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oidov
몽골 특파원(alexoidov)
기타 블로거

Blog Open 05.12.2015

전체     106660
오늘방문     142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몽골 체류 글] 정호승 시인의 "우리가 어느 별에서”, 몽골 캠퍼스 상륙(2017. 11. 30)
11/30/2017 01:34
조회  279   |  추천   1   |  스크랩   0
IP 103.xx.xx.172


[몽골 체류 글] 정호승 시인의 "우리가 어느 별에서”, 몽골 캠퍼스 상륙(2017. 11. 30)


오늘이 11월 30일 목요일이니, 내일이면 마지막  달 12월이 밝아옵니다. 다음 주엔 종강 분위기로 접어 들고, 다다음주엔 기말 시험이 치러집니다. 그러면 내년 2학기 개강 전까지는 더 이상 애제자들과는 공식적으로 만날 일이 없을 것이고, 그러면 서로 궁금해하며 그리워하게 될 겁니다. 아니면 마는 거고요. 하여, 이 날 강의에서 저는 우리나라 정호승 시인(1950. 01. 03 ~ )의 작품인 “우리가 어느 별에서”를 뽑아 들었습니다.





그런데, 애제자들 몇 명의 모습이 강의실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듣자 하니, 영하의 날씨 때문에 감기 몸살로 몸져누운 모양입니다.  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왜 그리 몸이 약하냐! 몽골 사람들이 매일 먹는 양고기 많이 먹고 좀 튼튼해져라! 왜 이렇게 약한 것이냐!"

이런 상황에서, 저는 목소리를 최대한 깔고 점잖게 물었습니다. “이 시를 읽은 느낌이 어떠냐?”






애제자들 중, 다소 과묵하던 아노다리 (Anudari) 양(검은 마스크)이 말했습니다. “교수님, '사랑이 가난한 사람들'이라는 표현이 너무 좋아요!”

저는 속으로 "어주구리!" 했으나, 다소 흐뭇한 심정으로 배시시 웃었습니다. 그러고 나서, 이  아노다리 (Anudari) 양의 학습 태도와 시인의 마음을 극찬하였습니다. "너희들은 입이 없느냐? 왜 아노다리 (Anudari)만  대답하느냐? 너희들 한 학기 동안 한국문학 작품 번역 과목을 허투루 배웠구나! 앙?"

이렇게 2017년 11월이 집니다. 12월엔 12월의 태양이 뜰 것이고, 저는 다시 해맑아질 겝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몽골 체류 글] 정호승 시인의 "우리가 어느 별에서”, 몽골 캠퍼스 상륙(2017. 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