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teran
니콘 디카(Veteran)
Georgia 블로거

Blog Open 12.01.2008

전체     81581
오늘방문     26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3 명
  최근 방문 블로거 더보기
  달력
 
수정헌법 제 2조
03/03/2018 00:19
조회  1393   |  추천   1   |  스크랩   0
IP 73.xx.xx.132

A well regulated Militia, being necessary to the security of a free State,                                                                                      the right of the people to keep and bear Arms, shall not be infringed.


총기 소유가 합법인 다른 나라들에서 엄격한 등록제 등을 시행하는 것과는 달리, 미국에선 총을 너무 쉽게 구할 수 있다는 것도 심각한 문젭니다.   콜럼바인 고교의 에릭과 딜란도 마트에서 총알을 구입했죠.   
  
“미국은 총기 등록제를 실시하지 않으며 총기 구입 시 신원 조회도 형식적이다. ‘총기 쇼’나 벼룩시장에서는 신분 조회조차도 하지 않는다” (『미국의 총기 문화』에서) 
여기에 부시 전 대통령 시대에 강화한 군수 산업체들의 ‘공포 마케팅’도 한몫한다고 무어 감독은 지적하고 있죠.   
  
그렇다고 모든 것을 총기 관련 업체들의 탓으로 돌릴 수도 없습니다.   
  
미국의 역사적ㆍ문화적 맥락을 짚어보면 감이 오실 겁니다. 

서부극 '리버티 벨런스를 쏜 사나이'의 한 장면.

서부극 '리버티 벨런스를 쏜 사나이'의 한 장면.

  
‘총기 문화’의 출발은 1775년 식민지 미국이 영국에 맞서 독립전쟁을 벌였던 때였습니다. 총을 든 민병대의 활약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었죠. 이후 연방 정부가 꾸려졌을 때, 각 주(州) 정부들은 연방 정부의 독재를 막기 위해 ‘총기를 보유하고 간직하는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지 못한다’는 내용을 아예 헌법에 박았습니다. 그 유명한 ‘수정헌법 제2조’입니다. 
  
서부 개척 시기 남성들에게 총기 소유는 더욱 중요해집니다. 오로지 자신의 힘으로만 가족을 지켜야 했거든요. 미국에서 총기 소유는 이렇게 ‘개인의 소중한 권리’로 인식되기 시작합니다. 노예제 폐지를 둘러싸고 벌어진 남북전쟁(1861~65년)에서 총기의 수요와 공급은 폭발합니다. 미국인에게 총은 ‘자유를 지키기 위한 가장 소중한 수단’으로 뗄레야 뗄 수 없는 것이 되고 말죠. 이 신념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강준만 교수는 『미국은 세계를 어떻게 훔쳤는가』에서 “미국의 발달사는 시민의 무기 소지가 필요한 정도를 넘어서 ‘영광스러운 일’로 여겨지게 만들었다”고 정리하죠.   
  
그러면서 “전미총기협회가 막강한 건 사실이지만 그런 측면만을 강조하면 미국의 총기 문제가 체제 차원의 이념 투쟁이라는 큰 그림을 놓치게 된다”고 지적합니다. 미국에서 ‘총’은 독재에 맞서는 힘, 자유라는 “미국의 건국 이념과 맞닿아 있는 것”이란 얘깁니다.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앞에서 10대 주도로,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시위가 열렸다.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백악관 앞에서 10대 주도로, 총기 규제를 주장하는 시위가 열렸다. [AP=연합뉴스]

  
그럼에도 평균적으로 한 해 1만 명 넘는 사람들이 총격으로 목숨을 잃는 미국에서 총기 규제 논의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때가 온 것 같습니다. 물론 지금까지 그래왔듯,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입장을 바꿔 “신원 조회 강화 등 포괄적인 총기 규제 강화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히긴 했지만, 미 언론 대부분은 여전히 관련 법안 마련이 난항을 겪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죠.   


https://www.youtube.com/watch?v=rEqGBOt32NM

[출처: 중앙일보] 사표ㆍ자퇴 대신 총을 든 사람들 … 미국은 어쩌다 ‘총기 난사국’이 되었나

이 블로그의 인기글

수정헌법 제 2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