 동안 윙크를 잤지 않았다."


그러나 초기부터 중국 최고의 생물 안전연구소를 보유한 우한연구소가 이 바이러스의 원천이 있다는 추측은 온라인으로 소용돌이쳤다.


인터넷 음모론으로 오랫동안 기각되었습니다그러나 대유행을 다루는 미국과 중국의 비난 게임 가운데서도 지난주 도날드 트럼프에 가까운 매가 대통령에 의해 화염에 휩싸여 시나리오가 중심 단계로 밀려났다.


실험실 누출 가능성은 영국 정부의 최고 수준에서도 논의되었습니다이달 고위 정부 고문은 이를 신뢰할 수 있는것으로 설명하고 저평가되지 않았다 말했다.


과학자들 사이의 주요 이론은 바이러스가 우한의 유명한 야생 동물시장에서 박쥐에 감염된 동물로 부터 인간에게 퍼졌다는 것입니다그러나 Lancet 의학 저널에 실린 결과는 의심의 여지가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처음 41 명의 감염된 환자 14 명은 시장에 직접 노출되지 않았다고 확인했습니다일부 전문가들에게 이것은 시장이 전송에 중요한 역할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시장이 아니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공화당 상원의원 Tom Cotton 동안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그것이 시작된 곳을 모른다. 그리고 우리는 바닥에 도달해야 한다" 그는 말했다. "우리는 또한 식품시장에서 불과 마일 떨어진 곳이 인간 전염병을 연구하는 중국 유일의 생물 안전수준 4 슈퍼 실험실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바이러스가 사람의 실수로 실험실에서 유출되어 환자 제로 작업자를 감염시킨 이론은 중국 매들 사이에서 공통된 화폐가 되었습니다지난 중국 대사관 관계자는 2018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대한 경고를 워싱턴으로 보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지난주 신뢰를 얻었다.


최근 재개 '습식 시장' Wuhan Baishazhou Market에서 새우를 판매합니다사진 : AFP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외교 케이블에서 시설을 방문하고 시Shi를 만난 미국 관리들은 실험실의 안전 관리 취약점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케이블은 박쥐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와 사람의 전염 가능성이 새로운 SARS 같은 전염병을 일으킬 있다고 경고했습니다트럼프의 국가 안보분석가들의 책상에 대한 다른 정황 증거는이 바이러스가 우한의 실험실에서 유래 이라고 2 명의 중국 연구원이 발표 논문이다.


저자는 나중에 이론에 대한 증거가 없지만 주장이 공개 영역에 들어갔다고 말하면서 철회했다.


시Shi 그녀의 동료들이 기원을 조사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초기 단계에서 발생을 막으려는 중국 공산당의 시도에 대한 증거는 의심을 더욱 심화시켰다.


AP 통신이 보도 내부 문서는 최근 계시에서 중국 지도자들이 국가가 전염병에 처해 있다고 비밀리에 결정한 최소 6 동안 대중의 경고를 지연시켰다고 밝혔다.


1 14 , 최고 건강관리인 샤오위 (Ma Xiaowei) 시진핑 주석의 불특정 지시를 전달하여 지방 간부들에게 잔인한 평가를 실시했다.


1 20 , Xi(시진핑)는 중국인들에게 전염성이 높은 질병의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6 동안의 침묵 기간 동안 3000 명이 넘는 사람들이 감염되었고 수백만 명이 음력설 휴가를 앞두고 여행했습니다.


비밀은 회의론이 금요일에 베이징의 발표를 환영하면서 우한의 공식 COVID-19 사망자 수를 2579 명에서 3869 명으로 의심되는 정확한 50 %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위기의 심각성을 감추려는 초기의 노력이 아닙니다그러나 많은 사람들은이 수치가 여전히 너무 낮다고 생각하며, 이로 인해 실수로 시Shi 실험실에서 누출이 발생했을 있습니다.


공화당의 국가 안보보좌관은 우리는 중국인이 사악한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제안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이 망쳐 놓았을지도 모른다 말했다. “실험실이 느슨해 져서 무언가가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우리는 중국이 전염병에 대한보다 일반적인 은폐에 관여하여 증거를 파괴하고 내부 고발자를 단속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Wuhan무한에 박쥐 코로나 바이러스를 연구하는 실험실이 있었다면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해 묻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습니까?”


언론 브리핑에서 트럼프는 바이러스가 실험실에서 나온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다그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나는 그런 말을하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저는 여러분에게 많은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말할 것입니다우리는이 끔찍한 상황을 철저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미국 연구 기관인 에코헬스 얼라이언스 (EcoHealth Alliance) 회장 피터 자크 (Peter Daszak) 15 동안 시Shi 그녀의 연구소와 함께 일해온 그는 실험실 사고 이론에 대해 혼란스러워하고 있다. "실험실에서이 바이러스가 탈출했다는 생각은 순수한 헛소리입니다"라고 민주주의 당국에 말했습니다!


TV 네트워크에서 Daszak세계 최고의 과학자 일부 중국 동료들과 함께 박쥐 샘플을 수집했으며 Wuhan 연구소는 박쥐 바이러스의 문화가 아니라 유전자 시퀀싱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이것은 전염병의 기원에 대한 정치화이며 정말 불행하다" 말했다.


시Shi 자신은 그녀가 말하는 은박지 이론을 강력히 거부한다그녀는 Caixin 사이트에 "2019 코로나 바이러스 소설은 자연이 인간에게 미개한 생활 습관을 유지해 준다" 말했다. "저의 실험실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맹세합니다."


실험실의 책임자 위안지밍Yuan Zhiming 토요일에 발표 미디어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러스 링크를 거부했습니다.


연구에서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물었을 위안은나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안다 말했다.


그는 P4 실험실이 우한에 있기 때문에사람들은 도울 없지만 교제를 수는 없다 말했다.


Washington Post Fox News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우연히 시설에서 나올 있다고 우려하는 익명의 출처를 인용했습니다. Yuan 보고서에 "증거 지식" 부족하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2 월에 이미 1 세계보건기구WHO와 병원체에 관한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다그러나 지난주 미국의 마이크 폼페오 (Mike Pompeo) 국무장관은 미국 관리들이 이 바이러스가 어떻게 세계로 퍼져 나가는가 대해 완전히 조사하고 있다고 소문을 발표했다.

Sunday Times. AFP


Get the latest information from the CDC about COVID-19

Inside the Viral Spread of a Coronavirus Origin Theory

Apr 12, 2020

The Daily News



THE AUSTRALIAN

Saturday, April 25, 2020 Today's Paper Mind Games


Wuhan lab leak rumour goes viral

Momentum is now growing behind a theory that a Wuhan laboratory, 300m from the wet market, was the source of the coronavirus.


By PHILIP SHERWELL, JOSH GLANCY


 

‘Bat Woman’ Shi Zhengli in the P4 epidemiology lab in the COVID-19 epicentre of Wuhan. Picture: AFP

 

  • From The Times, April 20, 2020

China’s “Bat Woman” was attending a conference with colleagues in Shanghai in late December when an urgent phone call came from her boss at the Wuhan Institute of Virology.

People were falling sick from a mysterious new virus just a few miles from the institute. And Shi Zhengli, who had earned her nickname for her virus-hunting expeditions to bat caves, was summoned back to the central Chinese city to lead the laboratory’s investigations of samples taken from patients.

Momentum is now growing behind a theory that the laboratory itself ? an internationally renowned centre of research ? was the source of the coronavirus pandemic that has since claimed more than 150,000 lives and crippled the world economy.

That was what Shi reportedly feared, and US intelligence agencies are investigating, while the Trump administration puts the screws on China. But what is the evidence? Is this another Chinese cover-up ? or politicised “baloney”, as one top US researcher claims?

READ MORE:Secrets, lies and tinfoil hats at 20 paces

Shi is an acclaimed virologist who headed the team that traced the source of the lethal outbreak of SARS ? another coronavirus ? to horseshoe bats in southern China in 2002-03. She was a joint author of a research paper that warned last year that it was “highly likely” future coronavirus outbreaks would originate from bats, and an “increased probability” this would occur in China.

Within eight days of her return to Wuhan in December, her team concluded the new disease sweeping the city was indeed almost certainly a new bat coronavirus. But Shi was surprised that the cases had emerged so far from the bats’ usual habitat in China’s subtropical south. In comments published by Scientific American magazine, she recalled a nagging fear: “Could they have come from our lab?”

Shi, who developed one of the world’s largest databases of bat-related viruses, frantically pored over the records at the institute. She was checking for any mishandling of experimental materials from bat virus research, especially during disposal, Scientific American reported in an article about her work last month. And she breathed a “sigh of relief” when the results showed the sequencing of the new infections did not match those of the viruses her team had sampled. “That really took a load off my mind,” she said. “I had not slept a wink for days.”

Since those early days, though, speculation that the Wuhan institute, which houses China’s top biosafety laboratory, could have been the source of the outbreak has swirled online.

It was long dismissed as an internet conspiracy theory. But amid the US and Chinese blame game over the handling of the pandemic, the scenario was pushed to centre stage last week by hawks close to Donald Trump, with the fans flamed by the President.

The possibility of a laboratory leak has also been discussed at the highest levels of the British government. Earlier this month a senior government adviser described it as “credible” and said “it is not discounted”.

The leading theory among scientists remains that the virus spread to humans from bat-infected animals at Wuhan’s now-infamous wildlife market. But findings published in The Lancet medical journal gave some cause for doubt.

According to that study, 14 of the first 41 confirmed infected patients had no direct exposure to the market. For some experts, this suggested that even if the market had a significant role in transmission, it may not have been the source. Tom Cotton, a Republican senator, has been raising questions for months. “We don’t know where it originated and we have to get to the bottom of that,” he said. “We also know that just a few miles away from that food market is China’s only biosafety level-four super-laboratory that researches human infectious diseases.”

By now the theory that the virus may have leaked from the laboratory by human error, infecting a worker who would have been “patient zero”, has become common currency among China hawks. It gained added credence last week when it was revealed that in 2018, US embassy officials in China sent warnings back to Washington about the Wuhan Institute of Virology.


Prawns for sale at the Wuhan Baishazhou Market, a recently reopened ‘wet market’. Picture: AFP


In two diplomatic cables, US officials who visited the facility and met Shi expressed concerns about safety and management weaknesses at the laboratory, according to The Washington Post. One cable warned that the research into bat coronaviruses and their potential for human transmission could cause a new SARS-like epidemic. Another piece of circumstantial evidence on the desks of Trump’s national security analysts is a paper published in February by two Chinese researchers, who said the virus “probably originated from a laboratory in Wuhan”.

The authors later withdrew it, saying they did not have evidence for the theories, but the claims entered the public domain.

Evidence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s attempts to cover up the outbreak at the early stages, even as Shi and her colleagues were investigating its origins, has further compounded suspicions.

In the latest revelation, internal party documents seen by the Associated Press disclosed that China’s leaders delayed warning the public for at least six days after secretly determining that the country was facing an epidemic.

On January 14, Ma Xiaowei, the top health official, laid out the grim assessment to provincial cadres, delivering unspecified instructions from President Xi Jinping.

It was only on January 20 that Xi alerted the Chinese people to the dangers of the highly contagious disease. During the six-day public silence, more than 3000 people had been infected and millions had travelled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

Such secrecy explains why scepticism greeted an announcement by Beijing on Friday increasing Wuhan’s official COVID-19 death toll by a suspiciously precise 50 per cent ? from 2579 to 3869. Chinese officials insisted the new figures reflected a more accurate count now that the epidemic had eased, not an earlier effort to conceal the severity of the crisis. Many believe, however, the figure is still way too low ? and that cover-ups possibly included an accidental leak from Shi’s laboratory.

“We’re not suggesting that the Chinese had sinister intent, but that they might have screwed up,” said one Republican national security aide. “It’s perfectly possible the lab got sloppy and something got out. We know that the Chinese have been engaged in a more general cover-up over the pandemic, destroying evidence, cracking down on whistleblowers. Is it not reasonable then to ask about the origins of the virus, given there was a lab in Wuhan studying bat coronaviruses?”

In a press briefing, Trump was asked whether he thought the virus originated in a lab. He responded: “I don’t want to say that … but I will tell you, more and more we’re hearing the story. We are doing a very thorough examination of this horrible situation.”

Peter Daszak, president of EcoHealth Alliance, a US research organisation, who has worked with Shi and her institute for 15 years, is scathing about the lab accident theory. “The idea that this virus escaped from the laboratory is pure baloney,” he told the Democracy Now! TV network.

Daszak said he had collected bat samples with Chinese colleagues ? “some of the best scientists in the world” ? and that the Wuhan laboratory did not house the culture of bat viruses but rather their genetic sequencing. “It’s a politicisation of the origins of a pandemic and that’s really un­fortunate,” he said.

Shi herself strongly rejects what she calls “tinfoil-hat” theories. “The novel 2019 coronavirus is nature punishing the human race for keeping uncivilised living habits,” she told the Caixin website. “I swear on my life that it has nothing to do with our laboratory.”

Yuan Zhiming, the director of the laboratory, denied the virus link in an interview with state media published on Saturday.

When asked if the research suggested the virus could have come from the institute, Yuan said: “I know it’s impossible.”

He said that because the P4 laboratory is in Wuhan “people can’t help but make associations”.

Reports in The Washington Post and on Fox News have both quoted anonymous sources who voiced concern that the virus may have come ? accidentally ? from the facility. Yuan said the reports lacked “evidence or knowledge”.

The institute had already dismissed the theory in February, saying it had shared information about the pathogen with the World Health Organisation in early January. But last week the US brought the rumours into the mainstream, with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aying US officials are doing a “full investigation” into how the virus “got out into the world”.

The Sunday Times, AFP


이 블로그의 인기글

Wuhan 武漢(무한) 실험실 누출 소문은 바이러스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