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bridgeus
뽈래기(asiabridgeus)
기타 블로거

Blog Open 08.17.2015

전체     237610
오늘방문     5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카테고리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부처는 사탄이다 “사탄이여 ! 어서오십시요. 지옥의 석가를 보고 쓴 성철스님의 시(Poem)
12/15/2019 23:52
조회  239   |  추천   0   |  스크랩   0
IP 65.xx.xx.24


부처는 사탄이다. “사탄이여 ! 어서오십시요.


   12월은 성탄의계절입니다. 12월25일은 예수님을 믿고 구원받은 백성들이 임마누엘되시는 예수 드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신날을 기쁘하며 즐거워하고 감사하고 축하하는 날로 정한 성탄절이다. 이날은 이 세상 모든 사람들도 기쁘하고 즐거워하는 날이다. 누구 때문에 죄지은 인간들을 구원하시려고 이 땅에 오신 예수님 때문이


   사도 바울은 고백하기를 "미쁘다 모든 사람이 받을 만한 이 말이여 그리스도 예수게서 죄인을 구원하시려고 세상에 임하셨다 하였도다 죄인 중에 내가 괴수라" (디모데 전서 1장15절)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사도해전 2장15절)

"하나님은 한 하나님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하나님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님이라"(디모데 전서  2장5절)

그래서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로마서 10장13절) 참조:요엘2:32; 행2:21

"...보라 지금은 구원의 날이로다"(고린도 후서 6장2절이하) 라고 했습니다.


   이제는 고인이 된 성철 스님이 생전에 남긴 아래 '사탄이여! 어서 오시옵소서' 시 한편과 내용을 읽어보시고 살아 생전에 하나님의 독생자 되신 하나님 예수님을 믿고 죄에서 구원받아 영원한 생명을 소유하여 모두 하나님 나라 천국에 가는 성탄계절이 되시기 바랍니다(운영자 주).


지옥의 석가를 보고 쓴 성철스님의 시

지옥의 석가를 보고 쓴 성철스님의 시

성철 스님은 천추의 한을 품고 떠났나?!

성철스님은 1934년 23세 때에 부모, 형제 처자 다버리고 出家(출가)입산 

1993년 81세로 他界(타계) 그는8년간 드러눕지 않고 長坐不臥

(장좌불와=눕지 않고 앉아 엎드림)의 초인적 자세로 극기수행, 

용맹정진한 분이시며, 불교사상 보기 드문 학승중 학승.

불교의 교의학을 거의 통달 하셨고

현대문학, 서양철학,심리학, 종교학,문리학등도 널리 섭리하신분이시며,

어학에도 영어,독일어, 프랑스어, 중국어, 일어도 효용할 수 있었던 실력자였고,

초인적인 극기 수행과 용맹 정진을 통해 큰 깨달음을 얻어 성불의 경지에
이르렀다는 성철 스님.그러나 그는 마지막 임종직전에
“한 평생 남녀무리를 진리가 아닌 것을 진리라고 속인 죄가 너무 커 지옥에 떨어진다”
고 회한으로 몸부림치며 천추의 한을 토로했습니다.
과연 그가 도달한 깨달음의 실체는 무엇인가요? 
그의 유언
내 죄는 산보다 높고 바다보다 깊은데 내 어찌 감당하랴.
내가 80년동안 포교한것은 헛것이로다.
우리는 구원이 없다.
죄 값을 해결 할자가 없기 때문이다.
딸 “불필”과 54년을 단절하고 살았는데 죽을 임종시에 찾게 되었다.
필이야, 내가 잘못했다. 내 인생을 잘못 선택했다.
나는 지옥에 간다.

성철스님의 열반 송
생평 기광 남녀군 일평생 남녀 무리를 속여 미치게 했으니
미천 과업 과 수미 그 죄업이 하늘에 미쳐 수미산보다 더 크구나.
활염 아비 한 만단 산채로 불의 아비 지옥으로 떨어지니 한이 만 갈래나 되는 구나.
일륜 토홍 괘 벽산 한덩이 붉은 해가 푸른 산에 걸렸구나.

(조선일보 1993.11.15 15면, 동아일보 1993 11.5 31면, 경향신문 1993.11.5 9면,
중앙일보 1993. 11. 5 23면, 도서출판 삶과 꿈 [류 범상])

“성철스님” 그는 1983년 하안거 결제(結制)에서 말하기를

“내 말에 속지 말라. 나는 거짓말하는 사람이여!”라고 했습니다.

또 “대중이여 석가가 세상에 오심도 망상이요,

달마가 서쪽에서 오심도 망상이라”고 했습니다. 

성철스님은
조계종 종정으로 있던 1987년 4월 8일 “부처님 오신 날” 법어에서


“사탄이여 ! 어서오십시요.

나는 당신을 존경하며 예배합니다. 당신은 본래로 거룩한 부처님입니다.

사탄과 부처란 허망한 거짓 이름일 뿐 본모습은 추호도 다름이 없읍니다.

사람들은 당신을 미워하고 싫어하지만은 그것은 당신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당신을 부처인줄 알 때에 착한생각 악한생각, 미운마음, 고운마음 모두 사라지고

거룩한 부처의 모습만 뚜렷이 보게 됩니다.

그리하여 악마와 성인을 다같이 부처로 스승으로 부처로 부모로 섬기게 됩니다.

여기에서는 모든 대립과 갈등은 다 없어지고 이 세계는 본래로 가장 안락하고

 행복한 세계임을 알게됩니다.

일체의 불행과 불안은 본래 없으니 오로지 우리의 생각에 있을 뿐입니다.

우리가 나아갈 가장 근본적인 길은 거룩한 부처인 당신의 본 모습을 바로 보는

 것입니다.당신을 부처로 바로 볼때에 온 세계는 본래 부처로 충만해 있음을

알게됩니다.더러운 뻘밭 속에서 아름다운 연꽃이 가득피어 있으니 참으로

장관입니다.아 !  이 얼마나 거룩한 진리입니까 . 이 진리를 두고 어디에서 따로 진리를

구하겠습니까.이 밖에서 진리를 찾으면 물속에서 불을 찾는 것과 같습니다.

당신을 부처로 바로볼때 인생의 모든 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됩니다.

선과 악으로 모든 것을 상대할 때 거기에서 지옥이 불타게 됩니다.

선.악의 대립이 사라지고 선.악이 융화상통할 때에 시방세계에 가득히 피어있는

연꽃을 바라보게 됩니다.연꽃 마다 부처요 극락세계 아님이 없으니 이는 사탄의

거룩한 본 모습을 바로 볼 때입니다.”라고

신앙고백을 했습니다.

 Buddha is Satan. “Satan! Welcome I respect you and worship you. You are essentially holy Buddha. Satan and Buddha are vain and false names, and they are just like their names. People hate you and hate you because it doesn't know you. When you know that you are a Buddha, good thoughts, evil thoughts, ugly hearts, and fine hearts are all gone, and you see only the image of the holy Buddha. Thus, both the devil and the saint serve as the Buddha, the teacher, and the parent as the Buddha. Here all conflicts and conflicts are eliminated and this world is inherently the most comfortable and happy world. There is no unhappiness and anxiety inherently, only in our thoughts. The most fundamental way we will go is to see the image of you, the Holy Buddha, and to see you as Buddha, the whole world is filled with the original Buddha. As spectacular. Oh! What holy truth is this? Where do you seek the truth for this truth, if you find it outside, it is like looking for fire in the water. When you look directly to Buddha, all the problems in life are fundamentally solved. Hell is burned there when dealing with all good and evil. When the confrontation between good and evil disappears, and when good and evil are in harmony, we look at the lotus flower that is full of the world. I confessed. 

이 글은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 ‘1987년(불기2531년)음력4월8일’에 발표된

법어(法語)를 수록한이성철 큰스님의 큰 빛 큰 지혜(思社硏:사상 사회 연구소 :

1987.6.30(중판))’에 출전되어 있다.

대한불교 조계종 종정사서실 [큰빛총서 1] 서울사시연 1994년 p. 56-59

(조선일보 1987.4.23 7면, 경향신문 1987 4.23 9면)

물론 불교의 입장에서 보면 처음에는 당황하게 되다가도 나중에는 당연히
 이해가 될 것이다.그러나 과연 그럴까? 부연하겠지만 사탄은 ‘악마’입니다!
※ 나보다 먼저 온 자들은 모두 도둑이며 강도다.(요한10:8) 운명 전 지옥의 석가를 보고 쓴 성철의 시“석가는 원래 큰 도적이요. 달마는 작은 도적이다.西天(서천)에 속이고, 東土(동토)에 기만 하였네!

도적이여 도적이여! 저 한없이 어리석은 남여를 속이고,
눈을 뜨고 당당하게 지옥으로 들어가네.
한마디 말이 끊어지니 일천성의 소리가 사라지고 한 칼을 휘두르니 만리에
송장이 즐비하다.
알든지 모르든지 상신실명을 면치 못하리니 말해보라 이 무슨 도리인가!
작약 꽃에 보살의 얼굴이 열리고 종녀 잎에 夜叉(야차) 머리가 나타난다.
목위의 무쇠간은 무게가 일곱 근이요, 발밑의 지옥은 괴로움이 끝없도다.
석가와 미타는 뜨거운 구리 쇳물을 마시고 가섬과 아난은 무쇠를 먹는다.
몸을 날려 백옥 난간을 쳐부수고 손을 휘둘러 황금 줄을 끊어 버린다.
산이 우뚝우뚝 솟음이여 물은 느릿느릿 흐르며 잣나무 빽빽함이여 바람이
씽씽 분다.

사나운 용이 힘차게 나니 푸른 바다가 넓고 사자가 고함지르니

조각 달이 높이 솟았네 알겠느냐?
1 2 3 4 5 6 7이여, 두견새 우는 곳에 꽃이 어지럽게 흩어졌네.
억!?” 그리고는 “억!-” 소리와 함께 운명하였습니다.
위의 시는 성철의 운명 전 시사저널 담당 기자가 취재 해 온 것이며,
이 시는 추상적인 시가 아니라 운명 전 영안이 열려서 영계를 직접
보면서 지옥의 석가와 달마와 가섬과 아난이 지옥에서 괴로워 하는
모습을 싯구로 묘사한 것입니다.영계에서 직접 보지 않고는 자기가
평생 섬겼던 석가를 도적이라 말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극낙도 
법정 보살의 상상속에서 만들어낸 곳이기는 하지만 어째든 
석가와
달마도 가섬과 아난 모두 지옥으로 떨어져 괴로워하고 있는
모습 
성철스님이 영계속에서 직접 보고 시로 옮긴 것이다

          
       *"사람에게는 바른길로 보여도 끝내는 죽음에 이르는 길이 있다"(잠14:12)

*그것은 사람에게 땔감이 되기도 하니

*"저들의 우상들은 은과 금 사람 손의 작품이라네.

입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고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며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고 코가 있어도 맡지 못하네.

그들의 손은 만지지 못하고 그들의 발은 걷지 못하나니

         그 일부를 가져다가 제 몸을 덥히고 불을 피워 빵을 굽기도 한다. 

        그러고서는 신을 제작하여 그것에 경배하고 신상을 만들어 

        그 앞에 엎드린다"(이사야 44: 15)


"그들의 목구멍으로는 소리 내지 못하네.

그것들을 만드는 자들도 신뢰하는 자들도 모두 그것들과

같네"(시편115 :4~8)


부처란 말의 원래 의미는 “(진리에) 눈을 뜬 사람”이라는 뜻입니다.

처음에 부처는 모니를 말하는 것이었고,
사람들로부터 존경 받는 한 사람의 인간을 나타내는 단어였습니다.
석가집안의 모니는 결코 초인간이나 신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어디 沮(막을 저)惻(슬퍼할 측)? 인간이었으며,
또한 그는 스스로 자신이 인간임을 자처했습니다.

일예로
‘박카리’라는 제자가 죽어가면서 마지막 소원으로 석사모니 스승에게
 예배드리고 싶다고 말했을 때 석가모니는 “박카리야, 이 썩을 몸을
보아서 무엇 하겠다는 것이냐?”라고 말하면서 예배를 거부했습니다.
또, 언젠가 석가모니는 주위 사람들로부터 다음과 같은 질문을 받았습니다.
“당신은 대체 어떤 분입니까?” 석가모니는 대답을 하지 않고 침묵을 지켰습니다.
그는 다시 질문을 받았습니다. 
“당신은 신입니까?” 석가모니는 고개를 옆으로 저었습니다.
“당신은 천사입니까?” 석가모니는 여전히 고개를 옆으로 저었습니다.
“그럼 당신은 대체 어떤 사람입니까?”라는 체념 어린 질문을 받았을 때
석가모니는 조용히 “나는 깨달은 자”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이와 같이 석가모니는자기가 신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석가모니는 신이 아닙니다. 신은 전지전능합니다.
그런데 석가모니는 신이 아니었기 때문에 전능하지도 전지하지도 않았습니다.
석가모니는 결코 전능하지 않았습니다.

구례 화엄사에 보관 중인 불경 팔만대장경 라마가경 38-8)에 보면다음과 같은 석가모니의 예언적인 말이 기록되어 있습니다.何時爺蘇來吾道無油之燈也(하시 야소래 오도 무유지 등야) 이 말은 놀랍게도
“언젠가 예수께서 오시면 내가 깨달은 도는 기름 없는 등과 같이 쓸모가 없다”
라는 뜻입니다. 

석가가 입멸하기 전 최후로 한 설법에 나오는 말입니다.
이처럼 석가모니는 마지막에는 자신이 깨닫고 가르쳐왔던 불교의 모든 가르침을 부정하고 갔습니다.
나마가 경은 실제로 전남 구례에 있는 화엄사의 불경으로서,
이 사건 이후 화엄사 스님들이 이 부분을 제거해 버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지운 흔적이 남아 있기에 이를 보는 사람들은 오히려 “굳이 그렇게 까지 해서 보여 줄 건 무어냐,
오히려 더 심증을 주지 않느냐, 그리고 이미 그걸 예전 보았던 많은 사람들은 무어라고 하겠느냐”고
항변한다고 합니다.
38 : 1 如是我聞一時佛在舍衛國祇樹給孤獨園 (여시아문 일시불재사위국 기수급고독원)
         이와같이 나는 들었다. 한때 부처님이 사위국기수급고독원에 계실때
38 : 2 與大比丘衆 千二百五十人俱 (여대비구중 천이백오십인구)
         비구스님 1250명이 함께 하였다.
38 : 3 舍利弗言 何時佛道終耳 (사리불언 하시불도종이)
         사리불이 묻되 언제 불교가 끝나나이까?
38 : 4 佛告吾道之轉也 年五百後末世也 (불고 오도지전야 년오백후말세야)
         석가모니가라사대 도가 전한지 오백년이 지나면 말세가 될 것이다.
38 : 5 舍利弗再言 年五百後 佛道斷而無係學乎 (사리불재언 년오백후 불도단이무계학호)
         사리불이 다시물었다. 오백년 후에는 불도가 끊기고 불교를 배우는 사람이 없습니까?
38 : 6 其時上首弟子 爺蘇自西來 (기시 상수제자 야소자서래)
         그 때 나의 상수제자 예수가 서쪽에서 올것이다.
38 : 7 復次舍利弗 上首弟子 爺蘇學而時習 而傳於大秦 (부차사리불 학이시습 이전어대진)
         또한 사리불아 상수제자 예수(야소)는 열심히 정진하여 로마로 전할것이다.
38 : 8 何時爺蘇來吾道無油之燈也 (하시야소래 오도지유무등야)
         야소(예수)가 올때에 나의 불교는 기름없는 등처럼 되었지만,
38 : 9 佛告爺蘇再臨 吾道中興 (불고 야소재림 오도중흥)
         석가모니가라사대 예수가 재림하니 나의 도는 중흥할 것이다.
38 : 10 汝等覺了 爺蘇之主 若佛也 (여등각료 야소지주 약불야)
          너희들은 반드시 알아라 예수가 말하는 주는 바로 부처이니라.
38 : 11 佛說是經已 長老舍利弗及諸比丘比丘尼優婆塞優婆尼
          (불설시경이 장로수보리급제비구비구니 우바새우바이)
          부처님이 이 경을 말하자 장로 사리불로부터 여러 스님들과 불자들,
38 : 12  一切世間 大梵天王人 阿修羅 聞佛所說 皆大歡喜信受奉行
          (일체세간 대범천왕 인 아수라 문불소설 개대환희신수봉행)
          범천왕(하나님)부터 인간 악마까지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 모두 크게 기뻐하며 믿고 받았다.”이 글귀에 나오는 야소를 기독교의 (예수)로 보느냐 아니면 야속한 범부로 보느냐에 따라

해석이 달라질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만, 보십시요. 그런 주장이 가당키나 한지를 !!!

 

왜? 성철스님은 천추의 한을 안고 떠났나?(류상범 지음)에서 발취( 삶과 꿈 출판) ? 

※고려대장경 및 대정장 목록에서 검색을 해보았는데, 나마가경이 있습니다. 

    K는 고려대장경목록, T는 대정신수대장경목록입니다.  
    K-0102(08-1241). K-0102   T-0294(10-0851). 불설나마가경(佛說羅摩伽經)
홍법사 불교사전에 나온 나마에 대한 해석입니다. 나마는 naaman. 이름이라 번역한다. 娜, 曇라고 표기한다.
대정장CD에서 검색하면 화엄부에 불설나마가경이 실려 있습니다.그러나 위와 같은 내용이 없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일본에 고려대장경을 원전으로 한 신수대장경 제10권 851 ~ 876p까지
상.중.하 3권으로 구성되어 있는 경전이 라마가경으로 진나라 성견스님이 번역한 경전에는 있습니다.
화엄경계통의 서적인데 부처님께서 사위국 기수급고독원에 있을 때
보현보살등 500보살대중을 위해 설법하신 경전입니다. 
그런데 그의 제자 승려들이 어찌하여 교주 석가모니의 예수님 초림의 예언 경전을 소실시켰을까? 요!!! 
※ 석가모니(釋迦牟尼)는주전(기원전) 563년 네팔 남부와 인도 국경 부근인 히말라야 산기슭 카필라성에서 출생하였고16세때 아쇼다라와 결혼하여 라훌라라는 아들까지 낳았다.

29세때 아내와 자식을 버리고 출가하여 6년간 고행 끝에 35세에 불타(깨달은 사람)가 되었다고 한다.

그는 갠지스 강변에서 불타의 교리를 전파하다가 춘다가준 음식을 먹고 식중독에 걸려서 80세에 죽었다.

그의 깨달음은 인간은 생로병사가 고난이며 그러기에 ‘자비’만이 필요하다는 것인데

그 자신의 해답도 얻지 못하고 80세의 생애를 마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출처:기독교 대한 감리회 ? 토론토 강림교회


이 블로그의 인기글

부처는 사탄이다 “사탄이여 ! 어서오십시요. 지옥의 석가를 보고 쓴 성철스님의 시(Po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