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ander0925
Alex C.(alexander0925)
Virginia 블로거

Blog Open 01.02.2016

전체     63542
오늘방문     39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0 명
  친구 새글
등록된 친구가 없습니다.
  달력
 
문재인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듣고.
09/21/2017 09:47
조회  2592   |  추천   25   |  스크랩   0
IP 98.xx.xx.171

1) 가장 귀에 거슬리는 부분이 바로 'ㅘ' 를 'ㅏ' 로 발음하고
'ㅝ' 를 'ㅓ'로 발음 한다는 사실이다. 이는 경상도, 특히 경상남도
인들이 복합모음을 발음하지 못하기 때문인데, 일국의 대통령이라면
이정도의 발음교정은 해 나가야 하지 않겠는가?

과거 김영삼과 똑같은 말투를 쓰는데 나도 갱상도 사람이지만
아주 듣기가 거북했다.

2) 유엔총회 연설에서 트럼프가 'totally destroy' 운운 했을때는
총회장이 꽉 차있었지만, 문재인의 연설때는 회장이 텅텅 비어있었다는점.

강경화 및 몇몇 한국인의 모습만 보일뿐 외국 정상들의 모습은
한명도 보이지 않았기에 허공에다 대고 삿대질 하는 식의 연설이 
될수밖에 없었다. 문재인의 연설을 듣고 누가 한번이라도 
박수를 치는 사람도 없었다. 쓸쓸한 분위기 속에서의 총회 기조연설 
참 기가 찼다. 

박근혜의 유엔총회 연설과는 판이하게 다른 분위기 였다.

3) 계속 문재인은 촛불 대통령임을 강조했다. 
즉 자기는 촛불을 들고 자기에게 투표한 사람들만의 대통령이란
뜻이다. 나머지 촛불을 들지않았던 사람들은 적폐의 대상이란 말인가?

4) 북한 핵 문제, 들으나 마나한 pointless 한 뜬구름 잡는
이바구만 했다. 하나도 가슴에 와 닿는 말은 없었다.
김정은이 누구말도 듣지않고 독고다이로 나가고 있는 시점에서
평창 올림픽에 참가를 유도하는 발언은 그야말로 나사가 하나 풀린,

꼭지가 약간 돌아간 띠일빠앙한 발언이 아닐수 없다.

결론은 말만 거창한 유엔총회 연설이었지 엿이나 먹고 찬밥이나
먹어라는 푸대접이 역역히 들어난 문재인 혼자만의 연설이었다는 사실.

정말로 같은 한국인으로서 챙피하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문재인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듣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