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43492
오늘방문     123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ICJ 미얀마 정부에 명령, Rohingyas still 'at serious risk of genocide' in Myanmar, ICJ rules
01/24/2020 06:30
조회  175   |  추천   0   |  스크랩   0
IP 65.xx.xx.45

Sky News
Rohingyas still 'at serious risk of
genocide' in  Myanmar, ICJ rules

The United Nations' court orders Myanmar to take

urgent measures to protect Rohingyas from persecution

and atrocities.

유엔 최고법원(ICJ)은 미얀마가 로힝 야족을 박해와 잔혹 행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긴급 조치를 취하도록 명령했다.

Rohingya refugees
Image: Hundreds of thousands of Rohingya refugees have been forced into camps
Why you can trust Sky News

Rohingya Muslims remain "at serious risk of genocide" in Myanmar,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has ruled.


The United Nations' court, based in The Hague in the Netherlands, ordered Myanmar to

take urgent measures to protect Rohingyas from persecution and atrocities.


In a ruling on Thursday, it also called on the southeast Asian country - sometimes 

known as Burma - to preserve evidence of alleged crimes against Rohingyas.



Aung San Suu Kyi attends the second day of hearings in a case filed by Gambia against Myanmar alleging genocide against the minority Muslim Rohingya population

Aung San Suu Kyi's journey from hero to the Hague


국가 간 분쟁의 UN 최고법원인 국제 사법재판소(ICJ)는 현재 아프리카 국가인 감비아, 무슬림 다수 국가에 의해 제소된 미얀마에 대한 소송을 고려하고 있다. 


감비아는 대다수가 불교도인  미얀마(버마)가 1948 년 대량 학살 협약에 따른 의무를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제 2 차 세계 대전 이후 헤이그 UN ICJ 에서 제기된 세 번째 대량 학살 사건이다. 목요일(23일)의 판결은 미얀마에 대한 이른바 예비 조치에 대한 감비아의 요청 만 다루었다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the highest body for disputes between states, 

is currently considering a lawsuit against Myanmar launched by African country 

Gambia, a Muslim-majority nation.


Gambia has accused Buddhist-majority Myanmar of violating its obligations under 

the 1948 Genocide Convention.

It is only the third genocide case filed at The Hague since the Second World War.

Thursday's ruling only dealt with Gambia's request for so-called preliminary measures against Myanmar.


추가적인 로힝자족에 대한 독립적인 보고서 

Aung San Suu Kyi는 로힝야족의 미얀마 정부군에 대한 '로힝야 무슬림에 대한 전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밝혔다. 라카인 주에서 새로운 전쟁 범죄 혐의로 기소 된 미얀마 정부군은 로힝야 족 무슬림의 위기를 유엔 사무 총장의 명으로 난민들이 미얀마로 안전하게 귀환토록 해야 한다고 했다.

또 UN 최고법원(ICJ)은 미얀마가 1948 년 협약 하에서 금지된 "모든 행동을 막기 위해 모든 권한 내에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결정하고 4 개월 이내에 다시 보고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More from Rohingyas


The court decided Myanmar should "take all measures within its power to prevent 

all acts" prohibited under the 1948 convention and must report back within four 

months.


:: Listen to the Behind the Headline podcast on Apple Podcasts, Google Podcasts, Spotify,
Spreaker (Not Post)


 


미얀마 국가 정부는 또한 미얀마 정부군이 소수민족 독립군 무장단체에 악영향을 미쳐 "소수민족 무장단체 구성원(군인)을 죽이고 집단의 구성원들에게 심각한 신체적 또는 정신적 해를 입히고 의도적으로 삶의 파탄하고 소수민족 시민들에게도 영향을 미쳐 전체 또는 일부를 물리적인 파괴를 파괴를 하고 있다"고 ICUN 최고법원(ICJ)은 판단했다. 


"법원의 판사인 압둘카위 유수프(Abdulqawi Yusuf)도 “UN 최고법원은 미얀마의 로힝야족이 여전히 매우 취약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The country's government was also ordered to exercise influence over its military 

and other armed groups to prevent "killing members of the group, causing serious 

bodily or mental harm to the members of the group, deliberately inflicting on the 

group conditions  of life intended to bring about its physical destruction in whole 

or in part."


"The court is of the opinion that the Rohingya in Myanmar remain extremely vulnerable," said Abdulqawi Yusuf, the court's presiding judge.


Sky News visited a beach where hundreds of Rohinga were stranded, after fleeing 'ethnic cleansing' in Myanmar.

Desperate Rohingya stranded in Myanmar


미얀마의 서부 라카인 (Rakhine) 주에서 로힝야 족 무슬림 730,000 명 이상이 탈출했으며 인근 방글라데시의 국경을 넘어 피난민 촌 진영에 강제 수용되어 있다. 유엔 UN 수사관들은 미얀마 정부군이 로힝야 (Rohingya)의 대량 학살과 강간을 "강제적 의도"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 잔학 행위는 미얀마 정부의 사실상의 지도자인 아웅 산 수찌 (Aung San Suu Kyi)의 국제적인 명성을 깨뜨렸다. 1991 년 미얀마의 지배적인 정권 하에서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유엔 최고법원(ICJ)의 판결을 앞두고 목요일(23일) 파이낸셜 타임즈 (Financial Times) 기사에 따르면, 

수찌여사는 전쟁 범죄가 자국의 정부군 군인들이 저지른 것일 수있다고 인정했다. 그녀는 "군 사법 

시스템을 통해 기소 될 수있다"며 "군이 자신의 군인들에 대한 책임에 자기들이 인식하고 실제 조사와 

기소를 수행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인권 단체와 일부 난민들은 아웅 산 수찌 자신의 보고서에 "증명되지 않은 진술"을 하고 "왜곡된 그림"을 제시하고 있으며 "국제 사법 시스템은 국가와 정부 전체에 범죄의 그림자가 깃들기 전에 오해의 소지가있는 정보를 걸러 내지 못할 수 있다" 또 그녀는 2017 년 라카인 (Rakhine) 주에서의 위기가“잘못된 정보의 

거대한 빙산”에 의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More than 730,000 Rohingya fled Myanmar's western Rakhine state after a military-

led crackdown in 2017, and were forced into camps across the border in neighbouring Bangladesh.


UN investigators have previously said Myanmar's military carried out mass killings 

and gang rapes of Rohingya with "genocidal intent".


The atrocities have trashed the international reputation of Myanmar's de facto 

leader Aung San Suu Kyi, who won the Nobel Peace Prize in 1991 for championing democracy and human rights under Myanmar's then-ruling junta.


In an article for the Financial Times on Thursday, ahead of the court's ruling, 

Ms Suu Kyi admitted that war crimes "may have been committed by members 

of her country's military. "War crimes that may have been committed by members 

of the defence services will be prosecuted through our military justice system," 

she wrote.


"It is never easy for armed forces to recognise self-interest in accountability for 

their members, and then follow through with actual investigations and prosecutions."


However, Ms Suu Kyi also accused human rights groups and some refugees of 

making "unproven statements" and presenting "a distorted picture" in their reports.


"The international justice system may not yet be equipped to filter out misleading information before shadows of incrimination are cast over entire nations and 

governments," she said.


In 2017, Ms Suu Kyi claimed the crisis in Rakhine state was being distorted by 

"huge iceberg of misinformation".


ICJ orders Myanmar to take steps to protect Rohingya
ICJ orders Myanmar to take steps to protect Rohingya
Jan 23, 2020 Al Jazeera English

로힝야 (Rohingya) 무슬림 소수 민족은 "대량 학살의 위험에 처해있다"고 미얀마에 대해 "잠정 조치"를 
명령한다고 목요일(23일) 유엔 최고 법원(ICJ)은 밝혔다.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의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제안하지 않았으며, 국가에서 긴급 조치를 취하기 위해 필요한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UN국제 사법재판소(ICJ)가 판결했다. 

Al Jazeera의 Neave Barker 보고서는 헤이그에 있는 신문에 기사를 실린 반면 Tanvir Chowdhury는 방글라데시의 Cox 's Bazar에는 수십만 명의 Rohingya 족 무슬림 난민이 살고 있다고 보고했다.

The Rohingya Muslim minority "remain at serious risk of genocide" said the 
United Nations' top court on Thursday, as it ordered "provisional measures" 
against Myanmar. 

Myanmar had not proposed any measures aimed at ensuring the Rohingya's 
right to exist, and conditions necessary for emergency measures to be taken 
in the country have been met, ruled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ICJ). 

Al Jazeera's Neave Barker reports live at The Hague, while Tanvir Chowdhury 
reports from Cox's Bazar in Bangladesh, home to hundreds of thousands of 
Rohingya refugees.

Will ICJ ruling help the Rohingya? I Inside Story
Will ICJ ruling help the Rohingya? I Inside Story
Jan 23, 2020 Al Jazeera English

UN 최고 법원인 국제 사법 재판소(ICJ)는 미얀마 정부군이 로힝야에 대한 대량 학살 행위를 저지르지 못하도록 명령했다. ICJ는 또한 로힝야 무슬림 소수민족이 대량 학살의 위험에 처해 있음을 경고하고 국가가 대량학살 협약을 준수하도록 명령하고, 추가 살인을 막기 위해 권력 내의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작년에 감비아가 제기한 이 사건은 미얀마 정부군이 소수민족 무슬림 로힝야 인구에 대해 진행중인 대량 학살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 한데 대한 미얀마는 이 주장을 부인했다. 목요일(23일) UN 최고 법원인 국제 사법 재판소(ICJ) 판결은 미얀마 정부가 대량 학살 혐의를 기각한 며칠 후였다. 

미얀마 정부의 실질적인 지도자인 수찌 (Suu Kyi)는 로힝야 (Rohingya) 족이 남용을 '과장'했다고 말했다.그러면 이 판결은 무엇을 의미하며 미얀마 정부는 이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것입니까? 

발표자: Mohammed Jamjoom 초청인사, 토마스 맥 마누스 (Thomas MacManus), Queen Queen University of London의 국제 주 범죄 이니셔티브 디렉터). 국제 정책 센터 Rohingya 법률 포럼의 센터 장인 Azeem Ibrahim과 'Rohingyas : 미얀마의 숨겨진 대량 학살 내부'책 저자. Simon Adams, 보호 책임에 대한 글로벌 센터의 전무 이사, 그리고 이 경우 감비아에 대한 고문(Adviser).

The 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 the world's highest court, has ordered Myanmar's government to prevent it's military from committing acts of genocide against the 
Rohingya.

The ICJ has also warned that the Rohingya Muslim minority remain at serious risk 
of genocide and ordered the country to abide by the genocide convention, and take 
all measures within its power to prevent further killings. The case brought by The 
Gambia last year accuses Myanmar of committing an ongoing genocide against its 
minority Muslim Rohingya population. 

Myanmar denies the allegations. Thursday's ruling comes just days after an inquiry 
backed by Myanmar's government dismissed allegations of genocide. Myanmar's 
leader Suu Kyi says the Rohingya have 'exaggerated' abuses. So what does this ruling 
mean and will Myanmar abide by the orders? Presenter: Mohammed Jamjoom Guests Thomas MacManus, Director of the International State Crime Initiative at Queen Mary University of London. 

Azeem Ibrahim, Chair of the Center for Global Policy's Rohingya Legal Forum and 
author of the book, 'Rohingyas: Inside Myanmar's Hidden Genocide.' Simon Adams, Executive Director of the Global Centre for the Responsibility to Protect, and adviser 
to The Gambia on this case.


이 블로그의 인기글

ICJ 미얀마 정부에 명령, Rohingyas still 'at serious risk of genocide' in Myanmar, ICJ ru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