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oidov
몽골 특파원(alexoidov)
기타 블로거

Blog Open 05.12.2015

전체     102847
오늘방문     4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최근 댓글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북한의 광명성 4호 발사에 대한 몽골 외교부 대변인 성명 (2016. 02. 07)
02/16/2016 02:49
조회  1456   |  추천   8   |  스크랩   0
IP 103.xx.xx.144


HOME > 알렉스 강의 몽골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글자 크게글자 작게

북한의 광명성 4호 발사에 대한 몽골 외교부 대변인 성명 (2016. 02. 07)
몽골 정부, 몽골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한 북한의 탄도 유도탄(彈道 誘導彈=ballistic missile) 발사에 깊은 유감 표명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기사입력 2016/02/16 [19:35]
【UB(Mongolia)=Break News GW】
몽골 정부가, 북한이 지난 2월 6일 토요일 강행한 광명성 4호 발사와 관련해, 발사 다음날인 2월 7일 일요일,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즉각적으로 깊은 유감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본 유감 성명은 몽골 현지 사회가 2월 8일부터 몽골 현지 사회가 우리나라 설날에 해당하는 2016년 차간사르(Tsagaan Sar) 연휴 기간으로 접어드는 통에, 그다지 지구촌 언론의 주목을 받지 못한 측면이 있으나, 본 기자가 보기에는, 남북한을 상대로 하는 대(對) 한반도 외교에서, 공식적으로 중립(neutral) 외교를 표방하고 있는 몽골 정부의 조치로서는, 상당히 이례적인 조치로 사료된다.

오늘 2월 16일 화요일 오전 10시, 대한민국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행한 국정 연설을 통해, 대북 정책에 대한 대전환 방침을 밝힌 가운데, 이에 따른 몽골의 향후 후속 대응 조치가 어떤 식으로 전개될는지 상당히 주목되는 대목이다.

▲몽골 외교부(MFAT=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Mongolia, 장관 엘. 푸레브수렌=L. Purevsuren)의 휘장.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이에, 다소 늦은 감은 있으나, 향후의 자료 보전을 위해, 몽골 정부가, 북한이 지난 2월 6일 토요일 강행한 광명성 4호 발사와 관련해, 발사 다음날인 2월 7일 일요일, 외교부 대변인을 통해, 즉각적으로 발표한, 깊은 유감 공식 성명을, 한국어, 몽골어, 영어 등 3개국어로 굳이 정리해 둔다.

북한의 광명성 4호 발사에 대한 몽골 외교부 대변인 성명
Translated in Korean language by Alex E. Kang
몽골은,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이, 2016년 2월 6일,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 결의안을 위반한 채, 탄도 유도탄(彈道 誘導彈=ballistic missile)을 발사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의) 본 (탄도 유도탄) 발사는, 국제 평화 및 안보 유지를 위한 국제 사회의 노력에 대해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몽골은, 동북 아시아의 평화 및 안보 유지에 대한, 또한 그런 대의명분을 위한 국제 회의의 증진에 대한, 몽골의 강경한 자세를 재천명(再闡明)하는 바이다.

2106년 2월 7일 울란바토르

Mongolian language
Гадаад Хэргийн Яамны Хэвлэлийн Т?л??л?гчийн Мэдэгдэл

БНАСАУ Н?Б-ын Аюулг?йн З?вл?лийн тогтоолуудыг з?рчиж, 2016 оны 2 дугаар сарын 6-ны ?д?р баллистик пуужин х??рг?с?нд Монгол Улс г?нээ харамсаж байна.

Энэх?? ?йлдэл нь олон улсын энх тайван, аюулг?й байдлыг хангах олон улсын хамтын нийгэмлэгийн х?ч чармайлтад с?рг??р н?л??лж байна.

Монгол Улс З??н Хойд Азид энх тайван, аюулг?й байдлыг сахих, эл чиглэлээрх олон улсын яриа хэлэлцээг урагшуулахын т?л??х тууштай байр сууриа дахин нотолж байна.

Улаанбаатар, 2016. 02. 07

English language
Statement of the Spokesperso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Mongolia

Mongolia deeply regrets that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launched a ballistic missile on 6 February 2016 in violation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is launch has a negative impact on the effort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maintain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Mongolia reaffirms its firm position for the maintenance of peace and security in North-East Asia as well as for the promotion of international talks to that end.

7 February 2016, UB, Mongolia


아울러, 기회가 된 김에, 오늘 2월 16일 화요일 오전 10시, 대한민국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행한, 국정 연설 내용도, 몽골 한인 동포들의 알 권리와, 한국어에 능통한 몽골 현지 인사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둔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에 관한 국회 연설 (2016. 02. 16)

▲2월 16일 화요일 오전 10시,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광명성 4호 발사와 관련하여, 국회에서 행한 국정 연설을 통해, 대북 정책에 대한 대전환 방침을 밝혔다. (사진=청와대)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회의장과 국회의원 여러분,
저는 오늘, 북한의 핵(核) 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한반도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여러분의 불안과 위기감에 대해 정부의 대처 방안을 설명 드리고 국회의 협력과 동참을 당부 드리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북한은 우리 정부와 국제 사회의 거듭된 반대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새해 벽두부터 4차 핵(核) 실험을 감행하여 한반도는 물론 전 세계 평화에 대한 기대에 정면 도전을 했습니다.

특히 국제 사회의 규탄과 제재가 논의되는 와중에 또다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고, 추가 핵(核) 실험과 미사일 발사까지 공언하고 있는 것은 국제 사회가 바라는 평화를 그들이 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 극단적인 도발 행위입니다.

만약 이대로 변화 없이 시간이 흘러간다면, 브레이크 없이 폭주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은 핵(核) 미사일을 실전 배치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시달리게 될 것입니다.

그동안 북한은 수 없이 도발을 계속해 왔습니다.

최근만 하더라도, 2010년 천안함 폭침으로 46명의 소중한 우리 장병의 목숨을 빼앗았고, 연평도 포격 도발로 우리 영토에 직접적인 무력 공격을 가했으며, 작년 8월에도 DMZ 지뢰와 포격 도발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북한의 이러한 도발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떻게든 북한을 변화시켜서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하고, 상생의 남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저는 국정의 무게 중심을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통일기반구축에 두고 더 이상 한반도에 긴장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고자 노력을 다 해 왔습니다.

정부 출범 초기부터 북한의 핵(核)은 용납하지 않고 도발에는 더욱 단호하게 대응하되, 한편으론 남북 간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정책 기조를 표방했습니다.

2014년 3월에는 드레스덴 선언을 발표하여 민생, 문화, 환경의 3대 통로를 함께 열어갈 것을 제안하였습니다.

작년 8월에는 남북간 긴장이 극도에 달한 상황에서도 고위 당국 간 회담을 열어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UNICEF, WHO 등 국제기구에 382억원과 민간단체 사업에 32억원을 지원해서 북한의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보건 의료 사업을 펼쳐 왔습니다.

작년 10월에는 북한 요청에 따라 우리 전문가들이 금강산을 방문하여 산림 병충해 방제 사업을 실시하였고,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개성 만월대 공동 조사?발굴 사업을 진행해 왔으며, 그 밖에도 민간 차원의 다양한 교류 협력도 적극 지원해 왔습니다.

작년 8월에는 경원선 우리 측 구간에 대한 복원 공사를 착수했고, 북한 산업 발전을 위한 남북 경제 협력 구상도 착실하게 검토해 왔습니다.

돌아보면 1990년대 중반 이후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만도 총 22억달러가 넘고 민간 차원의 지원까지 더하면 총 30억달러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지원에 대해 북한은 핵(核)과 미사일로 대답해 왔고, 이제 수소 폭탄 실험까지 공언하며 세계를 경악시키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이제 기존의 방식과 선의로는 북한 정권의 핵(核) 개발 의지를 결코 꺾을 수 없고, 북한의 핵(核) 능력만 고도화시켜서
결국 한반도에 파국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 명백해졌습니다.

이제 더 이상 북한의 기만과 위협에 끌려 다닐 수는 없으며, 과거처럼 북한의 도발에 굴복하여 퍼 주기 식 지원을 하는 일도 더 이상 해서는 안 될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제는 북한을 실질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근본적 해답을 찾아야 하며, 이를 실천하는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지금 국제 사회는 한 목소리로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있습니다.

4차 핵(核) 실험 이후 이미 100개가 넘는 국가들이 북한 도발을 규탄했고, 최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비판의 강도가 더욱 높아지면서 유엔 안보리에서는 역대 가장 강력하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도출해 가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의회는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 별도 법안을 전례 없이 신속하게 통과시켰고, 일본과 EU 차원에서도 강력한 대북 제재 조치가 취해지고 있으며, 일부 국가들은 북한과의 외교 관계까지 재검토하고 있습니다.

더 이상 김정은 정권의 극단적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는 국제 사회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 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처럼 국제 사회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북한 핵(核)과 미사일의 1차적인 피해자는 바로 우리이며, 이 문제의 가장 직접적인 당사자 역시 우리 대한민국입니다.

그동안 북한은 남북 관계가 경색될 때마다 수시로 대남 핵(核)공격을 언급하면서 우리 측을 위협해 왔습니다.

1994년 ‘서울 불바다’ 발언 이후 우리 측을 향해 ‘핵(核) 불소나기’, ‘핵(核) 참화’, ‘핵(核) 공격’, ‘핵(核) 전쟁’, ‘핵(核) 보복 타격’ 등 핵(核)무기 사용 위협을 지속적으로 자행해 왔습니다.

그동안 우리가 너무 오래 북한의 위협 속에 살아 오면서 우리 내부에서 안보 불감증이 생긴 측면이 있고, 통일을 이뤄야 할 같은 민족이기에 북한 핵(核)이 바로 우리를 겨냥하고 있다는 불편한 진실을 우리는 애써 외면해 왔는지도 모릅니다.

이제 더 이상 설마 하는 안이한 생각과 국제 사회에만 제재를 의존하는 무력감을 버리고, 우리가 선도하여 국제 사회의 강력한 공조를 이끌고, 우리 스스로 이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합니다.

이번에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도 북한의 핵(核)과 미사일 능력 고도화를 막기 위해서는 북한으로의 외화 유입을 차단해야만 한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에 따른 것입니다.

잘 아시듯이, 개성공단을 통해 작년에만 1,320억원이 들어가는 등 지금까지 총 6,160억원의 현금이 달러로 지급되었습니다.

우리가 지급한 달러 대부분이 북한 주민들의 생활 향상에 쓰이지 않고 핵(核)과 미사일 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노동당 지도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북한 정권의 핵(核)과 미사일 개발을 사실상 지원하게 되는 이런 상황을 그대로 지속되게 할 수는 없습니다.

세계 여러 나라가 대북 제재에 동참하고 있는 것도 국제 사회의 도움이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지 않고 김정은의 체제 유지에만 들어간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또한, 국제 사회가 북한으로의 현금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강력한 제재 수단을 강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직접적인 당사자인 우리나라가 국제 사회와 함께 북한이 핵(核)을 포기하도록 만들 모든 수단을 취해 나가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인 것입니다.

이번에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을 하면서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했던 것은 우리 기업인과 근로자들의 무사 귀환이었습니다.

지난 2013년 북한의 일방적인 개성공단 가동 중단 당시, 우리 국민 7명이 한 달 가량 사실상 볼모로 잡혀 있었고, 이들의 안전한 귀환을 위해 피 말리는 노력을 해야만 했습니다.

이와 같은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고, 우리 국민들을 최단기간 내에 안전하게 귀환시키기 위해 이번 결정 과정에서 사전에 알릴 수 없었고, 긴급 조치가 불가피했습니다.

정부는 우리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물자와 설비 반출 계획을 마련하고 북한에 협력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예상대로 강압적으로 30여분의 시간만 주면서 개성공단을 폐쇄하고 자산을 동결했습니다. 우리 기업들의 노력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이 과정에서 우리 기업들이 공장 시설과 많은 원부자재와 재고를 남겨두고 나오게 된 것을 역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그러나 더 이상은 북한이 도발할 때마다 개성에 있는 우리 국민들의 안위를 뜬눈으로 걱정해야만 하고, 우리 기업들의 노력들이 북한의 정권 유지를 위해 희생되는 상황을 더는 끌고 갈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정부는 입주 기업들의 투자를 보전하고, 빠른 시일 내에 경영을 정상화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갈 것입니다.

남북 경협 기금의 보험을 활용해서 개성공단에 투자한 금액의 90%까지 신속하게 지급할 것입니다.

대체 부지와 같은 공장입지를 지원하고, 필요한 자금과 인력 확보 등에 대해서도 제계와 함께 지원할 것입니다.

또한 생산 차질 등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별도의 대책을 마련해 나갈 것입니다.

현재 정부는 합동 대책반을 가동해서 입주 기업 한 분 한 분을 찾아 다니면서 1:1 지원을 펼치고 있으며,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개성공단 전면 중단은 앞으로 우리가 국제 사회와 함께 취해 나갈 제반 조치의 시작에 불과합니다.

지금부터 정부는 북한 정권이 핵(核) 개발로는 생존할 수 없으며, 오히려 체제 붕괴를 재촉할 뿐이라는 사실을 뼈저리게 깨닫고 스스로 변화 할 수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더욱 강력하고 실효적인 조치들을 취해 나갈 것입니다.

이 과정에 우리는 동맹국인 미국과의 공조는 물론 한-미-일 3국 간 협력도 강화해 나갈 것입니다. 중국과 러시아와의 연대도 계속 중시해 나갈 것입니다.

한반도 비핵(核)화에 대해 5자 간 확고한 공감대가 있는 만큼, 이들 국가들도 한반도가 북한의 핵(核) 도발로 긴장과 위기에 빠지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앞으로 그 공감대가 실천되어 갈 수 있도록 외교력을 집중해 나갈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 조치가 취해진다 해도 그 효과는 우리나라가 스스로 자기 자리를 잡고 결연한 자세로 제재를 끝까지 일관되게 유지하면서 국민들의 단합된 힘이 뒷받침 될 때 나타날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북한이 각종 도발로 혼란을 야기하고, ‘남남갈등’을 조장하고 우리의 국론을 분열시키기 위한 선전-선동을 강화 할 수도 있습니다.

그럴수록 우리 국민들의 단합과 국회의 단일 된 힘이 북한의 의도를 저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금 우리 사회 일부에서 북한 핵(核)과 미사일 도발이라는 원인보다는 ‘북풍 의혹’같은 각종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은 정말 가슴 아픈 현실이라 생각합니다.

우리가 내부에서 그런 것에 흔들린다면, 그것이 바로 북한이 바라는 일이 될 것입니다.

지금 우리 모두가 북한의 무모한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북한의 무모한 정권이 핵(核)을 포기하도록 해도 모자라는 판에 우리 내부로 칼끝을 돌리고, 내부를 분열시키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댐의 수위가 높아지면 작은 균열에도 무너져 내리게 됩니다.

북한의 도발로 긴장의 수위가 최고조에 다다르고 있는데 우리 내부에서 갈등과 분열이 지속된다면, 대한민국의 존립도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습니다.

안보 위기 앞에서 여와 야,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습니다. 국가 안보와 국민의 안위는 결코 정쟁의 대상이 될 수도 없이고 되어서도 안 되는 것입니다.

국민들이 정치권에 권한을 위임한 것은 국가와 국민을 지키고 보호해 달라고 한 것이지 그 위험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위임한 것은 아닌 것입니다.

장성택과 이영호, 현영철을 비롯해 북한 고위 간부들에 대한 잇따른 무자비한 숙청이 보여 주듯이, 지금 북한 정권은 극한의 공포 정치로 정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북한의 도발은 예상하기 힘들며, 어떤 극단적 행동을 할지 모르기 때문에 그에 철저한 대비를 해 나가야 합니다.

이제 우리는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국민 모두의 결연한 의지와 단합, 그리고 우리 군의 확고한 애국심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한민국과 국민 여러분의 안위를 지켜낼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정부의 단호한 의지와 대응을 믿고, 함께 힘을 모아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립니다.

앞으로 정부는 북한의 불가측성과 즉흥성으로 야기될 수 있는 모든 도발 상황에 만반의 대비를 해 나갈 것입니다.

지금 정부는 확고한 군 대비 태세 확립과 함께 사이버 공격, 다중 시설 테러 등의 비군사적 도발에도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유지하기 위해 한미 연합 방위력을 증강시키고, 한미 동맹의 미사일 방어 태세 향상을 위한 협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7일 발표한 주한 미군의 사드 배치 협의 개시도 이러한 조치의 일환입니다.

국회의장님, 국회의원 여러분,
북한이 언제 어떻게 무모한 도발을 감행할지 모르고, 테러 등 다양한 형태의 위험에 국민들의 안전이 노출되어 있습니다.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그동안 제가 여러 차례 간절하게 부탁 드린 테러방지법과 북한 주민들에 대한 인권 유린을 막기 위한 북한인권법을 하루 속히 통과시켜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국민의 선택을 받으신 여러 의원님들께서 국민의 소리를 꼭 들어 주실 것을 부탁 드립니다.

존경하는 국회의장과 국회의원 여러분,
여러분들이 국민의 선택을 받고 처음 이 자리에서 “헌법을 준수하고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조국의 평화적 통일을 위하여 노력하며, 국가 이익을 우선으로 하여 국회의원의 직무를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하신 것을 잊지 않으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15년 만에 찾아온 살을 에는 강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고향 가는 바쁜 걸음도 멈춰선 채, ‘민생 구하기 입법 촉구 서명 운동’에 100만 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하였습니다.

이것은 지금 우리 앞에 놓인 어려움을 하루 빨리 이겨내기 위해 하나 된 힘을 보이자는 국민의 눈물이자, 절규입니다.

의원 여러분께서는 지난 설 명절에 지역 곳곳을 돌며 우리 경제에 대해 많이 걱정하시는 민심을 생생하게 듣고 오셨을 것입니다.

서민들의 살림살이를 나아지게 하겠다고 약속하셨고, 각 지역을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하셨던 그 말대로 경제 활성화와 민생 법안을 지체 없이 통과시켜 주실 것을 거듭 부탁 드립니다.

서비스 산업 발전 기본법은 제출된 지 벌써 3년 반이 넘었습니다.

서비스 산업 육성은 우리에게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입니다.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청년의 미래가 여기에 달려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적으로 저성장이 지속되는 환경 속에서 과거처럼 제조업과 수출에만 의존해서는 더 이상 우리 경제의 성장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서비스 산업은 일자리의 보고(寶庫)입니다.

고용 창출 효과가 제조업의 2배나 되고, 특히 관광, 의료, 금융, 교육, 문화 등 우리 청년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최대 69만 개나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2013~14년 OECD 자료에 따르면, 고용률 70% 이상을 달성한 선진국들 중에 서비스 산업이 활성화 하지 않은 나라는 없습니다.

우리 서비스 산업을 육성해야만 고용률 70%를 달성할 수 있고, 진정한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일부에서 보건-의료 공공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하지만 이것은 지나친 억측이고 기우에 불과합니다.

정부가 제출한 서비스 산업 발전 기본법 어디에도 보건-의료의 공공성을 훼손할 수 있는 조항은 없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 인력과 인프라를 활용해서 의료 산업을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 고급 일자리를 만드는 일이 어느 순간 ‘의료 영리화’로 둔갑돼서 3년 반 동안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는 것을 국민들은 납득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 청년들에게 새로운 일자리의 희망을 주고, 사회 안전망을 촘촘하게 만들어 근로자를 보호하며, 상생의 고용 생태계를 조성하는 일도 하루가 시급합니다.

노동 개혁은 일자리 개혁입니다. 하루 속히 노동 개혁 4법을 통과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서민의 아픔을 달래고, 경제 활력의 불쏘시개가 될 법안들에 대해 편향된 시각을 거두고 국민의 입장에서 통과시켜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하게 부탁 드립니다.

북한의 핵(核) 실험과 미사일 발사라는 위협 앞에서도 정부를 신뢰하고 의연하게 대처해 주신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며 정부와 저는 더욱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저와 정부는 북한 정권을 반드시 변화시켜서 한반도에 진정한 평화가 깃들도록 만들고,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인권, 번영의 과실을 북녘 땅의 주민들도 함께 누리도록 해 나갈 것입니다.

잘못된 통치에 의해 고통 받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삶을 결코 외면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 길을 가는 데 지금보다 더 큰 도전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지만, 국민 여러분께서 지지해 주시고, 함께해 주신다면 반드시 이루어낼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고 평화 통일을 이루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 드리며 국회의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동참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유감스럽게도, 지구촌 국가 중 중국에서는 유튜브가 작동되지 않습니다.
이에, 중국 주재 재외동포들을 위해 중국 Youku 동영상으로도 올립니다.

아래 동영상 시작 단추를 누르시면,
30초 뒤에 동영상 내용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알렉스 강 몽골 특파원
alex1210@epost.go.kr
Copyright ⓒBreak News G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itius, Altius, Fortius (Faster, Higher, Stronger)
<편집자주> 국제 회의 동시 통역사인 알렉스 강 기자는 한-몽골 수교 초창기에 몽골에 입국했으며, 현재 몽골인문대학교(UHM) 한국학과 교수로서 몽골 현지 대학 강단에서 한-몽골 관계 증진의 주역이 될 몽골 꿈나무들을 길러내는 한편, KBS 라디오 몽골 주재 해외 통신원으로서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지구촌에 몽골 현지 소식을 전하고 있기도 합니다.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요즘공감

기사입력: 2016/02/16 [19:35] 최종편집: ⓒ 2018breaknews.com


이 블로그의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