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teran
니콘 디카(Veteran)
Georgia 블로거

Blog Open 12.01.2008

전체     70285
오늘방문     24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0 명
  달력
 
대한항공 승무원 또 코로나19 확진…첫 확진자와 같은 LA 항공편
03/08/2020 04:06
조회  425   |  추천   2   |  스크랩   0
IP 73.xx.xx.88

대한항공 승무원 또 코로나19 확진…첫 확진자와 같은 LA 항공편


첫 승무원 확진 이후 자가격리 중 증상 발현
대한항공 "자가 격리 대상 승무원 7일 더 연장"

첫 승무원 확진 이후 자가격리 중 증상 발현

대한항공 "자가 격리 대상 승무원 7일 더 연장" (서울 용인=연합뉴스) 장하나 강영훈 기자 =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다녀온 대한항공 승무원 가운데 두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대한항공에 또 한 번 비상이 걸렸다.

7일 용인시와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기흥구에 사는 대한항공 승무원 A(36·여)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백 시장은 A씨가 지난달 18∼21일 미국 LA에 다녀왔으며 감염원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확인 결과 A씨는 앞서 지난달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한항공 승무원 B(24·여)씨와 함께 지난달 20일(현지시간) LA발 인천행 KE012편 항공편에 탑승해 자가 격리 상태 중이었다.

통상 장거리 운항하는 승무원들이 출국과 입국 모두 동일한 항공편에 탑승하고 현지에 체류할 때도 함께 이동하거나 식사하는 일이 종종 있는 점을 감안하면 B씨와의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B씨와 지난달 19일 인천발 LA행 KE017편도 함께 탑승했다.

앞서 B씨는 이스라엘 성지순례단과 같은 항공편인 KE958편에 탑승한 이후 별도 자각 증상 없이 LA행 항공편에 올랐으나 이후 LA발 귀국편 기내에 있던 21일부터 기침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B씨는 한국 시간으로 22일 새벽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후 자가 격리를 취하다 24일 오후 송파구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대한항공은 B씨와 같은 항공편에 탑승한 승무원 30여명을 2주간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자가 격리 대상자 중 가벼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인 승무원은 전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A씨를 제외한 나머지 승무원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A씨는 B씨의 자각 증상이 나타난 귀국편 기내에서는 B씨와 다른 층에서 근무해 기내 접촉이 거의 없었으나 자가 격리 중인 지난달 27일 미열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A씨는 이후 6일 근육통과 기침 증세가 나타나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한항공 측은 추가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재 자가 격리 중이던 승무원 30여명을 추가로 일주일 더 자가 격리하도록 조치했다.

방역 당국은 현재 A씨의 동선과 감염 경로,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 중이다.

백 시장은 "A 씨의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는 역학 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이 블로그의 인기글

대한항공 승무원 또 코로나19 확진…첫 확진자와 같은 LA 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