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inlkim
자카란다(suinlkim)
California 블로거

Blog Open 01.17.2010

전체     392545
오늘방문     85
오늘댓글     0
오늘 스크랩     0
친구     24 명
Blog News Citizen Reporter
2011 Koreadaily Best Blog

  달력
 
레만 호수와 제네바...
10/09/2015 15:30
조회  1777   |  추천   5   |  스크랩   0
IP 104.xx.xx.66

레만 호수 가의 제네바

기차를 타고 가며 보이는 스위스의 풍경....




기차는 베른을 출발해서 얼마 지나자  호수가 보이기 시작했다.

호수 가 언덕 위로는 초록의 들과 소와 양떼가 있는 평화로운 풍경에 

이어지는 와인어리.....

잔잔하고도 투명하게 보이는 호수는 너무도 아름다워 탄성이 저절로 나왔다.

다음 날 우리가 몽퇴르와 그뤼에르 치즈 마을을 간 뒤

지금 보이는 이곳 와인어리로

찬미 부부가 우리를 안내하여 가게 될 줄이야....

 

제네바에서 몇 마일이나 이어지는 이 호수는 바로 레만 호수다.

80년 대 초이던가.

레만 호에 지다, TV 미니시리즈가 있었다.

북한과의 첩보 물이었던 것 같은데

내용은 잊었으나, 꽤 감동 있게 본 드라마로

그때 등장한 레만 호수가 잊혀 지지 않고 내게 남아 있었는데

바로 그 레만 호수를 눈 앞에 보게 된 것이다.

 






제네바 역에는 영희 절친 목사님의 딸 찬미가 나와 있었다.

찬미는 유엔 본부에 근무하고 있다.

 

혼잡한 퇴근길의 복잡한 버스에 타고서 보는 제네바 시내는

호수가 있어서 인지, 시내 중심 호수 가에 매어놓은 보트들과

시원스럽게 솟구치는 분수로

건물도 명품 상점들로 가득 찬 거리도 더 멋스러워 보였다.

제네바는 금융 중심지이며, 많은 국제 기구들의 본부가 있는 곳.

그래선지 더 넓고 크고 당당하게 보였다.

낯선 나라에서 퇴근 길의 복잡한 버스 타는 것도 재미있었고

찬미 아파트로 올라 갈 때, 네 사람 타면 꽉 차는

조그만 엘리베이터도 재미있었고,

스위스란 나라는 오후 6시면 모든 상점 백화점까지 클로즈 되는 것도 새롭게 알게 된 사실이었다.

 


<퍼온 사진>



그들의 아파트는 방은 한 개이지만

커다란 거실과 좁은 부엌 목욕실이 달린 화장실 그리고 다락이 있었는데

다락방 창문으로 뾰족한 집의 지붕들과 나무와, 제네바의 상징 분수가 보였다.

찬미 네는 우리를 위해, 작은 베드 한 개를 더 들이고

자기들은 다락방을 이용했다. 이틀을.

 

스위스는 물가가 비싸다.

멕다널즈에 가서 캄보를 시키면 16프랑이라고 한다.

 

미리 연락하여 그들이 준비해 놓은 배추와 양배추와 돼지고기로 속을 넣은

만두를 영희는 어찌나 빨리 잘 만드는지,

거기다 일본에서 준비해온 것들로 국물을 내어 국수까지 만들었다.

 

저녁에 시내에 나가기로 했는데

에스더가 먼저 드러눕는 바람에 수포로 돌아가고.







다음 날 아침에 우리는 몇 블록인지, 걸어서 거리로 내려갔다. 아침도 먹을 겸.

베이커리가 보였다.

그곳에서 빵과, 그 자리에서 짜주는 신선한 오렌지 주스로 식사를 마치고

베이커리 맞은편에 퍼머스 마켓 같은 장이 선 것이 보여

그곳에서 야채와 과일을 사고

찬미를 위해 보라색 과꽃 한 다발을 샀다.

물가가 비싼 곳이라 몇 가지 사지 않았는데도 100프랑이 넘었다.

 











찬미 네가 렌트 카를 해서 우리는 레만 호수가의 몽퇴르로 향했다.

가는 길에 보이는 유엔 본부.



제네바의 명물 제트 분수<사진은 퍼온 것임>












Simon & Garfunkel- Bridge Over Troubled Water





레만 호수. 제네바
"여행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블로그의 인기글

레만 호수와 제네바...